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무겁지 말자'가 정답
폐인(嬖人) | 2008-06-12 13:16:53 | 조회 13993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25690     


트위터 페이스북

 

'있는 그대로 바라보면 세상이 달라진다'

 

본래 생각이 많고 준비가 복잡하면 행동이 어려운 법이다. 오죽하면 길 떠날 땐 눈썹마져 두고 가란 말이 있을까. 모름지기 무엇인가를 하기로 결정했다면 거추장스러운 건 다 버리고 깃털처럼 가볍게 움직이란 뜻이겠다.

 

정국이슈를 온통 촛불에 빼앗기고 뒤 늦게 분석하기 바쁜 전문가 집단과, 자성하고 함께 하기 바쁜 시민단체와 운동권, 예비실업 업종으로까지 대두되고 있는 정치실종의 정치권은 100만 촛불의 해답을 복잡하게 찾을 필요가 전혀 없다.

 

 

행동하는 시민과 분석하는 전문가 집단, 실제 관계인인 정치권 사이의 차이는 단 하나일 뿐이다. '있는 그대로 바라보면 세상이 달라진다'고를 믿고와 안믿고의 차이. 그래서 행동이 빠르고 늦고의 차이.

 

아이에게 '꽃이 왜 좋은가'를 물어보라. '예뻐서', '향기로워서'란 대답이 돌아올 것이다. 보다 구구절절한 사연은 시인이 하는 일이고 보통 사람들이 꽃을 좋아하는 이유는 그냥 '예뻐서'일 뿐이다. 진실은 보다 단순하다.

 

'왜 거리로 나왔는가' 시민들에게 물어보라. '미국산 쇠고기의 안정성을 믿을 수가 없어 재협상 하라는데 대통령과 정부가 국민의 말을 듣지 않아서'였을 뿐이다.

 

사랑해 달란 것도 아니고 네 말만 하지 말고 내 말도 좀 들어주라 했을 뿐인데, 집단 스토커 취급을 하니 하나 둘 열받아 거리로 뛰어 나왔을 뿐이다. 괄시당하고 무시당하는데 참을 사람도 있나. 우린 이미 자존감이 꽤 높아진 사회다.

 

요는 예전엔 사회이슈를 '관계인'들이 앞장서 끌고 갔다면 지금은 '시민'이 먼저 움직이고 합류하게 되었다는 점일 것이다. 왜 시민은 가볍고 관계인들은 무거울까. 그 갭을 누가 어떤 집단이 더 빨리 줄일 것인가가 향후 정국을 풀어가는 열쇠가 되고 시민과 함께 하는 세상의 최종승자(?)가 되지 않겠는가.

 

시민광장은 이번 촛불 나들이에 '무거웠을까 가벼웠을까'

 

우리의 고민 또한 여기에 있을 것이고 앞으로 시민광장은 무엇을 어떻게 해야할까의 해답 또한 거기에 있을 것이다.

 

시민광장은 일종의 '정치관계인'이기에 전체로서는 무거웠으나, 이번 촛불의 의미를 재빨리 눈치챈 n분의 1들은 매우 가벼웠다고 평가할 수 있겠다. 거리의 광장에서 유티즌들은 아고라인들과 다를 바가 전혀 없었다. 심각하지 않았고 상황을 즐겼으며 다만 촛불파장의 너비와 촛불 그 후를 생각했을 뿐이다.

 

어떤 단체나 세력이 항상 주도권을 먼저 쥐고 갈 순 없다. 정보의 독점이 끝난 시대에서 어쩜 이는 영원히 불가능할지도 모른다. 따라서 관계인인 시민광장이 초반 조용히 합류하고 중반이후 광고를 포함해 72시간 천막릴레이 등 적극적으로 참여했음은 적절했다. 급변하는 환경에 유연한 적응력을 잘 보여줬다 할 수 있겠다.

 

다만 그 문화를 진정으로 이해하고 함께 즐겼느냐가 중요할 뿐. 가볍고 유쾌하게 아우성치는 저항문화를 우리 시민광장에 담아내고 갈 수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할 뿐, 먼저고 후는 그리 중요한 게 아닐지도 모른다. 나는? 즐겼다. 원래 생활정치란 그렇게 가야함을 바랐던 것이고 다만 그게 아고라에서 먼저 실현됨이 조금 애달팠을 뿐.^^

 

시민광장은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지금 아고라가 보여주고 있는 놀이, 소통, 행동, 참여의 문화는 애초에 우리 시민광장이 가야 할 방향으로 설정되어 있었다.

