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노무현은 왜 조선일보와 싸우는가

(2002.8.26, 개마고원)
로키 | 2002-08-26 15:44:12 | 조회 6149  |  추천 : 20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52201     


트위터 페이스북

 

 

 

 

 

  책 소개  

 

 

대선을 불과 넉 달 앞둔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대한민국 두번째로 큰 정당의 대선후보와 발행부수 1위의 신문사간의 싸움. 이 비정상적인 현상이 왜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공정하게 편파적으로' 분석했다. "공정하게 편파적인 것이 가장 공정한 것이며, 편파적으로 공정한 것은 가장 편파적인 것이다"라는 입장-즉, 노후보를 지지하는 입장-에서, 대한민국을 반세기간 지배해온 앙시앵 레짐의 해체를 위한 싸움으로써의 노 후보와 조선일보를 바라보았다.

'둘은 왜 서로를 싫어하는가'부터 서로 어떻게 공격을 주고 받고 있는지, 사회/정치적인 배경, 그 결과가 한국 사회에 미치게 될 영향까지 노 후보와 조선일보 중 어느 쪽을 응원할 지 분명하게 판단하지 못하거나 한쪽을 편들면서도 그 배경과 의미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일제시대부터 얽혀온 한국 정치, 언론간의 관계에서부터 현재의 현상의 의의와 앞으로의 방향까지 다루고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출판사 서평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라는 충격적 비극에 이어 사상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추모 열기가 식을 줄 모르고 지속되는 가운데, 각종 미디어와 지식인들은 이런저런 분석을 쏟아내기에 바쁘다. 그 가운데 한 평범한 시민의 “대한민국 권력은 조?중?동으로부터 나온다”는 한탄에 찬 비판이 인상적인 것은, 지난 대통령선거 국면에서 드러난 족벌언론의 문제가 지금도 여전히 우리 사회에서 척결되지 않고 있음을 ‘노무현의 죽음’이 생생히 증거하기 때문이다. 2002년에 나온 이 책을 다시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이다.

신문 그 이하의 신문, 정치 그 이상의 정치
발행부수로만 따지자면 {조선일보}는 그야말로 '대한민국 1등신문'이다. 그런데 그 '1등신문'만 보는 사람들은 대선 국면이 한창인데도 대한민국에서 두번째로 큰 정당 대통령 후보의 인터뷰 기사를 단 한 번도 접할 수 없다. 우째 이런 일이? 유력한 대통령 후보가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읽는 신문과의 인터뷰를 거부하다니?

노무현과 {조선일보}의 싸움이 갖는 의미
이 책 {노무현은 왜 조선일보와 싸우는가}는 바로 이 특이한(?) 현상, 즉 유력한 대통령 후보 노무현과 '1등신문' {조선일보}와의 싸움에 관한 것이다. 저자 유시민은 머리말에서 "노무현은 도대체 무엇 때문에 욕을 먹고 불이익을 당하면서도 굳이 {조선일보}와 싸우는 것일까? 유력한 대통령 후보와 자칭 '대한민국 1등신문'의 싸움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 여기에 어떤 사회·정치적 배경이 있으며, 이 싸움의 결과는 한국 사회에 어떤 영향을 주게 될까?"라고 질문을 던진 후 이렇게 대답한다.

"노무현과 {조선일보}의 싸움에는 대한민국을 반세기 동안 지배해온 '앙시앵 레짐(구체제)'의 목숨이 걸려 있다. (…) 국민은 6월항쟁을 통해 군부독재를 종식하고 민주화의 문을 여는 데는 성공했지만, 강고한 동맹을 맺은 극우언론과 극우정당의 사상적·정치적 지배에서 사회를 전면적으로 해방시키는 데까지 나아가지는 못했다는 말이다. {조선일보}를 상대로 한 노무현의 전쟁은 바로 '앙시앵 레짐'의 해체를 겨냥한 것이다. 노무현 자신이 어떻게 생각하는지와 무관하게 이 싸움은 그런 정치적 의미를 지닌다."(7∼8쪽)

{조선일보}와의 인터뷰를 거절한 이유에 대한 노무현의 대답 역시 이러한 의미를 잘 드러내고 있다.

