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회원 게시판
2008년 5월의 새벽엔 민주주의는 없었다.
초록별문지기 | 2008-05-26 02:23:47 | 조회 7439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24953     


트위터 페이스북

삶의 자유는 끝이 났다. 2007년 12월19일 국민의 선택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만천하에 알린 사건이 오늘 새벽 광화문에서 증명되었다. 각목도 없고 아무것도 없는 단지 촛불만 들고 있는 국민에게... 대한민국이 잘못되어 가고 있다. 민영화 반대,쇠고기 반대,국민의 기본 생존권보장을 위해 어제 촛불집회에서 새벽까지 그들은 외쳤다. 아무리 불법집회라고 해도 최루탄을 들고 있었던가, 기물을 파손했었나, 그냥 맨손으로 울부짖은것 밖에 없다.

 

헌법 제2장 제10조 :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보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진다.

 

헌법 제1장(총강) 제1조

1항: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2항: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헌법 제2장 제21조

모든 국민은 언론.출판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가진다.

 

국민의기본권은 완전히 박탈되었다. 아무리 일몰후 집회가 불법집회라고 해도, 도로점거를 했다

해도 하위법이 상위법을 위반할 수는 없다. 국민의 소리를 무력으로 진압하는 이명박정부는

독재정치의 표본 박정희의 계승을 알리는 신호탄이 되어 버렸다.

 

새벽까지 촛불집회 현장을 인터넷 중계를 보다가 택시 타고 왔다는 대한민국 국민들을 보면서 이 나라 어찌 될것인가, 대한민국 영토에서 기본권을 주창하는 그들이 뭐가 잘못된거라고 공권력을

투입한단 말인가. 설마 설마 했다. 독재가 부활하는것 같아서...고등학생, 아이, 주부, 직장인, 남녀노소 모두 국민이다.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인데,  신하가 국민을 구타한 것이다.

민주주의는 깨졌고, 다시 독재로 돌아갔다.

 

경찰이 살수를 한 그때 인터넷 방송은 끓겼고, 다음 아고라에서 실시간 댓글 올리는 것도 폐쇄되고, TV에서는 재난방송이 되고 있었다. 아,,,그때가 이랬었구나. 광주가 그랬고, 1970년대가 그랬었구나. 정부가 철저히 막았다고 생각했지만, IT 발달로 인터넷만 세상을 연결하는 고리가 되었다.

 

새벽까지 밤을 새면서 보다가 살수가 시작되면서 방송이 끊어져버렸다. 심장이 조그라드는것을 느꼈다. 아닐거야..그래도 지금은 2008년 대한민국인데, 평화적 시위를 하는 그들에게 살수 하지 않았고 구타하지 않았을거라고 ..하지만, 현장으로 달려간 내 눈에 민주주의는 없었다.

 

광화문엔 전경들이 그 와중에 식판을 달그락 거리며 아침을 먹고 있었다. 평화 시위 하는 사람들은 식사도 제대로 못하고 있었는데, 현기증이 났다. 2008년에 사는 내가 서글프다.

조금 있으니 나처럼 인터넷 방송을 보다가 방송이 끊어져서 걱정이 되어서 나왔다는 네티즌들이 속속 보였다. 그들 또한 나의 심정과 같았다. 말을 주고 받고 있는데, 갑자기 경찰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시 경찰들에게 포위된 국민들..

 

현장에 있던 몇분의 말을 들었다. 정말 그럴줄 몰랐다고. 우리의 기본권을 말하는데, 30명 넘게 연행해갔다고 ..아고라 386 회원이었다면서 , 어른들 위주로 잡아갔다고..물대포는 약했지만, 사람들 배쪽으로 쏴서 무서웠다고, 그렇지만 집에 갔다가 2시에 마로니에공원에서 청계광장까지 가두행진 할거라는 스무살 여대생들..

 

네티즌과 말을 하다 보니, 나와 같은 사람이 5명, 오로지 인터넷만으로 난생 처음 보는 사람들을 만났는데, 마음은 통했다. 그들도 나처럼 밤을 새서 인터넷방송 보다가 걱정돼서 나왔다고 한다.

시위하던 사람들은 잠시 후 자리를 옮겨 청계광장으로 가서 자유발언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런데, 차마 그들 속에 묻힐 수 가 없었다. 긴장감이 감돌고, 그들로 부터 살기가 느껴졌기 때문이다. 왜, 안그렇겠느가. 현장에서 물대포를 맞고 사람들이 다치고, 끌려가고 그런 현장을 목도한 사람들인데, 그들은 나에게 이렇게 말하고 있는것 같았다.너희들이 아냐고, 그 현장에 모습들을 아냐고.. 가슴이 아팠다. 지금은 민주주의가 아니다.

