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11월 22일(월) 출석부] 오늘부터 2주 동안은 행복한 주간입니다.^^
태목(최두한) | 2021-11-21 21:07:21 | 조회 6153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90642     


트위터 페이스북
- 이 글은 경기광명광장 에서 함께 입력된 태목(최두한)님의 글입니다.


 지난 9월에 제가 올린 출석부는 방탄소년단이 UN을 방문하였을 때 UN 본회의장과 건물 내, 외부를 누비면서 공연을 한 소식이었습니다. 그 이후 두 달 만에 또 방탄소년단이 미국 LA에서 2주 동안 미국 3대 시상식 중 하나인 AMA(American Music Awards)에 참석하고, 또 CBS 인기 토크쇼에 출연하고, LA 소파이 경기장에서 4일 간 진행하는 대면 콘서트를 하고, 미국 대형 음악 축제인 2021 징글볼 투어 무대에도 오르게 되는 방탄소년단 주간이 되기에 개인적으로는 아주 행복합니다.    

 이를 위해 방탄소년단은 11월 17일 미국 LA에 도착하였으며, 먼저 11월 19일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가 발표한 2021년 히트메이커 명단에서 올해의 음반 부문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행사는 12월 4일에 개최되는데, 2019년에 이어서 두번 째로 수상을 합니다. 

 그리고 한국시간으로 오늘인 11월 22일 오전 10시에는 미국 LA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리는 2021년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에 참석해서 올해의 메가 히트곡인 "버터"와 영국의 세계적인 밴드 콜드 플레이와 콜라보로 노래한 "마이 유니버스"를 처음으로 오프에서 함께 공연을 합니다. 방탄소년단은 AMA 대상인 올해의 아티스트 상 외 두 개 부문에 올라서 시상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 11월 24일에는 미국 CBS 인기 토크쇼인 "더 레이트 레이트 쇼"에 출연하여 공연을 하고, 방탄소년단과 아주 각별한 사이인 진행자인 제임스 코든과의 토크도 예정되어 있습니다.

 이번 미국 출국의 가장 큰 목적인 대면 콘서트가 11월 27일~28일과 12월 1일~2일 모두 나흘 동안 매머드급인 LA 소파이 스타디움(2020년 10월 개장)에서 300,000명의 관객 앞에서 하는 것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300,000만 장의 공연티켓은 일반 예매를 받기 전에 벌써 매진이 되었고, 시중에서 티켓비는 정가보다 25배 넘는 호가로 판매과 되고 있으며, 벌써 LA의 호텔 방값이 프리미엄이 붙어서 판매되고 있고 일찍 온 팬들로 LA 시내가 들썩이고 있을 정도로 방탄소년단의 인기가 엄청나다고 합니다.

 미국에서의 마지막 공연은 미국 대형 음악 축제인 2021년 징글볼 투어에도 참석합니다. 이 외에도 비공식적인 여러 행사가 많이 있을 것으로 예정되어 있을 것입니다. 현재 전 세계에서 방탄소년단 만큼의 인기있는 가수는 없을 것 입니다. 이제 방탄소년단은 국보를 넘어 전세계의 보물이 되어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 사람 중에서 이런 팀이 나올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하였는데 제 생전에 직접 보게 되다니 정말로 꿈만 같습니다. ^^   


"BTS가 온다" LA 공연 앞두고 숙박비 폭동(2021.11.17/뉴스투데이/MBC)


 
     