 

 

2007년 5.7일 우리 시민광장은 이렇게 선언했다.

 

유시민이라는 믿음태그를 동시에 클릭했기에 한 페이지에 접속된 네티즌들이, 유쾌하게 희망을 소통하는 놀이공간, '참여시민진지'를 준비하려 합니다.

 

동의해 주시겠습니까?

 

객석에 앉아, 이름있는 몇몇의 말꾼, 글꾼과 헌신적인 몇몇의 일꾼이 연출하는 무대극을 쳐다 보는 곳이 아니라, 열린 광장에서, 모든 관중이 스스로 작가, 감독, 배우로 뛰어들어 집단창작, 집단연출, 집단연기하는 마당극을 서로 보는 곳, 참여민주주의의 모든 소비자가 스스로 생산자가 되어 생활과 참여의 담론을 공동생산하고 공동소비하는 직거래 장터, '참여시민진지'를 만들고 싶습니다.

 

참여해 주시겠습니까?

 

'유시민이라는 믿음 태그'를 '시민이라는 믿음 태그'로 잠시 치환해서 이번 촛불을 보면 바로 우리가 하고 싶었던 일들이 현실로 일어나고 있음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촛불 문화제를 통해 당신은 충분히 즐겼는가. 그렇다면 당신은 유티즌인 동시에 아고라인이다. 우리가 만나야 할 유티즌들이 아고라 속에 더 많이 있다는 것이 아쉬울 뿐 그들의 집단창작과 정치소비자 직거래 장터는 우리가 그토록 염원하던 목표였으니까.

 

마무리하며 한 번 더 묻는다.

 

시민광장은 초심을 잊고 혹 무거워진 것은 아닌가!. 나는 아니다.^^ '무겁지 말자'가 정답이다. 발랄하고 재치있게, 가볍고 유쾌하게 정치를 갖고 놀자. 21세기엔 유희하는 인간만 살아남는다.

 

시민광장의 방향과 목표는 정확했다. 지금은 초심처럼 가고 있는가의 점검이 필요할 뿐. 길을 걸으며 우리도 몰래 거추장스러운 것을 걸쳤었다면 다시 가벼워지자. 그 길이 옳음을 시대가 촛불이 저렇게 증명해 주고 있잖은가.

 

   

초심, 유티즌, 아고라인, 촛불나들이
덧글쓰기 | 전체글 36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초록뱀  

폐인님 말씀대로....

가볍게 즐기는 시민광장 문화가 정착되었스면 합니다.

(좀 있으면 뜨건팬 나오겟네요...)
08-06-12

폐인님 뜨건팬  

폐인.님 시청앞 광장 에서 촛불시위 하시다가 팥물 드시는거 우연히 뵙습니다.

화이팅 입니다...다같이 즐기는 문화 만듭시다....!!!
08-06-12

릴폐인님뜨건팬  

아니 안즉도 당당히 이름을 도용하시네..참말로....
08-06-12

폐인님 뜨건팬  

참~나~

댁은 도대체 누구쇼???
08-06-12

릴폐인님뜨건팬  

참~나~

나는 2004년부터 폐인님을 졸졸 따라댕기는
오리지널 릴폐인님뜨건팬인디요?

댁은 도대체 누구쇼???
08-06-12

천국문지기  

폐인님의 의견에는 200%아니 300% 동의합니다. 하지만 일단은 이 쥐박이 놈 좀 어떻게 처리하고 가볍게 가야하는 것 아닐까요? 요즘 쥐새끼 한마리 때문에 잠을 못잡니다. ^^
08-06-12