 

낮 1시가 넘었다. 머릿속이 하얗다. 도무지 마로니에까지 갈 수 없었다. 갈까 했는데, 너무 졸려서 집으로 가야겠다고..그들은 마로니에로 가고, 난 집으로 비몽사몽 왔다.

잠을 자고 일어나니, 꿈을 꾼것 같았다.

새벽의 모습들은 태풍전야였다. 지금은 생각도 탈진한 상태이다.

어떻게 해야 할지, 현재의 심정은 참담하다.  

 

# 새벽에 흥분되서 문자 보냈었는데, 정말 죄송합니다. 앞으로 그런 일은 없을겁니다. 저혼자 놀랐었나봅니다. 다른분들은 알아서 대처하는데, 괜히, 불편함을 드렸습니다. 새벽까지 놀란 저에게 다독이며 통화 해주셨던 땡삐님에게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촛불, 자유, 민주주의
덧글쓰기 | 전체글 1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처로용담  

초록별문지기님 많이 놀라셨군요?

생활에 바쁘다보니 그옜날의 마음들이 안개속에 있는 내가되어
세상과 격리되어 있슴을 느낍니다.

또다시 바다에선 바람이 불고
동녘 산하엔 태양이 떠 오릅니다.

그러면 자연히 안개는 거두어 집니다.