"{조선일보}가 반민주적인 특권집단이라는 본질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조선일보}의 권위와 신뢰를 높여주는 어떠한 인터뷰도 응할 수 없다. (…) {조선일보}의 특권과 공격에 짓밟혀 고통받는 사람들에 대한 인간적 도리 차원에서도 {조선일보}의 인터뷰에는 응할 수 없다. {조선일보}는 민주화과정에서 남은 마지막 특권세력이자 성역이며, 이 특권세력을 실질적 법치주의의 지배 아래 놓이게 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완성시키는 민주화운동이다."(95쪽, {한겨레} 11월 19일자에서 재인용)

민주주의 사회에서의 특권은 '이상(以上)'이 아니라 '이하(以下)'다
노무현은 {조선일보}를 단순한 신문으로 보지 않는다. {조선일보}는 수구세력의 선봉이며, 스스로 "{조선일보}식 정치구도"를 만들어 나간다. 그래서 {조선일보}를 상대로 한 싸움은 "개혁세력 방어를 위한 전략이며 몸부림"이 되는 것이다. {조선일보} 역시 스스로를 단순한 신문으로 보지 않는다. '신문 그 이상의 신문'으로 본다. 그러나 '그 이상'이 반민주적 특권을 의미하는 것이라면, {조선일보}의 제 이름은 '신문 그 이상의 신문'이 아니라 '신문 그 이하의 신문'인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반민주적 특권세력에 정면으로 맞서지 않았던 그간의 정치와 비교할 때, 노무현의 싸움은 '정치 그 이상의 정치'이다. 적어도 우리 사회가 '민주주의 사회'를 지향하고 있기라도 하다면 말이다.

저자 유시민은 1991년부터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는 '신문 그 이하의 신문'과 '정치 그 이상의 정치' 간의 싸움이 어떻게 시작되었고 어떤 전개과정을 거쳐 왔는지, 풍부한 자료를 배경으로 조목조목 짚어간다. 또한 {조선일보}가 노무현을 싫어하는 이유 노무현은 민주화 운동가이며, 북한을 미워하지도 않는데다가 개혁을 부르짖는다 및 {조선일보}가 노무현을 '죽여온' 방식 노무현은 위선자이고, 경박하고, 빨갱이이며, 김대중의 양자이다 뿐만 아니라 노무현이 {조선일보}와 정면대결을 펼침으로 인해 유발된 정치적 효과까지 면밀하게 분석한다.

공정하게 편파적으로
그러나 이 싸움의 전개과정에 대한 서술에서도, 그리고 이 싸움이 갖는 의미에 대한 서술에서도 유시민은 결코 '객관성'을 가장하지는 않는다. 유시민은, {딴지일보} 김어준 총수의 "우리는 대단히 편파적이다. 그러나 편파적이 되는 과정은 대단히 공정하다"는 말을 빌어 스스로의 편파성을 드러내고는, '마구만'이라는 네티즌의 말을 빌어 그 편파성의 의미를 갈무리한다.

"우리가 경계해야 할 불공정, 비중립은 두 인물이 같은 행동을 했음에도 '자신의 정치적 비중립성으로 인하여' 다르게 평가하거나, 다른 행동을 했음에도 '같은 원인으로' 같게 평가하는 것이다. 공정하게 편파적인 것이 가장 공정한 것이며, 편파적으로 공정한 것이 가장 편파적인 것이다."