폐인  

저두 6.10날 문지기님 봤어요.
반가웠어요. 인사는 못했네요.
쫌 떨어져있어서리.ㅎㅎ
08-06-12

천국문지기  

이런 많은 분께 일부러 인사를 안한것이 신비주의 전략인데... ^^
08-06-12

폐인  

못살아.
어디 새로운 사람들 엄나. 두리번 두리번.~~~
그래두 감사용~
08-06-12

진아아빠  

시민광장은 무거워지지도 못하고 가벼워지지도 못하면서
조직의 경직화가 진행중입니다.
08-06-12

폐인  

그런 문제가 좀 있죠.
방법은 뭐가 있을까요.
경직화를 우려하는 '나'부터 일단 가벼워지는 거.
제 결론은 결국 그리가더군요.
08-06-12

초록뱀  

저는 왜? 답례댓글 안달아 줘요???
08-06-12

폐인님 뜨건팬  

저두여?
왜 안달아요???
08-06-12

폐인  

에구 팬 두분은 몰아서 해드렸잖아요.
ㅋㅋ. 이거 완전 명박마인드넹.

잠시 외출할게요. 노셔요~
08-06-12

폐인님 뜨건팬  

가면 심심 한데...
08-06-12

진아아빠  

폐인님, 이명박 정권을 맞아 꽃피는 호시절인 줄 알았던 조중동이
최대의 위기를 맞은 것처럼 새로운 시민주권운동이 살아나는 지금이
시민광장에게는 호기로 보이지만 역으로 최대의 위기로 다가 올 수
있다고 봅니다.

가장 큰 위기는 위기라 느끼면서도 아무도 위기라고 말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위기입니다.
08-06-12

폐인  

위기(^^)를 느끼니까 '초심으로 돌아가자' 이런 말도 하는 거죠. 담을 건 담아두고, 쏟아낼 건 쏟아내는,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치열함이 그리워집니다.

위기라 느낀 순간부터 누구에겐가 미루지 말고 한사람, 한사람 다시 시작하면 되지 않을까요.
08-06-12

릴폐인님뜨건팬  

사실 아고라의 오늘은 유시민넷의 어제로부터 온 것이지요....
그쵸오, 페인님!!


<시민광장은 초심을 잊고 혹 무거워진 것은 아닌가!.

나는 아니다.^^

'무겁지 말자'가 정답이다. 발랄하고 재치있게, 가볍고 유쾌하게 정치를 갖고 놀자. 21세기엔 유희하는 인간만 살아남는다. > 동감!!!!!!!
08-06-12

초록뱀  

외출 하쎴쎄요~
페인.님
08-06-12

제로나인  

"발랄하고 재치있게, 가볍고 유쾌하게 정치를 갖고 놀자. 21세기엔 유희하는 인간만 살아남는다"

21세기, 살아남고 싶다^^
08-06-12

폐인  

살아남으실꺼예요.
온통 순백의 가벼움이라니.
머리만 빼고 봉남옵빠가 납신줄 알았다니까요.

대전, 언제나 파이팅이요~!
08-06-12

잉까꼬끼  

역시~ 폐인님~ ^^

좋은 글 보고 갑니다. ^^
08-06-12

초록별문지기  

요즘엔 단순해지려고 노력하는 중이에요.

가볍게, 깔끔하게, 있는 그대로 즐겨요.
08-06-12

모도  

이제서야 봤네요.
먹고 사느라 바빠서 ㅠㅠ
폐인님 글...
잘 읽었습니다.

우리 동네 대표님..
요즘 완조니 폐인님 팬 됐네요.
지 혼자 댓글에 댓글...
질투나..ㅋㅋ
08-06-13

깃발  

폐인글은 항상 누구나 다아는 이야기를 두리뭉실하게 적는 단점이 있다.
좀 더 구체적이고 전략적인 글도 적었으면 한다.
08-06-13

여보셔  

거 질투 하시려면 댁두 글 좀 잘 쓰쇼.

전략적인 글도 매끄럽게 정서적으루다가
여성적으루다가
사랑스럽게(사랑...아우 누가 너무 보고프네..흑흑)
잘만 쓰시는데

어쩜 댁만 그리 생각하슈, 앙?
08-06-13

외.늑대  

사랑받을 자격이 충분한 님은 Elite
08-06-13

처로용담  

제목만 보고 댓글에 도전합니다.

생활인으로 충실하다가
내 몸 누일 공간으로 지금 돌아 왔습니다.