오래전 6월 어느날
직선제를 외치는 무리 한켠에 자리잡고 않아 있는데
전경들이 에워사더니만 방패로 시야를 가린 아래에서

군화 발길질들...
참으로 고통스럽고 짖밟힌 양심의 처연함이
오늘 서러움으로 다가 옵니다.
08-05-26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유지 관리 방안을 올립니다.   3 태목(최두한) 24-03-15 0 0 4239
시민광장 2023년 ~ 2024년 2월 회계보고  태목(최두한) 24-03-11 1 0 4614
시민광장 2022년 10월~12월 재정보고   3 태목(최두한) 23-02-04 0 0 38869
2020년 시민광장 후원내역  2 태목(최두한) 20-11-25 1 0 49607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2 태목(최두한) 18-08-06 0 0 41327
[알릴레오 북's 85회] 죽음에서 시작되는 이야기 / 아버지의..  1 김성현 23-01-02 0 0 44302
[알릴레오 북's 84회] 권리 침해에 저항하는 것은 의무 / 조.. 김성현 22-12-18 0 0 46446
[알릴레오 북's 83회] 함께 걸어요. 고전 속으로 / 조국의 법.. 김성현 22-12-09 0 0 45575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47196
73595 시민광장 유지 관리 방안을 올립니다.    3 태목(최두한) 24-03-15 0 0 4239
73594 시민광장 회원님들께 드리는 말씀 태목(최두한) 24-03-11 0 0 4406
73593 시민광장 2023년 ~ 2024년 2월 회계보고   태목(최두한) 24-03-11 1 0 4614
73592 오천원.....   1 njbora 24-02-04 1 0 12110
73591 잘살고 있는가? 수연빠덜 24-01-14 1 0 8538
73590 2024년 광명광장 신년회 후기   3 고소영 24-01-14 0 0 8692
73589 시민광장 대표선출 및 홈페이지 운영과 관련하여 의견주십시..   4 미스바 24-01-10 1 0 9688
73588 1월 9일 화요일 출석부 북청 24-01-09 2 0 9670
73587 경기광장 제16기 대표 당선자 공고   1 하늘파랑 23-12-27 1 0 9778
73586 제16기 경기광장 대표에출마하고자 합니다.   1 한티 23-12-25 1 0 8440
73585 2023년 광명광장 총회& 송년회 후기   2 고소영 23-12-25 0 0 8161
73584 2023 파주광장 송년회 결과   1 동현아빠 23-12-07 0 0 7398
73583 2023 파주광장 송년회 동현아빠 23-12-06 0 0 7335
73582 첨맘님이 보시는 민주당의 현주소는? 함만세 23-07-14 0 0 18924
73581 파주광장 정모 동현아빠 23-07-14 1 0 16121
73580 시민참여 진보신당 _ 기대 반 우려 반 함만세 23-07-08 0 0 15932
73579 추장관 인터뷰를 보고 나서 함만세 23-07-02 0 0 15621
73578 조국장관님 출마?   1 함만세 23-06-18 0 0 15370
73577 정의당 재창당 쇼   1 함만세 23-06-18 0 0 14644
73576 청년정치의 민낯 함만세 23-06-18 0 0 14703
73575 재정보고와 관려하여 소풍_시흥 23-04-24 0 0 17188
73574 이인규가 유시민 정치판으로 돌아오라고 판을 깔아주는데...   2 樂당소굴 23-03-17 0 1 24658
73573 양진수 회원 노동부지정 재해예방기관 설립 양진수 23-03-16 0 0 20799
73572 2023년 파주광장 첫정모   2 동현아빠 23-02-18 3 0 20640
73571 시민광장 2022년 10월~12월 재정보고    3 태목(최두한) 23-02-04 0 0 38869
73570 [알릴레오 북's 85회] 죽음에서 시작되는 이야기 / 아버지의..   1 김성현 23-01-02 0 0 44302
73569 창원시민광장 2022년 결산 및 정모 바다1 23-01-01 0 0 21813
73568 2022년 김포시민광장 정기총회 결과보고 성준아빠(태형) 22-12-21 0 0 23067
73567 [알릴레오 북's 84회] 권리 침해에 저항하는 것은 의무 / 조.. 김성현 22-12-18 0 0 46446
73566 2022년 파주시민광장 송년회 및 정기총회   1 동현아빠 22-12-17 0 0 21984
73565 [알릴레오 북's 83회] 함께 걸어요. 고전 속으로 / 조국의 법.. 김성현 22-12-09 0 0 45575
73564 파주광장 12월 송년회 동현아빠 22-12-08 0 0 20697
73563 [알릴레오 북's 82회] 더 다정한 민주주의를 위하여 / 다정한.. 김성현 22-12-06 0 0 21275
73562 [알릴레오 북's 81회] 우리들의 인권변호사 '조변' 김성현 22-12-06 0 0 20994
73561 2023년 시민광장 제17기 대표 당선자 공고   3 은빛호수 22-11-26 0 0 20309
73560 2023년 제17기 시민광장 대표 후보자 확정 공고 은빛호수 22-11-19 0 0 19094
73559 [알릴레오 북's 80회] 우리는 전태일을 옳게 읽고 있는가? /.. 김성현 22-11-18 0 0 19078
73558 인연 - 2023년 대표출마 합니다.   86 미스바 22-11-16 12 0 19922
73557 2023년 대표에 출마할뻔 하다가 의사 접었습니다^^   26 김성현 22-11-15 2 1 19076
73556 [알릴레오 북's 79회] 특집 공개 방송 / 시민의 불복종 - 천.. 김성현 22-11-11 0 0 18241
73555 제17기 대표 선출 일정 보고 은빛호수 22-11-11 0 0 18173
73554 [22년 11월 07일 (월)] 꿩 대신 닭? 무명시민 22-11-07 0 0 18836
73553 [알릴레오 북's 78회] 가장 완벽한 '포수' 이야기 / 하얼빈 -.. 김성현 22-10-29 0 0 17366
73552 2023년 제17대 시민광장 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 구.. 은빛호수 22-10-27 0 0 17364
73551 [알릴레오 북's 77회] 백성은 귀하고 군주는 가볍다 / 맹자 -.. 김성현 22-10-26 0 0 17521
73550 2023년 제17대 시민광장 대표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 추천..   1 은빛호수 22-10-26 0 0 17417
73549 제17대 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장 선출 보고 김성현 22-10-25 0 0 16838
73548 노무현 시민광장에서 매주 톡투유 유튜브 방송을 제안합니다 단마 22-10-21 0 0 21358
73547 <골목길 역사산책>-저자 최석호 박사와 함께한 역사기행 후기 고소영 22-10-17 0 0 17241
73546 [알릴레오 북's 76회] 유시민이 사랑한 보수주의자 '맹자' 김성현 22-10-14 0 0 22074
73545 [알릴레오 북's 75회] 우리 말로써 살아가는 것 / 우리글 바.. 김성현 22-10-14 0 0 17459
73544 [2022년 10월 13일 (목) 인사나눔터] 가을여행... 무명시민 22-10-13 0 0 18084
73543 시민광장 2022년 8~9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10-07 0 0 15290
73542 [알릴레오 북's 74회] 글쓰기를 위한 필독서 / 우리글 바로쓰.. 김성현 22-10-01 0 0 16412
73541 [알릴레오 북's 73회]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 / 이해찬 회고.. 김성현 22-09-23 0 0 16334
73540 [알릴레오 북's 72회] 임은정은 멈추지 않지! / 계속 가보겠.. 김성현 22-09-17 0 0 19307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