이러한 공정성의 기준을 바탕으로, 유시민은 결국 노무현과 {조선일보}의 싸움을 '상식과 몰상식의 싸움'으로 규정하면서, 독자에게 어느 편을 택할 것인가 라고 묻는다. 그 물음에 답하는 것은 결코 중용의 도를 벗어나는 것도 아니며 '편 가르기'라는 비난과도 무관하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목  차  

 

 

 

 

머리말 : 공정하게 편파적으로

1. 전쟁의 서막

정치와 언론, 유권자와 언론인
『조선일보』, 밤의 대통령?
노무현, 돈키호테?
전쟁의 불씨, 『조선일보』인물 프로필
노무현의 반격과 『조선일보』의 보복
노무현과 『조선일보』의 명예전쟁
『조선일보』, 펜을 든 폭력조직
『조선일보』가 노무현을 '조진' 진짜 이유
노무현의 공세적 방어
탄압받는 언론은 없다

2. '조.한동맹'과 노무현의 선전포고

노무현, 조중동의 뭇매를 맞다
노무현, 무모한가 대담한가
노무현의 언론관
『조선일보』인터뷰를 거절하다
『조선일보』의 이회창 대통령 만들기
국민경선과 이인제의 자만
노무현의 배짱과 용기
『조선일보』 비판의 정치적 효과
노무현의 정치 벤처
노무현과 합리적 개혁세력
여론독점 카르텔의 붕괴
인터넷과 네티즌의 등장

3. 『조선일보』는 왜 노무현을 싫어할까?

『조선일보』, 항일신문인가 친일신문인가
'원조사주' 방응모는 누구인가
박정희와 '밤의 대통령' 방일영
『조선일보』는 민주화 운동가를 싫어한다
『조선일보』는 북한을 미워하지 않는 사람을 의심한다
『조선일보』는 개혁정치인을 싫어한다

4. 『조선일보』는 어떻게 노무현을 죽였나?

노무현은 위선자?
노무현은 경박한 인물?
노무현은 빨갱이?
노무현은 김대중의 왕자?

5.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조선일보』의 힘은 의제 설정 능력
『한겨레』, 너마저도...
'친DJ'가 아니면 다 '반DJ'인가?
이회창이 대통령이 된다면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
신주류의 등장
민주당, 죽거나 혹은 바꾸거나
마지막에 웃는 자 누구일까?

[알라딘 제공]

 

출판사 링크 - http://www.kaema.co.kr/User/ProductView.php?productcode=123

 

     

덧글쓰기 | 전체글 0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첨맘님 기본 프로필  3 로키 11-06-29 19 11852
20 표현의 기술 시민광장 17-02-27 0 1491
19 국가란 무엇인가,2017 개정신판   1 시민광장 17-02-24 1 1413
18 노유진의 할말은 합시다 시민광장 16-03-18 0 3105
17 [저서]유시민의 글쓰기특강 시민광장 15-10-06 6 2292
16 나의 한국현대사(책소개) 그림자村 14-09-10 18 4002
15 노무현 김정일의 246분 진실을찾는사람 13-11-12 4 3320
14 어떻게 살 것인가 (아포리아, 2013) 진실을찾는사람 13-04-25 18 7171
13 유시민의 "항소이유서"   2 체리토끼 12-08-10 15 8405
12 첨맘님 기본 프로필   3 로키 11-06-29 19 11852
11 미래의 진보 (이정희 / 유시민 대담집) 로키 11-06-22 20 5100
10 국가란 무엇인가 로키 11-04-18 17 4779
9 청춘의 독서 - 세상을 바꾼 위험하고 위대한 생각들 로키 09-10-27 6 5609
8 후불제 민주주의 - 유시민의 헌법 에세이 로키 09-03-09 19 5601
7 대한민국 개조론 로키 07-07-13 19 5300
6 노무현은 왜 조선일보와 싸우는가 로키 02-08-26 20 6150
5 유시민의 경제학 카페 로키 02-01-28 17 5415
4 WHY NOT(불온한 자유주의자 유시민의 세상읽기) 로키 00-02-17 20 5426
3 내 머리로 생각하는 역사 이야기 로키 96-03-15 19 5108
2 부자의 경제학 빈민의 경제학 로키 92-06-30 19 5263
1 거꾸로 읽는 세계사   1 로키 88-07-30 20 580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