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나의 한국현대사(책소개)

1959~2014,55년의 기록
그림자村 | 2014-09-10 14:55:44 | 조회 4001  |  추천 : 18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75121     


트위터 페이스북

첨맘님의 신간 "나의 한국현대사"가 드디어 7월7일 일정으로 출간됩니다

현재 YES24와 알라딘,인터파크에서 예약주문과 동시에 저자와의 만남,

프리미어 강연회란 타이틀로 "첨맘"님과의 만남의 자리를 기획중이고,

초판 1쇄 예약판매 특별본으로 "첨맘"님의 사인본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초판 예약판매기념 저자특별사인본 증정이벤트는 마감되었습니다) 

 

 

- 1959-2014, 55년의 기록

 

책소개

1959년 돼지띠 출생자 중에서 유일하게 국무위원을 지낸 비판적 지식인 유시민이 출생 후부터 현재까지 55년간의 한국현대사를 독특한 개인적 경험과 버무려 흥미진진하게 들려준다. 『거꾸로 읽는 세계사』, 『내 머리로 생각하는 역사 이야기』 등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은 대중역사서의 집필 경험과 직업정치인의 경험을 십분 살려 최근 교학사 교과서 파동과 문창근 총리 후보자의 역사의식 문제로 또다시 얼룩진 우리 현대사를 저자 특유의 필력으로 풀어씀으로써 일반 역사서와는 확연히 다른 생생하게 살아 있는 현대사 이야기가 풍성하게 펼쳐진다.

“삶에서 안전은 무척 중요하다. 하지만 감당할 만한 가치가 있는 위험을 감수하는 인생도 그리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런 마음으로 내가 보고 겪고 참여했던 대한민국현대사를 썼다. 1959년부터 2014년까지 55년을 다루었으니, ‘현대사’보다는 ‘현재사’現在史 또는 ‘당대사’當代史가 더 적합한 표현일지도 모른다. 나는 냉정한 관찰자가 아니라 번민하는 당사자로서 우리 세대가 살았던 역사를 돌아보았다. 없는 것을 지어내거나 사실을 왜곡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 그러나 의미 있다고 생각하는 사실들을 선택해 그럴듯하다고 생각하는 인과관계나 상관관계로 묶어 해석할 권리는 만인에게 주어져 있다. 나는 이 권리를 소신껏 행사했다. (······) 과연 대한민국은 어떤 점이 55년 전보다 훌륭한가? 무엇이 그 변화를 만들었는가? 어떤 면이 아직도 부끄럽고 추악하며 앞으로 어떤 변화를 우리는 더 이룰 수 있을까? 나는 그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서문’ 중에서)

 

 
P.18 : 어릴 적 밥상머리에서 아버지에게 이순신, 김유신, 궁예, 항우, 악비, 장자방, 제갈공명, 나폴레옹 등 뛰어난 역사 인물 이야기를 들었다.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나는 걸출한 개인을 흠모하는 성향이 있다. 스스로 계획을 세워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 힘으로 할 수 있는 일을 좋아한다. 남이 시키는 대로 하는 것도, 남에게 무언가를 시키는 것도 왠지 편하지 않다. 돈이나 권력보다는 지성과 지식을 가진 이를 우러러보며 내가 남을 부당하게 해치지 않는 한, 사회든 국가든 그 누구든 내 자유를 침해하지 않아야 한다고 믿는다.
고등학생 시절 출세라는 것을 하려고 공부를 열심히 했다. 그런데 대학에 들어간 후에는 공부보다 정부와 싸우는 일에 더 많은 시간을 썼다. 야학에서 같은 연배의 노동자들을 가르쳤으며, 학생회 임원을 맡았다가 감옥 구경을 하기도 했다. 스물여섯 살 이후에는 주로 글 쓰는 일로 밥벌이를 했으며, 30대 중반에 독일로 유학을 가서 경제학을 더 공부했다. 40대에는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다가 정치에 입문해 국회의원과 보건복지부장관으로 점시 공직사회를 경험했다. “프티부르주아 계층의 대구·경북 출신 지식 엘리트로서 젊은 나이에 이름을 알리고 출세를 했지만 결국 정치에 실패한 후 문필업으로 돌아온 자유주의자.” 나는 나를 그렇게 규정한다.
P.57 : 안보국가에서 출발해 발전국가와 민주국가를 거쳐 복지국가로 나아간 것은 인류의 문명사에서 보편적인 국가의 ‘계통발생’이다. 대한민국의 역사는 그 과정을 정확하게 압축· 재현했다. 국가의 진화는 ‘욕망의 위계’를 반영한다. 문명 발생 이후 호모 사피엔스가 생물학적 진화를 이루었다는 증거는 없다. 1만 년 전이나 지금이나 인간은 동일한 위계를 가진 동일한 욕망을 품고 있다. 사람은 일반적으로 ‘생리적 욕망’부터 충족한 다음 더 고차원적인 욕망을 충족하려고 한다. 인간 공동체인 국가도 ‘생리적 욕망’의 충족을 도모
하는 데서 출발해서 안전, 자유, 존엄이라는 차원 높은 욕망 충족을 향해 나아간다.

