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25일 연행됐던 마클회원 '커리'님의 강제연행 후기입니다.
마이클럽[펌] | 2008-05-28 12:30:17 | 조회 9098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25060     


트위터 페이스북

25일 밤, 신촌은 아수라장이었고 저는 그 많은 전경들의 무시무시한 진격에 의연하게 맞서다가 연행되는 순간까지 제 소신을 굽히지 않았기에 덤덤하게 연행되었습니다.

 

△ 커리님 연행 당시 상황 (며칠 후, 마이클럽 경향신문 광고에 쓰일 사진)

 

...... 라고 말씀드리면 좋겠지만 사실 별일 없었습니다.-_- 제 연행당시 사진이 있다 하여서 확인해보고 식겁 했네요. 그렇게 경찰이 많았는 줄 몰랐거든요. 키 큰 전경들 안에 있으니 밖이 보일리가 없죠. 걍 두 세겹 쯤 둘러친 줄 알았지 뭐 떼거리로 몰려든 줄은 그땐 꿈에도 몰랐어요. 표정이 평온했던 건 제가 대담한게 아니라 상황을 몰랐기 때문입니다. 만일 그 많은 병력을 다볼 수 있었다거나 남자분들처럼 일단 맞고 봤더라면 저도 완전 쫄았겠죠.

 

간단하게 당시 상황을 좀 말씀드리자면, 저는 가두시위 후발에 합류하여 대충 약간의 행진을 마친 후 신촌에 멈춘 집회자 분들을 따라 멈췄고, 저는 잠시 근처 버거킹에 들러 음료수를 사들고 다시 길을 건너 와서 여기저기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어디선가 저그떼처럼 전경이 쫘악 펼쳐지더군요. 아, 이쯤에서 막으려나 보다 싶어서 저도 뒤쪽에 서서 전경들이 가는 방향을 보고 있던 즈음하여 순식간에 제 주변에도 전경이 둘러쳐지데요. 옆에 있던 남자분들 몇 분과 저를 포함한 열 명정도의 뒷쪽에서 관망하던 분들이 그 원안으로 포위되는 순간, 어디선가 갑자기 <잡아! 잡아!!> 하는 경찰의 다급한 고함이 들리더니, 그 있잖아요.

 

영화 <에일리언>을 보면 우주선 선원들이 기내 복도를 통해 마구 도망가지만 에일리언은 환풍구 같은데서 불쑥 손을 내밀어 사람을 낚아채고 갑자기 사람은 암흑 속으로 쑤욱 빨려들어가는 장면 같이, 남자분 한 명이 전경 속으로 쑤욱 빨려 들어가더라구요. 그 것도 머리채를 먼저 잡아서 거꾸로 빨려들어가고,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서 잠시 사태 파악이 안되는 사이 옆에 있던 또 다른 남자분이 같은 방식으로 쑤욱 빨려 들어가고, 결국 여자들만 여서 일곱분이 남았습니다.

 

그 여자분들도 다 연행되고, 제일 뒤에 있던 제가 맨 마지막으로 연행되어서 사진상으로는 제 차례가 됐을 때 가장 극적이었던거 같습니다. 비장한 사진을 이렇게 설명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사실이 그렇네요.

 

하여간에 저로서는 당시에 바리케이트가 몇 겹인지도 전혀 알지 못했고 짐작으로 대강 두 세겹 정도라고 생각했으니, 그다지 겁이 나지도 않았고요. 남자들을 빼가는 방식을 보고나니, 여자로 태어나길 잘했다는 안도감도 생기고, 연행되도 몇 시간 조사받으면 금방 풀려 날거라는 생각에 괜히 반항하다가 몸에 스크래치 내지 말자는 판단으로 걍 순순히 따라갔습니다. 그래도 끝까지 설마 나같은 사람을 연행하나? 하는 노파심도 있었습니다. 양팔을 잡고 끌어낼때도 <안전하게 밖으로 피신시키는거겠지.> 라고 자위하고 있었는데 계속 따라나와 보니 닭장차로 바로 인서트. -_-;;;;;

 

이건 어디까지나 제 개인의 상황이구요. 남자분들 같은 경우엔 무조건 밟히고 맞고 안경이 날아가고 그 후에 팔다리를 들어서 보신각 종치 듯 끌려나온 분도 있었고 심지어는 밥먹으러 가는 길에 사진 한 장 찍으려고 멈춰섰다가 연행된 분도 계십니다.-_- 그야말로 마구잡이라서, 연행 현장은 아수라장이었지만 막상 경찰서에 가보니 연행을 담당한 경찰분이 연행자 조서 꾸미는데 자신이 언제 어떻게 어떤 식으로 어떤 사람을 연행했는지 기억하지 못해서 쩔쩔 매고 옆에서 듣다가 답답해서 대신 정정해주기도 하고,-_-;;; 매우 코믹했습니다.

