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세차작전 [펌]
동현아빠 | 2022-02-17 13:36:57 | 조회 5679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90719     


트위터 페이스북
(펌)

세차작전(Opreation Car Wash)

민주주의는 생각보다
허술하게 무너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브라질의 대통령으로
당선된 초등학교 중퇴의 노동자 "룰라"

그가 대통령이 된 이후 브라질의 빈민계층은
없어지고, 세계 8위의 경제대국으로 부흥하였다.

국민들의 지지는 80%가 넘었고,
세계각국의 정상들이 그를 칭찬했지만, "기득권과 언론"들은 그를 헐뜯고 비난하였다.

<위기에 처한 기득권의 반동>

>룰라가 퇴임하자 시작된
"세차작전(Opreation Car Wash)."

> 판사와 검찰이 내통하여 민주정부를 전복시키기
위한 "사법구데타"

검사는 진보 공직자의 구속을 유도하고,
언론이 사건을 확대하여 부각시켜 대중의 분노를 유발하여 공격하게 한다.

이미 기득권의 한통속인 그들은 검찰이 증거가 약해도 기소를 하면, 판사는 예외없이 유죄판결을 내린다. 

세차작전을 통한 사법구데타는 집권당 및 정부의 진보 인사들을 구속시켰고, 심지어 룰라의 후임 대통령도 범죄혐의를 씌워 탄핵시킨다.

룰라가 대선에 다시 출마할 경우 승리할 것이
100% 예상되자 뇌물죄 등의 혐의를 씌워 구속시키고,
피선거권을 박탈해 버린다.

반면에, 극우정당의 대선후보에게 제기된 소송들은
모두 기각하여 면죄부를 주었고, 결국 대통령으로 당선시켰다.

극우정권의 무능과 부패에 대하여 국민들이 저항해도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

저항하는 사람들은 검찰에 의해 구속되었고,
판사는 유죄판결로 저항의식을 합법적으로 감옥에 가두어 버렸다. 

그 결과 세계 8위의 브라질 경제는 몰락하였고, 빈곤층의 고통은 룰라 이전으로 회귀하였고, 기득권의 이익은
룰라 이전으로 복구되었다.

"위기의 민주주의"

브라질은 민주주의가 과거처럼 총과 칼을 동원한
군부 쿠데타에 의해 전복되는 것이 아니라,

정치화된 사법권력이 "기득권 및 언론"과 손잡고
소리없이 민주주의를 전복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실제 사례이고,

민주주의는 생각보다 기득권의 반동과 작전에
손쉽게 무너질 수 있음을 그대로 보여준다.

<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은 프리질의 사례와
너무도 닮아 있다 >

세계 9위의 경제대국으로 세계 각국의
정상들이 집권당의 대통령을 칭찬하지만, 기득권과 언론은 헐뜯고 비난하고 있다.

심지어 극우정당의 대선후보는 노골적으로 '검찰공화국'을 주장한다.

법무부의 통제금지, 검찰의 예산권부여, 공수처폐지.

집권당 및 정부의 진보인사들과 달리
극우정당 및 대선후보 측근에 대한 검찰, 판사, 언론, 기득권이 보이는 이중적인 잣대를 보면,
과연 대한민국의 미래는 어떻게 될 것인가??

민주주의의 위기.
대한민국의 위기.

룰라는 감옥에서 인터뷰를 하면서 말한다.

"브라질 엘리트 계층은
빈곤층의 사회적 상승을 용납하지 않는다.

빈곤층에게 대학입학을 허용하고,
부유층과 동일한 인도를 걷게하고,
쇼핑물과 공항을 그들과 함께 이용할 수 있게 한 것이
내가 저지른 "죄"라면 그렇다."

브라질의 민주주의가 회복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유지되기를 바란다.
     

