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7월22일출석부
고소영 | 2022-07-22 05:09:16 | 조회 2880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90756     


트위터 페이스북
- 이 글은 경기광명광장 에서 함께 입력된 고소영님의 글입니다.


흥미롭고 사랑스러운 캐릭터가
보여주는 극복의 드라마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진 영우는
강점과 약점을 한 몸에 지닌 캐릭터다.
영우의 강점은 우리들 대부분이 범접할
수 없을 만큼 탁월하지만, 영우의 약점은
우리들 대부분이 깜짝 놀랄 만큼 취약하다.
164의 높은 IQ 엄청난 양의 법조문과 판례를
정확하게 외우는 기억력, 선입견이나 감정에
사로잡히지 않는 자유로운 사고방식이
영우의 강점이다. 감각이 예민해 종종
불안해하고,
몸을 조화롭게 다루지 못해 걷기, 뛰기,
신발끈 묶기, 회전문 통과 등에 서툴다.
영우는 극도의 강함과 극도의 약함을
한몸에 지닌 인물이자 높은 IQ와 낮은
EQ의 결합체이며 우리들 대부분보다
우월한 동시에 우리들 대부분보다 열등한 존재다.
영우는 한마디로 흥미롭다.

에피소드 중심의 법정 드라마

이 드라마는 서울대 로스쿨을 수석
졸업하고 변호사시험에 합격한 우영우가
대형로펌 '법무법인 한바다'의 변호사가 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영우와 한바다의
변호사들이 '한 화에 한 개씩의 사건'을
해결하는 구성이다. 매화 흥미 진진한
새 사건이 도전장을 내밀면, 우리의
주인공이 언제나처럼 멋지게 문제를
풀어내는 모습을 보는 쾌감,
즉 '에피소드 중심의 법정 드라마'만이 가질 수
있는 매력을 선사하고자 한다.


'우영우 같은 변호사'를 꿈꾸게 하는 드라마

우리는 정직하고 성실하고 정의롭고
유능한 변호사를 원한다. 하지만 현실에서
그런 변호사를 만나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우리의 영우는 고집스러울 만큼 정직하고
성실하며 정의롭다.
또 '법'에 대해서라면 그 누구보다 많이 알고,
맡은 사건에 집요하게 파고드는 열정이 있다.
시청자들의 입에서
"나도 저런 변호사를 만나고 싶다!"는
소리가 절로 나오도록,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매화 '영우가 가진 변호사로서의
장점'을 충실히 표현할 것이다.



사람의 마음은 정말 어렵습니다.
저라면 죽이고 싶은 사람이 잘 때 그사람 눈이
부실까봐 커튼을 쳐 주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그 소리에 깰까 봐 조심하면서요.
그런 건 죽이고 싶은 사람이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한테 하는 행동 아닙니까?
- 우영우 -

저는 결혼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자폐가 있으니까요. 하지만 만약에 사랑하는
사람이 생겨 결혼식을 한다면, 동시 입장을
하겠습니다. 아버지가 배우자에게 저를 넘겨
주는 게 아니라 제가 어른으로서 결혼하는 거니까요.
대신 아버지에게는 부케를 드리겠습니다.
아버지는 미혼부라 결혼해 본 적이 없으니까요.
제가 결혼한 뒤 혼자 사시기보다는 결혼을
하시는게 좋겠습니다.
- 우영우 -


제가 이준호 씨와 함께 걸으면,
사람들은 이준호씨가
장애인을 위해 봉사를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택시 기사가 피고인을 붙잡을 때 저한테도 돈이
있었지만, 기사는 제가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이라
보지 않았습니다.
저의 자폐와 피고인의 자폐가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른지 저한테는 보이지만, 검사는 보지 못합니다.
그렇다면, 판사들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저는, 피고인에게 도움이 되는 변호사가 압니다.
저는... 피고인에게 도움이 되는 변호사가 ...
아닙니다.
- 우영우 -

너는 봄날의 햇살 같아
너는 나한테 강의실의 위치와
휴강 정보와 바뀐 시험범위를 알려주고
동기들이 날 놀리거나 속이거나
따돌리지 못하게 하려고 노력해
지금도 너는 내 물병을 열어주고
다음에 구내식당에 또 김밥이 나오면
나한테 알려주겠다고 해
너는 밝고 따뜻하고
착하고 다정한 사람이야
​- 우영우 -

유치원에도 자폐를 가진
남자아이가 있었습니다.
갑자기 소리를 치며 무엇인가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해
다른 아이들에게
방해가 되곤 했었습니다.
아이들과 어울려 놀기보다는
늘 혼자서 놀았습니다.
항상 혼자였습니다.
생긴 건 얼마나 잘생겼는지~~~
처음 보는 사람들은 잘 모를 정도로
말끔하게 생겼습니다.
눈도 마주치고 손도 잡고 인사도 잘하고~~~~
식사시간에 잡곡이 있으면
잡곡을 골라내고 먹지 않았습니다.
본인이 먹고 싶은 것만 먹었는데
이런 아이들의 유형이 새로운 음식
맛에 대한 스트레스가 엄청나다고 하네요.
물론 요즘 아이들 편식이 엄청 심해
본인이 좋아하는 음식 외에는 잘 먹지를
않긴 해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도 우영우 김초밥만 먹는 게
이러한 이유 때문이지 않을까???
작가가 많이 공부 한 거 같아요.

