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6월 2일(일) 밤10시 30분] KBS 1TV 저널리즘 토크쇼 J - 노무현과 언론개혁
태목(최두한) | 2019-05-28 12:51:49 | 조회 3396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88524     


트위터 페이스북

 KBS, 노무현과 주류언론의 '전쟁' 다룬다


'저널리즘토크쇼 J'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맞아 '노무현과 언론개혁' 2부작 편성 26일 방송 예고편, 하루 만에 50만 조회 수 방송 전부터 주목…유시민 이사장 출연


 [미디어오늘 정철운 기자]


 KBS 미디어비평 프로그램 '저널리즘토크쇼J'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2부작으로 '노무현과 언론개혁'을 편성하며 방송 전부터 높은 주목을 받고 있다. 1편 '전투에서 처절하게 패하다'와 2편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에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특별 출연한다. 26일 밤 10시30분 KBS 1TV에서 방영될 방송 가운데 유시민 이사장 발언을 일부 편집한 예고 영상은 업로드 하루 만에 유튜브에서만 조회 수 50만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유시민 이사장은 "지금 돌이켜보면 그 당시에 너무너무 끔찍했다. 텔레비전 뉴스를 볼 때도, 조간신문을 펼칠 때도 매일매일이 무서웠다. 대통령이 돌아가시고 10년이 지나는 동안 계속 생각했다. 왜 이런 식으로 (언론이) 공격할까. 그때는 이해를 못 했다. 많은 세월이 지나고 나서 이해가 됐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날 예고 영상에서 '패거리 없는 정치인이 당한 자살'이란 자막을 내보냈다.


 유시민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이 추진했던 개별 정책들은 지지율이 과반이 안 된 게 거의 없었다. 언론개혁, 사학법 개정, 국가보안법 개정, 한미FTA, 심지어 이라크파병까지도. 국민 여론에 부합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그 메시지로는 싸울 수 없는 것이다"라고 주장한 뒤 "메시지를 가지고 싸워서 이기기 힘들다고 느낄 때 메신저를 공격한다. 그래서 대통령 지지율은 임기 초반을 빼고는 30% 밑으로 바닥을 기었다"고 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도 이런 점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하셨던 것 같다. 그러니까 임기 끝날 때까지도 계속해서 (언론에) 공격 거리를 제공했던 것이다"라고 말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노 전 대통령을 비극적 선택으로 몰고 갔던 '박연차리스트'와 관련해 "그때 나왔던 모든 논평은 일종의 라면 논평이다. 이게 모두가 사실이라면, 이라는 전제를 깔고 논평한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사전에 (가족의 금품수수를) 알았거나, 지시했거나, 방조했거나, 사실이 있는지 확인된 게 아무것도 없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해놓고 그 위에다 온갖 상상을 동원해 올리는 것은 나는 죄악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돌아가시기 직전에 (노 전 대통령이) 말씀하셨다. 나는 (집 앞에) 봉화산 같은 존재라고. (봉화산은) 산맥이 없다. 들판 한가운데 솟아있다. 보수는 보수대로 진보는 진보대로 학연·지연·운동권·노동조합 뭐라도 있는데 노무현 대통령은 그게 하나도 없었다. 그러다 보니 비바람치고 눈보라 치면 기댈 데가 없다. 막아줄 사람도 없고. 대한민국이라는 들판에 혼자 솟아있는 존재였다고 스스로 말씀하셨는데 그 말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정준희 중앙대 신문방송대학원 겸임교수는 "정치인은 언론을 무서워한다. 그들의 펜대에 의해 정치생명이 왔다 갔다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노무현 대통령은 언론개혁을 공개적으로 추진한 거의 유일한 정치인이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방송에선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각종 왜곡 보도와 오보를 돌아보며 그 배경을 짚어볼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송을 통해 소위 '조중동'과 '한경오'로 표현되는 보수·진보언론에 대한 혐오여론의 배경 또한 짐작해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가장 괴상한 보도로 조선일보의 '권양숙 여사 20촌 친척 비리 의혹' 기사를 꼽은 것으로 전해졌다.


     