촛불소녀 의미로 심수봉판으로 100만송이장미 노래부르고....(앵콜도 간절히 받았습니다)
노래 중간에 촛불소녀 100만 을 주장하였습니다.

전 나비처럼 가벼웠습니다.

추신: 술 취해 글은 술 깬후 읽으렵니다.
페인님 팬 씀
08-06-13

충청도양반  

폐인님, 우리 대전시민광장은 늘 유쾌/발랄하답니다.
08-06-13

의산  

어쩌나, 미안해서...난 너무 무거운데...쩝.
08-06-13

폐인(嬖人)  

잉까꼬끼,초록별문지기,모도,여보셔,외.늑대,처로용담,충청도양반님 모두모두 감사용~.

깃발님/ 제 글이 좀 감성적이긴 하죠. 항상 그런 건 아니지만.
기획적,전략적 글쓰기를 주로 하는 분들도 있잖아요.
그래서 시민광장은 '집단창작'을 좋아한다고.^^

의산님/ 걱정마세요. 다이어트광장도 있어욥.~
08-06-13

가야산  

폐인 최고 !!!!

가볍게
유연하게
즐겁게

그렇지만 악착같이

나는
주말에
KBS에도 간다.

KBS 응원이
조중동 병신만들기이기 때문...
08-06-13

초록뱀  

안녕 하시지요???
가야산.님 부천엔 언제 올라오셔요??
08-06-13

처로용담  

죽지 못해 산다.....

나의 문제...

이 단어의 궁금증.... (도와 주세요. :P)
08-06-15

인생이란  

삶과 죽음의 연속선이지롱!!

근데
살지 못해 죽는 거보담은
죽지 못해 사는 게 훨 나음..그치롱?

그럼에도 좀 재밌게 사슈....앙?