 

자, 이제는 연행 경험자로서의 노하우, 그리고 팁입니다. 그에 앞서 일단 제가 송치됐던 구로 경찰서 분위기는 매우... 음... 이렇게 말해도 될지 모르겠는데요 우선 형사님들이 매우 친절하십니다. 혹시 불이익을 당하실까 자세하게는 설명하지 못해도 이 자리를 빌어 밝은 취조진행에 감사드립니다. (구로경찰서 형사님, 경사님들 등등) 물론 몇몇 남자분은 좀 힘들었다고 하시는데 글쎄, 그래도 전체적으로는 비교적 감사드려도 될만 합니다.

 

우선 연행되는 상황이 좀 유쾌하지 않다 뿐이지 연행 자체가 불편하진 않습니다. 반항해도 양쪽 팔이 잡히면 빠져나갈 수 있는 확률은 적습니다. 이미 양 팔을 잡히시고 바리케이트에 갖히셨다면 걍 순순히 따라 가시는게 좋다고 봅니다. 중요한건 연행된다는 사실에 겁먹지 마시기 바랍니다. 벌금을 물게는 되지만, 그 자체로 무서울 건 없거든요. 민주화 시절도 아니고, 고문을 당하는 것도 아니고 전혀 불편은 없습니다.

 

단, 조사 전후하여 유치장에 48시간 입감이 되는데요. 아... 제가 태어난 이래 그렇게 지루하고 무료한 시간은 처음이었습니다. 밖에 있을 때의 권태 따위와는 비교조차 되지 않습니다. 유치장 인테리어의 단조로움, 색상의 무성의함, 화장실의 단촐함 등등 정말 지루합니다. 이것이 지루함의 결정판이다!! 라는 걸 보여줍니다.

 

하지만 티비를 볼 수 있고, 만일 그 안에서 이야기 상대가 있다면 괜찮다는 분이라면 들어가서도 48시간 정도는 견딜만 합니다. 함께 연행됐던 41세의 주부께선 첫 날 아이들 생각에 많이 우셨는데 그래도 저희와 함께 간간 웃고 떠드는 통에 크게 지루하진 않았다고 하시더라구요. 여튼 저는 엄청나게 지루했습니다.

 

벌금이 얼마나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일단은 벌금 걱정만 하지 않으신다면 크게 어려움은 없습니다. 그리고 조서 쓰실 때는 민변 소속 변호사님께서 조서 노하우, 이렇게 하면 잘쓴다. 팁을 제공하십니다. 그리고 형사님들도 대체로 최대한 배려해 주십니다. 집시법에 관한은 공안검사 담당이므로, 형사님들 차원이나 경찰서 차원에선 아무 것도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합니다. 다만, 경찰청 수뇌부에서 하달되는 집회 상황 조서 팁이 있는데 그거에도 맞춰야 하니 어쩔 수 없이 양쪽의 균형을 잡는 정도의 애로사항은 있습니다. 이건 조사 받으시는 분들의 역량껏, 적절한 진술을 짜 넣으시기 바랍니다.

 

괜히 경찰이나 형사님들께 울분을 토해 봐야 득될 것은 없습니다. 전경이나 경찰이나 형사나, 모두 상부의 지시에 의해 움직이는 분들입니다. 그 분들을 피곤하게 하지 않는 게 최소한의 배려고 그 정도의 배려를 받으시면 인지상정이라, 오는게 또 있습니다. 여하튼 엉뚱한 적을 만들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번 집회 연행의 하일라이트는 <다음 아고라 소속이냐> 라는 다음 커뮤니티 몰이와 <폭력을 행사했는가> 라는 행위의 정도입니다. 무슨 일이 있어도 폭력 비스무리한 심지어는 살짝 밀치는 일도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전경이 때리면 그냥 맞으세요. 연행하면 최소한의 반항 외에 과잉반항 (발로 찬다던가 하는,) 은 금물입니다. 최선은 연행되지 않는거지만, 만일 연행되신다 해도 겁먹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사용은 어떤 경우에라도 설령 옆에서 누군가가 욕설 비스무리한 걸 하더라도 말려 주세요. 목적지까지는 아직도 멉니다.