P.67~68 : 우리 현대사는 난민촌에서 태어난 쌍둥이 형제가 벌인 분투와 경쟁의 기록이다. 왜 자매가 아니고 하필 형제냐고, 이것도 성차별이 아니냐고 하진 마시라. 자매보다는 형제가 죽기 살기로 싸우는 경우가 더 흔하지 않은가.
어떤 사람들은 4.19보다는 5.16을 좋아한다. 다른 사람들은 4?19를 좋아하고 5?16을 미워한다. 둘 모두 좋다고 하는 사람도 있다. 나는 개인적으로 4.19를 좋아하고 5.16은 싫어한다. 하지만 5?16이 결코 일어나지 말아야 했거나 오로지 나쁜 결과만 남긴 사건이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어쩌면 둘 모두 일어날 수밖에 없는 일이었는지도 모른다. 내가 4.19를 좋아하는 것은 4.19를 만들어낸 욕망과 4.19가 만든 변화를 5?16을 일으킨 욕망과 5?16이 만든 변화보다 훌륭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목차

서문: 위험한 현대사

프롤로그: 프티부르주아 리버럴의 역사체험

제1장. 역사의 심연을 건너뛰다: 1959년과 2014년의 대한민국
1959년 돼지띠
평등하게 가난했던 독재국가
불평등하게 풍요로운 민주국가
욕망의 위계
그라운드 제로, 그리고 욕망의 질주

제2장. 4·19와 5·16: 난민촌에서 태어난 이란성 쌍둥이
냉전의 모델하우스
반민특위의 슬픈 종말
미완의 혁명 4·19
성공한 쿠데타 5·16

제3장. 경제발전의 빛과 그늘: 절대빈곤, 고도성장, 양극화
한강의 기적
이륙에서 대중소비사회로
경제개발5개년계획
한국형 경제성장의 비결
외환위기, 원인과 결과
양극화의 시대

제4장. 한국형 민주화: 전국적 도시봉기를 통한 민주주의 정치혁명
민주화의 보편성과 특수성
5·16에서 10월 유신까지
10월 유신에서 10·26까지
10·26에서 6월 민주항쟁까지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

제5장. 사회문화의 급진적 변화: 단색의 병영에서 다양성의 광장으로
늙어가는 대한민국
가족계획과 기생충 박멸
민둥산을 금수강산으로
금서, 금지곡, 국민교육헌장
전태일, 문송면, 반올림
안보국가에서 복지국가로

제6장. 남북관계 70년: 거짓 혁명과
...

 

예약판매 인터넷 서점

 

예스24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71996099

 

 

인터파크

 

 

교보문고

 

 

 

 

     

유시민, 첨맘, 나의 한국현대사, 자유인의 서재, 신간
덧글쓰기 | 전체글 0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첨맘님 기본 프로필  3 로키 11-06-29 19 11851
20 표현의 기술 시민광장 17-02-27 0 1490
19 국가란 무엇인가,2017 개정신판   1 시민광장 17-02-24 1 1413
18 노유진의 할말은 합시다 시민광장 16-03-18 0 3105
17 [저서]유시민의 글쓰기특강 시민광장 15-10-06 6 2292
16 나의 한국현대사(책소개) 그림자村 14-09-10 18 4002
15 노무현 김정일의 246분 진실을찾는사람 13-11-12 4 3320
14 어떻게 살 것인가 (아포리아, 2013) 진실을찾는사람 13-04-25 18 7171
13 유시민의 "항소이유서"   2 체리토끼 12-08-10 15 8405
12 첨맘님 기본 프로필   3 로키 11-06-29 19 11851
11 미래의 진보 (이정희 / 유시민 대담집) 로키 11-06-22 20 5099
10 국가란 무엇인가 로키 11-04-18 17 4779
9 청춘의 독서 - 세상을 바꾼 위험하고 위대한 생각들 로키 09-10-27 6 5608
8 후불제 민주주의 - 유시민의 헌법 에세이 로키 09-03-09 19 5601
7 대한민국 개조론 로키 07-07-13 19 5299
6 노무현은 왜 조선일보와 싸우는가 로키 02-08-26 20 6149
5 유시민의 경제학 카페 로키 02-01-28 17 5415
4 WHY NOT(불온한 자유주의자 유시민의 세상읽기) 로키 00-02-17 20 5426
3 내 머리로 생각하는 역사 이야기 로키 96-03-15 19 5108
2 부자의 경제학 빈민의 경제학 로키 92-06-30 19 5263
1 거꾸로 읽는 세계사   1 로키 88-07-30 20 580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