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6월 2일(일) 밤10시 30분] KBS 1TV 저널리즘 토크쇼 J - 노무현과 언론개혁
태목(최두한) | 2019-05-28 12:51:49 | 조회 2883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88524     


트위터 페이스북

 KBS, 노무현과 주류언론의 '전쟁' 다룬다


'저널리즘토크쇼 J'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맞아 '노무현과 언론개혁' 2부작 편성 26일 방송 예고편, 하루 만에 50만 조회 수 방송 전부터 주목…유시민 이사장 출연


 [미디어오늘 정철운 기자]


 KBS 미디어비평 프로그램 '저널리즘토크쇼J'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2부작으로 '노무현과 언론개혁'을 편성하며 방송 전부터 높은 주목을 받고 있다. 1편 '전투에서 처절하게 패하다'와 2편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에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특별 출연한다. 26일 밤 10시30분 KBS 1TV에서 방영될 방송 가운데 유시민 이사장 발언을 일부 편집한 예고 영상은 업로드 하루 만에 유튜브에서만 조회 수 50만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유시민 이사장은 "지금 돌이켜보면 그 당시에 너무너무 끔찍했다. 텔레비전 뉴스를 볼 때도, 조간신문을 펼칠 때도 매일매일이 무서웠다. 대통령이 돌아가시고 10년이 지나는 동안 계속 생각했다. 왜 이런 식으로 (언론이) 공격할까. 그때는 이해를 못 했다. 많은 세월이 지나고 나서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날 예고 영상에서 '패거리 없는 정치인이 당한 자살'이란 자막을 내보냈다.


 유시민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이 추진했던 개별 정책들은 지지율이 과반이 안 된 게 거의 없었다. 언론개혁, 사학법 개정, 국가보안법 개정, 한미FTA, 심지어 이라크파병까지도. 국민 여론에 부합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그 메시지로는 싸울 수 없는 것이다"라고 주장한 뒤 "메시지를 가지고 싸워서 이기기 힘들다고 느낄 때 메신저를 공격한다. 그래서 대통령 지지율은 임기 초반을 빼고는 30% 밑으로 바닥을 기었다"고 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도 이런 점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하셨던 것 같다. 그러니까 임기 끝날 때까지도 계속해서 (언론에) 공격 거리를 제공했던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노 전 대통령을 비극적 선택으로 몰고 갔던 '박연차리스트'와 관련해 "그때 나왔던 모든 논평은 일종의 라면 논평이다. 이게 모두가 사실이라면, 이라는 전제를 깔고 논평한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사전에 (가족의 금품수수를) 알았거나, 지시했거나, 방조했거나, 사실이 있는지 확인된 게 아무것도 없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해놓고 그 위에다 온갖 상상을 동원해 올리는 것은 나는 죄악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돌아가시기 직전에 (노 전 대통령이) 말씀하셨다. 나는 (집 앞에) 봉화산 같은 존재라고. (봉화산은) 산맥이 없다. 들판 한가운데 솟아있다. 보수는 보수대로 진보는 진보대로 학연·지연·운동권·노동조합 뭐라도 있는데 노무현 대통령은 그게 하나도 없었다. 그러다 보니 비바람치고 눈보라 치면 기댈 데가 없다. 막아줄 사람도 없고. 대한민국이라는 들판에 혼자 솟아있는 존재였다고 스스로 말씀하셨는데 그 말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정준희 중앙대 신문방송대학원 겸임교수는 "정치인은 언론을 무서워한다. 그들의 펜대에 의해 정치생명이 왔다 갔다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노무현 대통령은 언론개혁을 공개적으로 추진한 거의 유일한 정치인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방송에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각종 왜곡 보도와 오보를 돌아보며 그 배경을 짚어볼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송을 통해 소위 '조중동'과 '한경오'로 표현되는 보수·진보언론에 대한 혐오여론의 배경 또한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가장 괴상한 보도로 조선일보의 '권양숙 여사 20촌 친척 비리 의혹' 기사를 꼽은 것으로 전해졌다.


     