 

중간에 그물에 걸려 낚이지 않도록, 절대 폭력 혐의를 단 한줄도 올려서는 안됩니다. 이번 연행의 테마는 <다음 아고라>와 <폭력>이거든요. 이 두 가지 테마에 대해 집중 추궁이 있습니다. (표현하기를 추궁이지 사실상 조서단계는 매우 평화롭습니다. 걱정마세요.)

 

하여간에 연행되는 걸 너무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행여 사진에 자극 받으셔서 돌출행동을 하시거나 경찰을 적으로 만들거나 하는 그런 일은 오히려 방해가 됩니다. 경찰도 알고보면 스물 남짓한 남동생들이고 -_-;;;; 철저히 명령체계 안에서 움직입니다. 걍 인간으로 보시면 됩니다. 때때로 나와 대치되지만, 어차피 함께 살아가는 뭐... 그런 평범한 상식. 처음부터 끝까지 각자 소신 위에 감정이 덧입혀 지는 건 자제하시길, 꼭 당부드립니다.

 

살다보면 불법이라도 저질러서 내 표현을 해야 하는 상황도 있을 수 있고 연행될 수도 있고 그냥 그렇게 생각하셨으면 합니다. 남자분들은 연행 과정에서 무쟈게 맞을 수도 있습니다. 함께 있던 분은 큰 덩치로 인해 오인받아 <죽어!> 라는 구호를 들으며 땀나도록 밟히고 안경을 날리고 보신각 종치는 자세로 연행되기도 했습니다만 끝까지 순순히 따르셨습니다. -_-;;;;;; 얼결에 잡혀오신 행인 분도 그냥 끝까지 조사 받고, 손배소를 준비하겠다 하십니다. 모두가 그분들처럼 해야 하느냐. 제 생각엔 <그렇다> 입니다. (여자로 태어나길 어찌나 다행인지...-_-;;)

 

선영님들의 경우엔 부디 연행된다는 걸 너무 극적으로 받아들이지 마시고 걍 그렇게 되더라도 침착하게, 자연스럽게 대처하시기 바랍니다. 걱정 해주신 분들 정말 감사드리구요. 극단의 지루함과 직장과 가정에 엄청난 뻥을 쳐야 했던 머리아픈 과정만 제외하고는 전혀 문제가 없었습니다. 벌금 나오면..... 물면 됩니다. 소신껏 표현하시되 목적지가 멀다는 것, 그건 반드시 숙지하시길 당부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원글보러바로가기

 

 

     

촛불집회, 강제연행, 마이클럽
덧글쓰기 | 전체글 3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유win  

다음 아고라 소속이냐??? 이거대박인뎅..^^ ....알면서 그런건지..짜깁기를 위해서 그런건지..

진짜..저도 궁금한 배후세력..~~
08-05-28

야광재떨이  

벌금은 얼마나 나오나요?
08-05-28

 

방금 커리님 만나고 왔어요. 놀라운녀자-_-;;;
---------------------------------------------

가게 나와서 얼굴은 늘 인상찌푸리고 있고--;;;

오픈한지 얼마 안되는 가게가 아닌 곧 폐점할 점주처럼 표정이 굳어져 있었나봐요.

알바들이 다 무슨일 있냐고 묻더라구요.



그래서 신랑한테 나 경찰서좀 다녀오겠다..큰소리치고 그냥 가게를 나와버렸지요-_-;;

사식-_-이 안된다는 얘기에..

경찰 아저씨들이나 주자는 차원에서 종이가방 한가득 빵을 싸가지고 택시를 타고 갔어요.



면회를 하러 들어가는데...

면회 신청 받으시는 분...인터넷보고 이것저것 낄낄대더군요-_-;;

빵이 담긴 종이가방을 밖으로 던져버리고 싶은 심정이었습니다.



아주 작은 쪽방 같은곳에서 커리언니를 기다리는데...

마음이 허하고 심난하더군요.



갑자기

"파비!!"하고 짠!! 나타나는 커리언니를 보는데..



감정이 격해져서 눈물샘이 팍 터지고 흘러내리려는 순간-_-;;

너무나 발랄하고 씩씩한 커리언니를 보는 순간...흘러내리려는 눈물은 쏙 들어가고..

어이없어서 웃음만 나오더라구요.



아마 커리언니가 죽을상을 하고 있었으면..

전 통곡했을지도 몰라요.



이런저런 얘기 나누는데..

옆 경찰아저씨가 같이 수화기로 다 듣고 있더라구요.



뭐 거릴낄것 없이 오늘 새벽에 광화문인근에서 일어난 얘기를 다해주고 했는데..