덧글쓰기 | 전체글 0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2022년 4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5-15 0 0 2124
2020년 시민광장 후원내역  2 태목(최두한) 20-11-25 1 0 11039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2 태목(최두한) 18-08-06 0 0 6374
[알릴레오 북's 57회] 시간의 끝을 잡고 / 엔드 오브 타임 -.. 김성현 22-03-04 0 0 3829
[알릴레오 북's 56회] 영원한 건 절대 없어!!! / 엔드 오브.. 김성현 22-03-04 0 0 3589
[알릴레오 북's 55회] 대통령의 품격 / 혼돈의 시대 리더의.. 김성현 22-02-19 0 0 3399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시간은 끝난다?! / 거꾸로 읽는 세계.. 김성현 21-11-05 0 0 6030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순간, '이야기의 힘' / 거꾸로 읽는.. 김성현 21-10-31 0 0 5656
[알릴레오 북's] 우리 한국현대사이야기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2-07 0 0 13042
[알릴레오 북's] 1959-2020 나의 한국현대사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1-29 0 0 15298
[강진구의인사이트] 증오를 증폭하는 미디어, 증오의 대상이.. 김성현 22-01-07 0 0 5151
73708 시민광장 2022년 4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5-15 0 0 2124
73707 5월정모 후기 동현아빠 22-05-15 0 0 456
73706 2022년 5월 파주광장 정모   1 동현아빠 22-05-04 0 0 2652
73705 시민광장 2022년 3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4-26 0 0 8658
73704 추억은 힘 njbora 22-04-22 0 0 2954
73703 저 돌아올까 봐요 ㅎㅎ   6 njbora 22-04-18 1 0 3268
73702 오늘 너무 짜증나서 로그인했습니다. givewings 22-04-07 0 0 3765
73701 시민광장 2022년 2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3-15 0 0 8518
73700 저는 민주당지지자가 아니라 이용자입니다 함만세 22-03-13 0 0 4169
73699 [알릴레오 북's 57회] 시간의 끝을 잡고 / 엔드 오브 타임 -.. 김성현 22-03-04 0 0 3829
73698 [알릴레오 북's 56회] 영원한 건 절대 없어!!! / 엔드 오브.. 김성현 22-03-04 0 0 3589
73697 [3월 4일(금) 출석부] 사전 투표 합시다.   1 태목(최두한) 22-03-04 1 0 3472
73696 악의 승리 요건 함만세 22-02-22 0 0 2912
73695 [알릴레오 북's 55회] 대통령의 품격 / 혼돈의 시대 리더의.. 김성현 22-02-19 0 0 3399
73694 전쟁 중 최악은 자중지란입니다.   1 함만세 22-02-17 0 0 3422
73693 세차작전 [펌]   1 동현아빠 22-02-17 2 0 3351
73692 오늘부터 백병전이 시작됩니다 함만세 22-02-15 0 0 3361
73691 [알릴레오 북's 54회] 리더의 조건 /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 김성현 22-02-13 0 0 2870
73690 검찰독재가 군부독재보다 더 위험한 이유   1 함만세 22-02-10 1 0 2956
73689 기러기의 교훈 함만세 22-02-07 0 0 3405
73688 시민광장 2022년 1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2-07 0 0 3522
73687 시민광장 2021년 12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2-07 0 0 3447
73686 [2월 4일(금)출석부] 가슴을 후벼파는 노래 소리 태목(최두한) 22-02-03 0 0 3872
73685 [알릴레오 북's 53회] 신영복의 마지막 강의 / 담론 - 김창남.. 김성현 22-01-27 0 0 3283
73684 파주광장 번개 동현아빠 22-01-26 0 0 3349
73683 [알릴레오 북's 52회] 신영복을 기억하는 방법 / 감옥으로부.. 김성현 22-01-14 0 0 3233
73682 파주광장 1월 정모 동현아빠 22-01-10 0 0 4005
73681 [알릴레오 북's 51회] 이제는 공감시대 / 공감은 지능이다 -.. 김성현 22-01-07 0 0 4567
73680 [강진구의인사이트] 증오를 증폭하는 미디어, 증오의 대상이.. 김성현 22-01-07 0 0 5151
73679 [1월 5일(수) 출석부] 안부가 궁금한 날에... 태목(최두한) 22-01-04 0 0 4486
73678 [알릴레오 북's 50회] 친절함을 위한 전쟁 / 공감은 지능이다.. 김성현 22-01-01 0 0 4379
73677 [알릴레오 북's 49회] 인간, 유전자 폭정에 저항하다 / 이기.. 김성현 21-12-25 0 0 3720
73676 박근혜 데쟈뷰다. 김선수 21-12-24 0 0 3636
73675 파주광장 정기총회 및 송년회 후기 동현아빠 21-12-23 1 0 3736
73674 [12월 20일(월)출석부]2021년 마지막 출석부 태목(최두한) 21-12-20 0 0 3686
73673 [알릴레오 북's 48회] 인간은 왜 존재하는가? / 이기적 유전.. 김성현 21-12-19 0 0 3847
73672 [알릴레오 북's 47회] 인간이기에 가능한 것들 /지구를 위한.. 김성현 21-12-14 0 0 4425
73671 창원시민광장 2021년 총회 결과보고   3 바다1 21-12-14 0 0 4408
73670 2021년 파주광장 정기총회   1 동현아빠 21-12-13 1 0 4528
73669 대선은 단체전입니다 함만세 21-12-12 0 0 4441
73668 난 왜 그 때가 떠오를까요? 한율아빠 21-12-09 0 1 4790
73667 노무현 대통령이 살아있다면 지금 뭘 하고 있을까? 나기린 21-12-07 0 0 4872
73666 시민광장 2021년 회계 감사 보고의 건   4 태목(최두한) 21-12-04 0 0 4545
73665 [알릴레오 북's 46회] 지구는 멸망하지 않는다?!/지구를 위한.. 김성현 21-12-04 0 0 4562
73664 시민광장 2021년 11월 재정보고서 시민광장 21-12-03 0 0 4302
73663 12월 첫 날 출석부 어니언스 21-11-30 0 0 4198
73662 2022년 시민광장 제16기 대표 당선자 공고 선거관리위원회 21-11-27 1 0 4102
73661 [알릴레오 북's 45회] 정답은 하나가 아니다 / 페미니즘 교차.. 김성현 21-11-27 0 0 4037
73660 [11월 22일(월) 출석부] 오늘부터 2주 동안은 행복한 주간입.. 태목(최두한) 21-11-21 0 0 4314
73659 [알릴레오 북's 44회] 다른 세상을 향한 연대 / 페미니즘 교.. 김성현 21-11-21 0 0 4358
73658 11월 정모 후기 동현아빠 21-11-20 0 0 3727
73657 2022년 제16기 시민광장 대표 후보자 확정 공고   10 선거관리위원회 21-11-20 0 0 4580
73656 파주광장 11월정모 동현아빠 21-11-19 0 0 4405
73655 올해도 현장총회는 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하였음을 보고합니..   1 김성현 21-11-19 2 0 4297
73654 추천 적수 21-11-17 1 0 4212
73653 2022년 대표선거 출마의 글. 추천 부탁드립니다^^   103 김성현 21-11-16 18 0 5644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