덧글쓰기 | 전체글 0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2021년 9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10-18 0 0 32
2020년 시민광장 후원내역  2 태목(최두한) 20-11-25 1 0 7611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1 태목(최두한) 18-08-06 0 0 4900
전국 카카오톡방 초대 및 페북페이지  41 김성현 19-01-02 4 0 4192
[알릴레오 북's 39회] 인간이 발견한 행복한 우연 / 와인 인.. 김성현 21-10-16 0 0 49
[알릴레오 북's 38회] 어떻게 빈곤층은 보수화 되는가 / 유한.. 김성현 21-10-10 0 0 1415
[알릴레오 북's 37회] 우리가 플렉스 해버린 이유? / 유한계.. 김성현 21-10-02 0 0 1743
[알릴레오 북's] 우리 한국현대사이야기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2-07 0 0 8401
[알릴레오 북's] 1959-2020 나의 한국현대사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1-29 0 0 9734
시민참여광장의 보도자료에 따른 기사에 대한 입장   2 김성현 21-06-11 0 0 3318
보고드립니다  5 김성현 20-12-24 6 0 7432
73641 시민광장 2021년 9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10-18 0 0 32
73640 [알릴레오 북's 39회] 인간이 발견한 행복한 우연 / 와인 인.. 김성현 21-10-16 0 0 49
73639 최민희 전의원 발언에 대하여. 프랑크푸르트 21-10-14 0 0 238
73638 [알릴레오 북's 38회] 어떻게 빈곤층은 보수화 되는가 / 유한.. 김성현 21-10-10 0 0 1415
73637 작가님 지지선언 안됩니다. 프랑크푸르트 21-10-08 0 0 2138
73636 이낙연은 가라.국민의 힘으로~   1 김선수 21-10-08 1 1 2178
73635 안민석 발언에 대하여. 프랑크푸르트 21-10-08 0 0 2133
73634 [알릴레오 북's 37회] 우리가 플렉스 해버린 이유? / 유한계.. 김성현 21-10-02 0 0 1743
73633 [알릴레오 북's 36회] 그들만이 사는 세상 / 헌법의 풍경 -.. 김성현 21-09-25 0 0 1641
73632 [9월 23일(목) 출석부] 이번 추석 연휴 좋은 뉴스가 있었나요.. 태목(최두한) 21-09-22 0 0 1897
73631 박근혜 이명박 구치소 탈출... 프랑크푸르트 21-09-21 0 0 1991
73630 민주당 경선에 중립을 지켜주세요.   1 파미르 21-09-21 1 0 2149
73629 [알릴레오 북's 35회] 잃어버린 헌법을 찾아서 / 헌법의 풍경.. 김성현 21-09-18 0 0 2184
73628 김대중 노무현 사진옆에..   3 프랑크푸르트 21-09-17 1 1 2174
73627 작가님 김성수한테.. 프랑크푸르트 21-09-13 1 0 1886
73626 [알릴레오 북's 34회] IT, 인간을 초월할 것인가? / 거의 모.. 김성현 21-09-11 0 0 1653
73625 시민광장 2021년 8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09-10 0 0 1741
73624 [알릴레오 북's 33회] 세상을 바꾼 위대한 혁명가들 / 거의.. 김성현 21-09-04 0 0 2151
73623 [알릴레오 북's 32회] 건축으로 세상을 조망하다 / 공간의 미.. 김성현 21-08-27 0 0 3401
73622 문재인은 당장..(대통령 호칭 생략) 프랑크푸르트 21-08-26 0 0 3526
73621 시민광장 2021년 7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08-23 0 0 3957
73620 [8월 23일(월) 출석부] I'll be missing you 태목(최두한) 21-08-22 0 0 3565
73619 [알릴레오 북's 31회] 미래는 꿈꾸는 자들이 짓는다 / 공간의.. 김성현 21-08-21 0 0 3871
73618 [알릴레오 북's 30회] 책의 탄생 : '해방전후사의 인식'부터.. 김성현 21-08-13 0 0 2463
73617 [7월 26일(월) 출석부] 이번 주 관심사 두가지 태목(최두한) 21-07-25 0 0 3042
73616 7월 15일 출석부입니다.   1 조야기 21-07-15 0 0 3182
73615 시민광장 2021년 6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07-12 0 0 3188
73614 [6월 28일(월) 출석부] 누구를 지지하시나요?   1 태목(최두한) 21-06-27 0 0 3117
73613 누구의 농간인가? 프랑크푸르트 21-06-23 0 0 3166
73612 시민광장 2021년 5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06-12 0 0 2920
73611 민주개혁? 프랑크푸르트 21-06-11 1 0 2953
73610 시민참여광장의 보도자료에 따른 기사에 대한 입장   2 김성현 21-06-11 0 0 3318
73609 시민광장 이름 팔지 말고.. 프랑크푸르트 21-06-10 2 0 3033
73608 [5월 31일(월) 출석부] 여러분은 "버터(Butter)"를 좋아하시.. 태목(최두한) 21-05-30 0 0 3933
73607 [알릴레오 북's 29회] 세상의 정면을 향하여 / 칼의 노래 -.. 김성현 21-05-22 0 0 3696
73606 [알릴레오 북's 28회] 코리안 드림을 꿈꾸다 / 유러피언 드림.. 김성현 21-05-14 0 0 4779
73605 유시민 이사장님을 공격하는 변희재! 승표삼촌 21-05-13 0 0 5178
73604 시민광장 2021년 4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05-09 0 0 4787
73603 [알릴레오 북's 27회] 이야기의 힘! / 호랑이를 덫에 가두면.. 김성현 21-05-08 0 0 4534
73602 [알릴레오 북's 26회] 커피 한 잔의 무게 / 커피인문학 김성현 21-04-30 0 0 4628
73601 [4월 29일(목) 출석부] 보.고.싶.다.   3 태목(최두한) 21-04-29 4 0 4117
73600 [알릴레오 북's 25회] 커피의 유혹 / 커피인문학 김성현 21-04-27 0 0 1086
73599 복귀선언은 하신 겁니까? 프랑크푸르트 21-04-26 0 0 2368
73598 계속 치어리더 역할을 하신다면.. 프랑크푸르트 21-04-25 0 0 3002
73597 작가님이 나서지 않아도.. 프랑크푸르트 21-04-24 0 0 2727
73596 저기요 작가님.. 프랑크푸르트 21-04-24 0 0 2989
73595 이재명을 견제하기 위해서? 프랑크푸르트 21-04-19 0 1 3091
73594 시민광장 2021년 3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04-19 0 0 3049
73593 정치사상가 유시민 함만세 21-04-17 0 0 5630
73592 낙엽씨 이제 그만합시다. 프랑크푸르트 21-04-17 0 1 5700
73591 대통령 안했으면 안했지.. 프랑크푸르트 21-04-17 0 1 5430
73590 [알릴레오 북's 24회] 민주주의에 완성은 없다 / 어떻게 민주.. 김성현 21-04-17 0 0 4912
73589 유시민 스토리를 읽었습니다 프랑크푸르트 21-04-13 0 0 7866
73588 작가님 영업비밀입니다. 프랑크푸르트 21-04-12 0 0 7416
73587 추천합니다-유시민스토리   1 승표삼촌 21-04-11 0 0 7291
73586 애먼 작가님 소환하지 말고   2 프랑크푸르트 21-04-11 0 0 4218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