이아저씨가 뭘 적지 뭡니까-_-;;



그래서 그 이후로는 일체 그런 얘기는 안하고..

저희집에서 그닥 멀지 않은 곳이기에..

나오는대로 연락받아...고기나 실컷 먹게끔 하려고 합니다.



암튼 그 속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겉으로는 아주 씩씩하고 쿨한뇨자-_-;;;

제 생각엔 정신도 쿨한 커리언니이기에 잘 이겨내는것 같습니다.



만약 저라면 어땠을까요.

꺼내달라고 몸부림치면서 자해도 했을듯-_-;;



30분 면회시간은 경찰아저씨가 옆에 있는다면 너무 긴 시간이에요.

전화로 뭘 듣는거야.



전 그래도 한 20분은 떠들고 왔나봐요 ㅎㅎ

오늘 저녁 연락오자마자 신랑에게 선포하고 뛰쳐나갈꺼에요.

상황봐서 저희집에서 주무시게 하던지 해야겠네요.



물론 본인은 밀린일을 해야한다고...--;;;하겠지만..











08-05-28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2022년 10월~12월 재정보고   2 태목(최두한) 23-02-04 0 0 8423
2020년 시민광장 후원내역  2 태목(최두한) 20-11-25 1 0 19777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2 태목(최두한) 18-08-06 0 0 12944
[알릴레오 북's 85회] 죽음에서 시작되는 이야기 / 아버지의.. 김성현 23-01-02 0 0 8810
[알릴레오 북's 84회] 권리 침해에 저항하는 것은 의무 / 조.. 김성현 22-12-18 0 0 10848
[알릴레오 북's 83회] 함께 걸어요. 고전 속으로 / 조국의 법.. 김성현 22-12-09 0 0 10717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12496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시간은 끝난다?! / 거꾸로 읽는 세계.. 김성현 21-11-05 0 0 18418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순간, '이야기의 힘' / 거꾸로 읽는.. 김성현 21-10-31 0 0 17801
[알릴레오 북's] 우리 한국현대사이야기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2-07 0 0 23903
[알릴레오 북's] 1959-2020 나의 한국현대사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1-29 0 0 27102
[강진구의인사이트] 증오를 증폭하는 미디어, 증오의 대상이.. 김성현 22-01-07 0 0 17676
73577 재정보고와 관려하여 소풍_시흥 23-04-24 0 0 3101
73576 이인규가 유시민 정치판으로 돌아오라고 판을 깔아주는데...   2 樂당소굴 23-03-17 0 1 8267
73575 양진수 회원 노동부지정 재해예방기관 설립 양진수 23-03-16 0 0 7658
73574 2023년 파주광장 첫정모   2 동현아빠 23-02-18 3 0 7337
73573 시민광장 2022년 10월~12월 재정보고    2 태목(최두한) 23-02-04 0 0 8423
73572 [알릴레오 북's 85회] 죽음에서 시작되는 이야기 / 아버지의.. 김성현 23-01-02 0 0 8810
73571 창원시민광장 2022년 결산 및 정모 바다1 23-01-01 0 0 8991
73570 2022년 김포시민광장 정기총회 결과보고 성준아빠(태형) 22-12-21 0 0 10970
73569 [알릴레오 북's 84회] 권리 침해에 저항하는 것은 의무 / 조.. 김성현 22-12-18 0 0 10848
73568 2022년 파주시민광장 송년회 및 정기총회   1 동현아빠 22-12-17 0 0 10623
73567 [알릴레오 북's 83회] 함께 걸어요. 고전 속으로 / 조국의 법.. 김성현 22-12-09 0 0 10717
73566 파주광장 12월 송년회 동현아빠 22-12-08 0 0 10067
73565 [알릴레오 북's 82회] 더 다정한 민주주의를 위하여 / 다정한.. 김성현 22-12-06 0 0 10095
73564 [알릴레오 북's 81회] 우리들의 인권변호사 '조변' 김성현 22-12-06 0 0 9813
73563 2023년 시민광장 제17기 대표 당선자 공고   2 은빛호수 22-11-26 0 0 9496
73562 2023년 제17기 시민광장 대표 후보자 확정 공고 은빛호수 22-11-19 0 0 8753
73561 [알릴레오 북's 80회] 우리는 전태일을 옳게 읽고 있는가? /.. 김성현 22-11-18 0 0 8639
73560 인연 - 2023년 대표출마 합니다.   86 미스바 22-11-16 12 0 9677
73559 2023년 대표에 출마할뻔 하다가 의사 접었습니다^^   26 김성현 22-11-15 2 1 8742
73558 [알릴레오 북's 79회] 특집 공개 방송 / 시민의 불복종 - 천.. 김성현 22-11-11 0 0 7983