덧글쓰기 | 전체글 1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함만세  

한국은 학연 혈연이 심해, 검찰, 족벌언론, 판사, 재벌들이 끈끈이 엮어 있어 훨씬 위험합니다.
22-02-17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2022년 6~7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8-24 0 0 2291
2020년 시민광장 후원내역  2 태목(최두한) 20-11-25 1 0 13451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2 태목(최두한) 18-08-06 0 0 7805
[알릴레오 북's 73회]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 / 이해찬 회고.. 김성현 22-09-23 0 0 493
[알릴레오 북's 72회] 임은정은 멈추지 않지! / 계속 가보겠.. 김성현 22-09-17 0 0 1410
[알릴레오 북's 71회] 미를 보는 눈을 위하여 / 안목 - 유홍.. 김성현 22-09-13 0 0 1774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3492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시간은 끝난다?! / 거꾸로 읽는 세계.. 김성현 21-11-05 0 0 9477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순간, '이야기의 힘' / 거꾸로 읽는.. 김성현 21-10-31 0 0 9109
[알릴레오 북's] 우리 한국현대사이야기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2-07 0 0 16199
[알릴레오 북's] 1959-2020 나의 한국현대사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1-29 0 0 18869
[강진구의인사이트] 증오를 증폭하는 미디어, 증오의 대상이.. 김성현 22-01-07 0 0 8724
73730 [알릴레오 북's 73회]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 / 이해찬 회고.. 김성현 22-09-23 0 0 493
73729 [알릴레오 북's 72회] 임은정은 멈추지 않지! / 계속 가보겠.. 김성현 22-09-17 0 0 1410
73728 [알릴레오 북's 71회] 미를 보는 눈을 위하여 / 안목 - 유홍.. 김성현 22-09-13 0 0 1774
73727 노사모의 찬란한 유산 '팬클럽정치' 2009 시사인 njbora 22-09-06 0 0 1793
73726 [알릴레오 북's 70회] 미술사 전도를 위한 복음서 / 유홍준의.. 김성현 22-09-03 0 0 1767
73725 [알릴레오 북's 69회] 시민이 진보다 / 진보의 미래 - 노무현.. 김성현 22-08-27 0 0 1771
73724 시민광장 2022년 6~7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8-24 0 0 2291
73723 [알릴레오 북's 68회] 인간의 품격 / 카탈로니아 찬가 - 조지.. 김성현 22-08-20 0 0 1374
73722 [알릴레오 북's 67회] '영국인 조르바' 조지 오웰 / 나는 왜.. 김성현 22-08-14 0 0 3448
73721 [알릴레오 북's 66회] 먹는 것도 정치다! / 죽음의 밥상 - 이.. 김성현 22-08-05 0 0 3964
73720 [알릴레오 북's 65회] 당신의 밥상은 어떻습니까? / 죽음의.. 김성현 22-07-31 0 0 2957
73719 [알릴레오 북's 64회] 한국 사회에서 피해자가 된다는 일 /.. 김성현 22-07-22 0 0 2857
73718 7월22일출석부   3 고소영 22-07-22 0 0 2885
73717 [알릴레오 북's 63회] 질병의 사회적 책임을 묻다 / 아픔이.. 김성현 22-07-16 0 0 2443
73716 7월의 태양을 듬뿍 머금은 옥수수입니다. 조야기 22-07-13 0 0 2868
73715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3492
73714 [알릴레오 북's 61회] 그래도 역사는 움직인다! / 역사란 무.. 김성현 22-07-02 0 0 2734
73713 국민의 선택? No! 선거제도의 결과일 뿐입니다. 함만세 22-06-28 0 0 2690
73712 트래킹 함 안 하실래요? njbora 22-06-26 0 0 2978
73711 [알릴레오 북's 60회] 역사는 현재와 과거의 대화 / 역사란.. 김성현 22-06-25 0 0 2879
73710 [알릴레오 북's 59회] 언론을 언론답게 만드는 힘 / 장면들 -.. 김성현 22-06-18 0 0 3068
73709 시민광장 2022년 5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6-15 0 0 7755
73708 햇볕정책과 개딸들! 함만세 22-06-13 0 0 3337
73707 6월 항쟁과 서초동 촛불집회 함만세 22-06-13 0 0 3273
73706 [알릴레오 북's 58회] 멸종위기종의 생태보고서 / 장면들 -.. 김성현 22-06-10 0 0 3269
73705 첨맘님, 화이팅!! 베고-꽃잎222 22-06-09 0 0 3309
73704 아직도 이게 있다   1 동현아빠 22-06-09 0 0 2919
73703 내일 오후2시 공판이네요 동현아빠 22-06-08 0 0 2886
73702 파주시 제2선거구 조성환(파주신동)   2 동현아빠 22-05-31 0 0 3208
73701 시민광장 2022년 4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5-15 0 0 7188
73700 5월정모 후기   1 동현아빠 22-05-15 0 0 3930
73699 2022년 5월 파주광장 정모   1 동현아빠 22-05-04 0 0 5097
73698 시민광장 2022년 3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4-26 0 0 10279
73697 추억은 힘 njbora 22-04-22 0 0 5597
73696 저 돌아올까 봐요 ㅎㅎ   6 njbora 22-04-18 2 0 5813
73695 오늘 너무 짜증나서 로그인했습니다. givewings 22-04-07 0 0 6181
73694 시민광장 2022년 2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3-15 0 0 10167
73693 저는 민주당지지자가 아니라 이용자입니다 함만세 22-03-13 0 0 6639
73692 [알릴레오 북's 57회] 시간의 끝을 잡고 / 엔드 오브 타임 -.. 김성현 22-03-04 0 0 6391
73691 [알릴레오 북's 56회] 영원한 건 절대 없어!!! / 엔드 오브.. 김성현 22-03-04 0 0 6103
73690 [3월 4일(금) 출석부] 사전 투표 합시다.   1 태목(최두한) 22-03-04 1 0 5914
73689 악의 승리 요건 함만세 22-02-22 0 0 5153
73688 [알릴레오 북's 55회] 대통령의 품격 / 혼돈의 시대 리더의.. 김성현 22-02-19 0 0 5731
73687 전쟁 중 최악은 자중지란입니다.   1 함만세 22-02-17 0 0 5747
세차작전 [펌]   1 동현아빠 22-02-17 2 0 5680
73685 오늘부터 백병전이 시작됩니다 함만세 22-02-15 0 0 5652
73684 [알릴레오 북's 54회] 리더의 조건 /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 김성현 22-02-13 0 0 5090
73683 검찰독재가 군부독재보다 더 위험한 이유   1 함만세 22-02-10 1 0 5284
73682 기러기의 교훈 함만세 22-02-07 0 0 6131
73681 시민광장 2022년 1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2-07 0 0 6266
73680 시민광장 2021년 12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2-07 0 0 6202
73679 [2월 4일(금)출석부] 가슴을 후벼파는 노래 소리 태목(최두한) 22-02-03 0 0 6683
73678 [알릴레오 북's 53회] 신영복의 마지막 강의 / 담론 - 김창남.. 김성현 22-01-27 0 0 5523
73677 파주광장 번개 동현아빠 22-01-26 0 0 5579
73676 [알릴레오 북's 52회] 신영복을 기억하는 방법 / 감옥으로부.. 김성현 22-01-14 0 0 5555
73675 파주광장 1월 정모 동현아빠 22-01-10 0 0 6293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