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아름다운 경선을 기대하며!
함만세 | 2021-02-05 04:24:37 | 조회 4861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90063     


트위터 페이스북

해방 이후 친일/친미/극우/수구/기득권진영과 민주/개혁/진보진영과의 싸움이 지속되어 오고 있습니다.

2020년 총선에서 의석수만 보면 압승했으나, 지역구 득표수 합계를 보면 불과 8.5%입니다.
민주당 49,9%, 통합당 41,5%. 5%만 넘어가 버리면 1, 2위가 바뀌는 격차에 불과합니다.
우리 진영이 압도적인 우위인 상황이라면 진영 내 정파간의 경쟁과 노선투쟁은 불가피할 것이고,
필요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진영간 치열간 전투가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정파의 논리와 입장보다는
진영의 승리가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라를 잃고 나면, 여당이든 야당이든 무슨 의미가 있을 것이고,
토착왜구들에게 정권을 빼앗기고 나면 어느 정파가 더 선명한지가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적에 대한 공격과 동지에 대한 비판은 구별되어야 합니다.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 방향을 바꾸기 위해 짱돌이라도 던져야 하겠지만,
속도가 더디다면 짱돌을 던지는 것은 과하고 등을 떠미는 것이 분별 있는 행위일 것입니다.

2022년 대선이라는 양 진영간의 대회전이 1년앞으로 다가 왔습니다.
두 달 뒤 4월에 치러질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전초전입니다.
전초전에서 승리하여 수구세력들과 토착왜구들을 절망에 빠뜨리고,
회주의세력들의 동요를 사전에 차단해야 합니다. 원 팀이 될 수 있는 아름다운 경선을 기대해 봅니다.
 
     