73557 제17기 대표 선출 일정 보고 은빛호수 22-11-11 0 0 7881
73556 [22년 11월 07일 (월)] 꿩 대신 닭? 무명시민 22-11-07 0 0 8006
73555 [알릴레오 북's 78회] 가장 완벽한 '포수' 이야기 / 하얼빈 -.. 김성현 22-10-29 0 0 7470
73554 2023년 제17대 시민광장 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 구.. 은빛호수 22-10-27 0 0 7453
73553 [알릴레오 북's 77회] 백성은 귀하고 군주는 가볍다 / 맹자 -.. 김성현 22-10-26 0 0 7479
73552 2023년 제17대 시민광장 대표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 추천..   1 은빛호수 22-10-26 0 0 7361
73551 제17대 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장 선출 보고 김성현 22-10-25 0 0 7123
73550 노무현 시민광장에서 매주 톡투유 유튜브 방송을 제안합니다 단마 22-10-21 0 0 8401
73549 <골목길 역사산책>-저자 최석호 박사와 함께한 역사기행 후기 고소영 22-10-17 0 0 7303
73548 [알릴레오 북's 76회] 유시민이 사랑한 보수주의자 '맹자' 김성현 22-10-14 0 0 8812
73547 [알릴레오 북's 75회] 우리 말로써 살아가는 것 / 우리글 바.. 김성현 22-10-14 0 0 7327
73546 [2022년 10월 13일 (목) 인사나눔터] 가을여행... 무명시민 22-10-13 0 0 7740
73545 시민광장 2022년 8~9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10-07 0 0 10166
73544 [알릴레오 북's 74회] 글쓰기를 위한 필독서 / 우리글 바로쓰.. 김성현 22-10-01 0 0 6982
73543 [알릴레오 북's 73회]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 / 이해찬 회고.. 김성현 22-09-23 0 0 7157
73542 [알릴레오 북's 72회] 임은정은 멈추지 않지! / 계속 가보겠.. 김성현 22-09-17 0 0 8669
73541 [알릴레오 북's 71회] 미를 보는 눈을 위하여 / 안목 - 유홍.. 김성현 22-09-13 0 0 9887
73540 노사모의 찬란한 유산 '팬클럽정치' 2009 시사인 njbora 22-09-06 0 0 5913
73539 [알릴레오 북's 70회] 미술사 전도를 위한 복음서 / 유홍준의.. 김성현 22-09-03 0 0 5785
73538 [알릴레오 북's 69회] 시민이 진보다 / 진보의 미래 - 노무현.. 김성현 22-08-27 0 0 7144
73537 시민광장 2022년 6~7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8-24 0 0 6162
73536 [알릴레오 북's 68회] 인간의 품격 / 카탈로니아 찬가 - 조지.. 김성현 22-08-20 0 0 5403
73535 [알릴레오 북's 67회] '영국인 조르바' 조지 오웰 / 나는 왜.. 김성현 22-08-14 0 0 7739
73534 [알릴레오 북's 66회] 먹는 것도 정치다! / 죽음의 밥상 - 이.. 김성현 22-08-05 0 0 8633
73533 [알릴레오 북's 65회] 당신의 밥상은 어떻습니까? / 죽음의.. 김성현 22-07-31 0 0 7751
73532 [알릴레오 북's 64회] 한국 사회에서 피해자가 된다는 일 /.. 김성현 22-07-22 0 0 7443
73531 7월22일출석부   3 고소영 22-07-22 0 0 7392
73530 [알릴레오 북's 63회] 질병의 사회적 책임을 묻다 / 아픔이.. 김성현 22-07-16 0 0 6615
73529 7월의 태양을 듬뿍 머금은 옥수수입니다. 조야기 22-07-13 0 0 6734
73528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12496
73527 [알릴레오 북's 61회] 그래도 역사는 움직인다! / 역사란 무.. 김성현 22-07-02 0 0 7199
73526 국민의 선택? No! 선거제도의 결과일 뿐입니다. 함만세 22-06-28 0 0 6829
73525 트래킹 함 안 하실래요? njbora 22-06-26 0 0 7148
73524 [알릴레오 북's 60회] 역사는 현재와 과거의 대화 / 역사란.. 김성현 22-06-25 0 0 7082
73523 [알릴레오 북's 59회] 언론을 언론답게 만드는 힘 / 장면들 -.. 김성현 22-06-18 0 0 7631
73522 시민광장 2022년 5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6-15 0 0 1238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