덧글쓰기 | 전체글 0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2022년 6~7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8-24 0 0 2290
2020년 시민광장 후원내역  2 태목(최두한) 20-11-25 1 0 13448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2 태목(최두한) 18-08-06 0 0 7804
[알릴레오 북's 73회]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 / 이해찬 회고.. 김성현 22-09-23 0 0 468
[알릴레오 북's 72회] 임은정은 멈추지 않지! / 계속 가보겠.. 김성현 22-09-17 0 0 1403
[알릴레오 북's 71회] 미를 보는 눈을 위하여 / 안목 - 유홍.. 김성현 22-09-13 0 0 1766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3487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시간은 끝난다?! / 거꾸로 읽는 세계.. 김성현 21-11-05 0 0 9474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순간, '이야기의 힘' / 거꾸로 읽는.. 김성현 21-10-31 0 0 9105
[알릴레오 북's] 우리 한국현대사이야기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2-07 0 0 16196
[알릴레오 북's] 1959-2020 나의 한국현대사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1-29 0 0 18867
[강진구의인사이트] 증오를 증폭하는 미디어, 증오의 대상이.. 김성현 22-01-07 0 0 8722
73730 [알릴레오 북's 73회]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 / 이해찬 회고.. 김성현 22-09-23 0 0 468
73729 [알릴레오 북's 72회] 임은정은 멈추지 않지! / 계속 가보겠.. 김성현 22-09-17 0 0 1403
73728 [알릴레오 북's 71회] 미를 보는 눈을 위하여 / 안목 - 유홍.. 김성현 22-09-13 0 0 1766
73727 노사모의 찬란한 유산 '팬클럽정치' 2009 시사인 njbora 22-09-06 0 0 1790
73726 [알릴레오 북's 70회] 미술사 전도를 위한 복음서 / 유홍준의.. 김성현 22-09-03 0 0 1765
73725 [알릴레오 북's 69회] 시민이 진보다 / 진보의 미래 - 노무현.. 김성현 22-08-27 0 0 1766
73724 시민광장 2022년 6~7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8-24 0 0 2290
73723 [알릴레오 북's 68회] 인간의 품격 / 카탈로니아 찬가 - 조지.. 김성현 22-08-20 0 0 1372
73722 [알릴레오 북's 67회] '영국인 조르바' 조지 오웰 / 나는 왜.. 김성현 22-08-14 0 0 3445
73721 [알릴레오 북's 66회] 먹는 것도 정치다! / 죽음의 밥상 - 이.. 김성현 22-08-05 0 0 3961
73720 [알릴레오 북's 65회] 당신의 밥상은 어떻습니까? / 죽음의.. 김성현 22-07-31 0 0 2954
73719 [알릴레오 북's 64회] 한국 사회에서 피해자가 된다는 일 /.. 김성현 22-07-22 0 0 2856
73718 7월22일출석부   3 고소영 22-07-22 0 0 2883
73717 [알릴레오 북's 63회] 질병의 사회적 책임을 묻다 / 아픔이.. 김성현 22-07-16 0 0 2442
73716 7월의 태양을 듬뿍 머금은 옥수수입니다. 조야기 22-07-13 0 0 2867
73715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3487
73714 [알릴레오 북's 61회] 그래도 역사는 움직인다! / 역사란 무.. 김성현 22-07-02 0 0 2731
73713 국민의 선택? No! 선거제도의 결과일 뿐입니다. 함만세 22-06-28 0 0 2689
73712 트래킹 함 안 하실래요? njbora 22-06-26 0 0 2977
73711 [알릴레오 북's 60회] 역사는 현재와 과거의 대화 / 역사란.. 김성현 22-06-25 0 0 2877
73710 [알릴레오 북's 59회] 언론을 언론답게 만드는 힘 / 장면들 -.. 김성현 22-06-18 0 0 3067
73709 시민광장 2022년 5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6-15 0 0 7750
73708 햇볕정책과 개딸들! 함만세 22-06-13 0 0 3335
73707 6월 항쟁과 서초동 촛불집회 함만세 22-06-13 0 0 3272
73706 [알릴레오 북's 58회] 멸종위기종의 생태보고서 / 장면들 -.. 김성현 22-06-10 0 0 3268
73705 첨맘님, 화이팅!! 베고-꽃잎222 22-06-09 0 0 3306
73704 아직도 이게 있다   1 동현아빠 22-06-09 0 0 2916
73703 내일 오후2시 공판이네요 동현아빠 22-06-08 0 0 2885
73702 파주시 제2선거구 조성환(파주신동)   2 동현아빠 22-05-31 0 0 3206
73701 시민광장 2022년 4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5-15 0 0 7181
73700 5월정모 후기   1 동현아빠 22-05-15 0 0 3928
73699 2022년 5월 파주광장 정모   1 동현아빠 22-05-04 0 0 5096
73698 시민광장 2022년 3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4-26 0 0 10273
73697 추억은 힘 njbora 22-04-22 0 0 5596
73696 저 돌아올까 봐요 ㅎㅎ   6 njbora 22-04-18 2 0 5811
73695 오늘 너무 짜증나서 로그인했습니다. givewings 22-04-07 0 0 6179
73694 시민광장 2022년 2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3-15 0 0 10155
73693 저는 민주당지지자가 아니라 이용자입니다 함만세 22-03-13 0 0 6637
73692 [알릴레오 북's 57회] 시간의 끝을 잡고 / 엔드 오브 타임 -.. 김성현 22-03-04 0 0 6389
73691 [알릴레오 북's 56회] 영원한 건 절대 없어!!! / 엔드 오브.. 김성현 22-03-04 0 0 6100
73690 [3월 4일(금) 출석부] 사전 투표 합시다.   1 태목(최두한) 22-03-04 1 0 5911
73689 악의 승리 요건 함만세 22-02-22 0 0 5151
73688 [알릴레오 북's 55회] 대통령의 품격 / 혼돈의 시대 리더의.. 김성현 22-02-19 0 0 5728
73687 전쟁 중 최악은 자중지란입니다.   1 함만세 22-02-17 0 0 5741
73686 세차작전 [펌]   1 동현아빠 22-02-17 2 0 5678
73685 오늘부터 백병전이 시작됩니다 함만세 22-02-15 0 0 5650
73684 [알릴레오 북's 54회] 리더의 조건 /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 김성현 22-02-13 0 0 5088
73683 검찰독재가 군부독재보다 더 위험한 이유   1 함만세 22-02-10 1 0 5283
73682 기러기의 교훈 함만세 22-02-07 0 0 6128
73681 시민광장 2022년 1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2-07 0 0 6261
73680 시민광장 2021년 12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2-07 0 0 6198
73679 [2월 4일(금)출석부] 가슴을 후벼파는 노래 소리 태목(최두한) 22-02-03 0 0 6680
73678 [알릴레오 북's 53회] 신영복의 마지막 강의 / 담론 - 김창남.. 김성현 22-01-27 0 0 5521
73677 파주광장 번개 동현아빠 22-01-26 0 0 5578
73676 [알릴레오 북's 52회] 신영복을 기억하는 방법 / 감옥으로부.. 김성현 22-01-14 0 0 5554
73675 파주광장 1월 정모 동현아빠 22-01-10 0 0 6290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