덧글쓰기 | 전체글 0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2021년 2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03-08 1 0 3043
2020년 시민광장 후원내역 태목(최두한) 20-11-25 1 0 4172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1 태목(최두한) 18-08-06 0 0 3653
전국 카카오톡방 초대 및 페북페이지  40 김성현 19-01-02 4 0 3418
[알릴레오 북's 23회] 정치에 정답은 없다 / 어떻게 민주주의.. 김성현 21-04-10 0 0 25
[알릴레오 북's 22회] 수학, 과학 그리고 아름다움 / 김상욱.. 김성현 21-04-03 0 0 556
[알릴레오 북's 21회] 신의 향기 / 아인슈타인이 괴델과 함께.. 김성현 21-03-27 0 0 1496
페미니스트의 상상력으로 거꾸로 읽은 나의 한국현대사ㅣ59년.. 김성현 21-03-26 0 0 2132
[알릴레오 북's] 우리 한국현대사이야기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2-07 0 0 4290
[알릴레오 북's] 1959-2020 나의 한국현대사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1-29 0 0 4886
보고드립니다  5 김성현 20-12-24 6 0 3759
73673 애먼 작가님 소환하지 말고 프랑크푸르트 00:02 0 0 19
73672 나는 민주당을 지지하지 않는다 프랑크푸르트 21-04-10 0 0 18
73671 엘리트가 사람들로부터 숨을 수 있는 방법 의식성장 21-04-10 0 0 14
73670 [알릴레오 북's 23회] 정치에 정답은 없다 / 어떻게 민주주의.. 김성현 21-04-10 0 0 25
73669 엘리트는 꼬리표를 만드는 것에 의해서 지배합니다 의식성장 21-04-09 0 0 24
73668 엘리트는 의견을 통해서 사람들을 지배합니다 의식성장 21-04-08 0 0 90
73667 엘리트주의 뒤에 두려움을 극복하기 의식성장 21-04-07 0 0 157
73666 그리스도의 메시지는 반엘리트주의입니다 의식성장 21-04-06 0 0 245
73665 엘리트주의는 민주주의와 양립할 수 없습니다 의식성장 21-04-05 0 0 354
73664 대부분의 사람들은 선천적으로 사악하지 않습니다 의식성장 21-04-05 0 0 396
73663 세상을 운영하는 진짜 음모 의식성장 21-04-04 0 0 487
73662 [알릴레오 북's 22회] 수학, 과학 그리고 아름다움 / 김상욱.. 김성현 21-04-03 0 0 556
73661 미국이 자유로운 사회일까요? 의식성장 21-04-03 0 0 497
73660 여성만이 미국 사회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의식성장 21-04-03 0 0 458
73659 악마의(devil's) 도구들 중의 가장 날카로운 도구 의식성장 21-04-02 0 0 462
73658 좋은 대통령은 중립적이고 모든 미국인들을 대변해야 합니다 의식성장 21-04-02 0 0 387
73657 정치비평을 복귀할 때입니다 시민님 Antonio 21-04-01 0 0 432
73656 BTS 노래 봄날(Spring Day) 영상속에서 상징하는 세월호 태목(최두한) 21-04-01 0 0 457
73655 우리가 미래에 연방을 지킬 수 있을까? 의식성장 21-04-01 0 0 977
73654 엘엘로헤이이스라엘_창세기 33장[채팅: 주관화의 오류에 대해.. 흉내지빠뀌 21-04-01 0 0 918
73653 [4월 첫 날(목) 출석부] 4월에는 어떤 날이 있을까요? 태목(최두한) 21-03-31 0 0 1190
73652 여러분은 편안하기를 원합니까 그렇지 않으면 미국을 다음 수.. 의식성장 21-03-31 0 0 1260
73651 미국의 민주주의를 지키는 것이 가능한가? 의식성장 21-03-30 0 0 1619
73650 미국을 위한 해결책은 여러분이 여러분 자신을 변화시키는 것.. 의식성장 21-03-29 0 0 1433
73649 [알릴레오 북's 21회] 신의 향기 / 아인슈타인이 괴델과 함께.. 김성현 21-03-27 0 0 1496
73648 경기도지사를 노리는 무책임한 여자 프랑크푸르트 21-03-26 0 0 2158
73647 페미니스트의 상상력으로 거꾸로 읽은 나의 한국현대사ㅣ59년.. 김성현 21-03-26 0 0 2132
73646 미국이 연민 어린 국가가 될 것인가 그렇지 않으면 대립을 일.. 의식성장 21-03-26 0 0 2085
73645 민주국가에 숨겨져 있는 봉건제도 의식성장 21-03-25 0 0 2103
73644 자유와 민주주의는 떼어놓을 수 없습니다 의식성장 21-03-25 0 0 1836
73643 국민의, 국민에 의한 그리고 국민을 위한 경제 의식성장 21-03-25 0 0 238
73642 코로나의 발생 원인 의식성장 21-03-25 0 0 196
73641 환전상의 참된 의미 의식성장 21-03-24 0 0 308
73640 투기꾼들이 아파트 가격을 올려서 시세차익을 챙긴 메커니즘 의식성장 21-03-24 0 0 263
73639 비트코인 = 위조지폐 의식성장 21-03-23 0 0 345
73638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 의식성장 21-03-23 0 0 1423
73637 판도라 상자 의식성장 21-03-23 0 0 1409
73636 개혁의 부재.. 프랑크푸르트 21-03-22 0 1 1156
73635 자본주의와 공산주의 의식성장 21-03-22 0 0 1382
73634 돈은 교환의 매체일 뿐입니다 의식성장 21-03-22 0 0 1384
73633 [알릴레오 북's 20회]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힘 / 팩.. 김성현 21-03-19 0 0 1183
73632 전세계 음악계에 새역사를 쓴 BTS 태목(최두한) 21-03-16 0 0 1222
73631 [알릴레오 북's 19회] 세상을 움직이는 본능 / 팩트풀니스 -.. 김성현 21-03-12 0 0 1599
73630 시민광장 2021년 2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1-03-08 1 0 3043
73629 3월9일 출석부   1 고소영 21-03-08 1 0 2970
73628 [알릴레오 북's 18회] 세상을 움직이는 경제사상 / 경제학의.. 김성현 21-03-06 0 0 3077
73627 [알릴레오 북's 17회] 약장수에게 속지 않는 법 / 경제학의.. 김성현 21-02-27 0 0 2852
73626 [알릴레오 북's 16회] 자유의지냐? 운명이냐? / 운명의 과학.. 김성현 21-02-20 0 0 1755
73625 시민광장 2021년 1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1-02-17 1 0 2010
73624 [2월 16일(화) 출석부] 통일운동가 백기완 선생님 별세   1 태목(최두한) 21-02-15 1 0 1996
73623 [알릴레오 북's 15회] 타고난 운명, 바꿀 수 있을까? 김성현 21-02-13 0 0 2480
73622 [알릴레오 북's] 우리 한국현대사이야기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2-07 0 0 4290
73621 그럼 그렇지 낙엽씨 프랑크푸르트 21-02-05 0 0 4612
아름다운 경선을 기대하며! 함만세 21-02-05 1 0 4862
73619 우리 같이 웃어요   6 지금에충실하며 21-02-02 1 0 4866
73618 [알릴레오 북's] 1959-2020 나의 한국현대사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1-29 0 0 4886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