강아지들두 열쒸미 사는데 말야..아, 안그랴?
08-06-15

젊은6월  

나두요 담에는 더 많이 가볍게 함께하지요.
08-06-18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2021년 4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13:30 0 0 8
2020년 시민광장 후원내역  2 태목(최두한) 20-11-25 1 0 4977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1 태목(최두한) 18-08-06 0 0 3875
전국 카카오톡방 초대 및 페북페이지  41 김성현 19-01-02 4 0 3617
[알릴레오 북's 27회] 이야기의 힘! / 호랑이를 덫에 가두면.. 김성현 21-05-08 0 0 22
[알릴레오 북's 26회] 커피 한 잔의 무게 / 커피인문학 김성현 21-04-30 0 0 936
[알릴레오 북's 25회] 커피의 유혹 / 커피인문학 김성현 21-04-27 0 0 261
[알릴레오 북's] 우리 한국현대사이야기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2-07 0 0 4976
[알릴레오 북's] 1959-2020 나의 한국현대사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1-29 0 0 5694
보고드립니다  5 김성현 20-12-24 6 0 4396
73729 시민광장 2021년 4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13:30 0 0 8
73728 [알릴레오 북's 27회] 이야기의 힘! / 호랑이를 덫에 가두면.. 김성현 21-05-08 0 0 22
73727 비교적 새로운 세계관 의식성장 21-05-07 0 0 26
73726 자아의 용기(container)와 여러분의 네하위체 의식성장 21-05-07 0 0 28
73725 모든 사람들은 연결되어 있습니다 의식성장 21-05-07 0 0 24
73724 영혼에 대한 더 깊은 이해 의식성장 21-05-06 0 0 48
73723 엘리트주의가 역사에서 빠진 고리입니다 의식성장 21-05-06 0 0 39
73722 여러분의 삼중 화염 - 그리고 여러분의 칠중 화염 의식성장 21-05-05 0 0 81
73721 여러분의 그리스도 자아 의식성장 21-05-04 0 0 136
73720 여러분의 영적인 자아와 낮은 존재 사이에 에너지 흐름 의식성장 21-05-03 0 0 249
73719 여러분의 원인체 의식성장 21-05-02 0 0 335
73718 악과 싸우는 것은 악을 제거하지 못할 것입니다 의식성장 21-05-02 0 0 280
73717 악의 문제 의식성장 21-05-01 0 0 793
73716 여러분의 영적인 자아 의식성장 21-05-01 0 0 838
73715 영적인 인구 역학과 행성이 진화하는 방법 의식성장 21-04-30 0 0 905
73714 [알릴레오 북's 26회] 커피 한 잔의 무게 / 커피인문학 김성현 21-04-30 0 0 936
73713 여러분의 (낮은) 존재의 바로 그 핵심이 무엇일까요? 의식성장 21-04-30 0 0 206
73712 여러분의 자아를 아는 것이 중요한 이유? 의식성장 21-04-29 0 0 269
73711 [4월 29일(목) 출석부] 보.고.싶.다.   3 태목(최두한) 21-04-29 4 0 1162
73710 여러분의 개인적인 에너지 장에 신경 써야 하는 이유? 의식성장 21-04-28 0 0 338
73709 히틀러가 독일을 장악하기 위해 힘을 얻은 방법 의식성장 21-04-28 0 0 308
73708 추락한 존재들을 설득할 수 없는 이유 의식성장 21-04-28 0 0 303
73707 추락한 존재들이 인간을 보는 방법 의식성장 21-04-27 0 0 276
73706 악을 저지르는 이유 의식성장 21-04-27 0 0 220
73705 악을 초월하는 여러분의 신성한 계획 의식성장 21-04-27 0 0 174
73704 [알릴레오 북's 25회] 커피의 유혹 / 커피인문학 김성현 21-04-27 0 0 261
73703 세상에 악이 있는 이유? 의식성장 21-04-26 0 0 903
73702 복귀선언은 하신 겁니까? 프랑크푸르트 21-04-26 0 0 910
73701 선과 악의 지식의 열매를 이해하기 의식성장 21-04-25 0 0 1056
73700 계속 치어리더 역할을 하신다면.. 프랑크푸르트 21-04-25 0 0 1201
73699 작가님이 나서지 않아도.. 프랑크푸르트 21-04-24 0 0 932
73698 저기요 작가님.. 프랑크푸르트 21-04-24 0 0 962
73697 그리스도와 반그리스도-사느냐 죽느냐 의식성장 21-04-24 0 0 586
73696 여러분의 영적인 교사와 다시 연결하기 의식성장 21-04-23 0 0 891
73695 인류의 추락 의식성장 21-04-22 0 0 995
73694 균형의 법칙 의식성장 21-04-21 0 0 1119
73693 하나님의 법칙은 벌이 아닙니다 의식성장 21-04-20 0 0 1103
73692 창조주가 어떻게 우주를 창조했을까요? 의식성장 21-04-19 0 0 1149
73691 이재명을 견제하기 위해서? 프랑크푸르트 21-04-19 0 0 1013
73690 시민광장 2021년 3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04-19 0 0 917
73689 성별(sex) 정체성의 혼란에 대한 원인 의식성장 21-04-18 0 0 1217
73688 하나님은 어디에서 왔는가? 의식성장 21-04-18 0 0 1018
73687 정치사상가 유시민 함만세 21-04-17 0 0 1300
73686 마음의 네 가지 수준 의식성장 21-04-17 0 0 1287
73685 낙엽씨 이제 그만합시다. 프랑크푸르트 21-04-17 0 0 1371
73684 대통령 안했으면 안했지.. 프랑크푸르트 21-04-17 0 0 1094
73683 [알릴레오 북's 24회] 민주주의에 완성은 없다 / 어떻게 민주.. 김성현 21-04-17 0 0 684
73682 의식의 흐름 의식성장 21-04-16 0 0 520
73681 에너지 세계관 - 에너지 위생 의식성장 21-04-15 0 0 969
73680 세계관을 초월하기 위한 36개념 의식성장 21-04-14 0 0 1646
73679 유시민 스토리를 읽었습니다 프랑크푸르트 21-04-13 0 0 1929
73678 상승 마스터 세계관의 본질 의식성장 21-04-13 0 0 1670
73677 작가님 영업비밀입니다. 프랑크푸르트 21-04-12 0 0 1806
73676 엘리트가 상상력을 제한하는 방법 의식성장 21-04-12 0 0 1672
73675 추천합니다-유시민스토리   1 승표삼촌 21-04-11 0 0 1370
73674 두 번째 페미니스트 혁명 의식성장 21-04-11 0 0 84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