감탄 하면서 재미나게 봅니다.
우리 주변에도 우영우 처럼 정직하고
성실하고 정의로운 변호사가 많았으면 합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그 분이 이러한 변호사가
아니었나합니다.
     

덧글쓰기 | 전체글 3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김성현  

문 닫기 전에 여기도 출석^^
22-07-22

njbora  

여기도 출석 2
22-07-24

배브장  

잘 모르겠지만 출석!!
22-09-14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2022년 6~7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8-24 0 0 2285
2020년 시민광장 후원내역  2 태목(최두한) 20-11-25 1 0 13446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2 태목(최두한) 18-08-06 0 0 7800
[알릴레오 북's 73회]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 / 이해찬 회고.. 김성현 22-09-23 0 0 463
[알릴레오 북's 72회] 임은정은 멈추지 않지! / 계속 가보겠.. 김성현 22-09-17 0 0 1398
[알릴레오 북's 71회] 미를 보는 눈을 위하여 / 안목 - 유홍.. 김성현 22-09-13 0 0 1756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3483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시간은 끝난다?! / 거꾸로 읽는 세계.. 김성현 21-11-05 0 0 9471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순간, '이야기의 힘' / 거꾸로 읽는.. 김성현 21-10-31 0 0 9102
[알릴레오 북's] 우리 한국현대사이야기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2-07 0 0 16194
[알릴레오 북's] 1959-2020 나의 한국현대사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1-29 0 0 18865
[강진구의인사이트] 증오를 증폭하는 미디어, 증오의 대상이.. 김성현 22-01-07 0 0 8716
73730 [알릴레오 북's 73회]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 / 이해찬 회고.. 김성현 22-09-23 0 0 463
73729 [알릴레오 북's 72회] 임은정은 멈추지 않지! / 계속 가보겠.. 김성현 22-09-17 0 0 1398
73728 [알릴레오 북's 71회] 미를 보는 눈을 위하여 / 안목 - 유홍.. 김성현 22-09-13 0 0 1756
73727 노사모의 찬란한 유산 '팬클럽정치' 2009 시사인 njbora 22-09-06 0 0 1786
73726 [알릴레오 북's 70회] 미술사 전도를 위한 복음서 / 유홍준의.. 김성현 22-09-03 0 0 1762
73725 [알릴레오 북's 69회] 시민이 진보다 / 진보의 미래 - 노무현.. 김성현 22-08-27 0 0 1760
73724 시민광장 2022년 6~7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8-24 0 0 2285
73723 [알릴레오 북's 68회] 인간의 품격 / 카탈로니아 찬가 - 조지.. 김성현 22-08-20 0 0 1369
73722 [알릴레오 북's 67회] '영국인 조르바' 조지 오웰 / 나는 왜.. 김성현 22-08-14 0 0 3443
73721 [알릴레오 북's 66회] 먹는 것도 정치다! / 죽음의 밥상 - 이.. 김성현 22-08-05 0 0 3959
73720 [알릴레오 북's 65회] 당신의 밥상은 어떻습니까? / 죽음의.. 김성현 22-07-31 0 0 2952
73719 [알릴레오 북's 64회] 한국 사회에서 피해자가 된다는 일 /.. 김성현 22-07-22 0 0 2854
7월22일출석부   3 고소영 22-07-22 0 0 2881
73717 [알릴레오 북's 63회] 질병의 사회적 책임을 묻다 / 아픔이.. 김성현 22-07-16 0 0 2439
73716 7월의 태양을 듬뿍 머금은 옥수수입니다. 조야기 22-07-13 0 0 2864
73715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3483
73714 [알릴레오 북's 61회] 그래도 역사는 움직인다! / 역사란 무.. 김성현 22-07-02 0 0 2729
73713 국민의 선택? No! 선거제도의 결과일 뿐입니다. 함만세 22-06-28 0 0 2687
73712 트래킹 함 안 하실래요? njbora 22-06-26 0 0 2975
73711 [알릴레오 북's 60회] 역사는 현재와 과거의 대화 / 역사란.. 김성현 22-06-25 0 0 2873
73710 [알릴레오 북's 59회] 언론을 언론답게 만드는 힘 / 장면들 -.. 김성현 22-06-18 0 0 3063
73709 시민광장 2022년 5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6-15 0 0 7745
73708 햇볕정책과 개딸들! 함만세 22-06-13 0 0 3333
73707 6월 항쟁과 서초동 촛불집회 함만세 22-06-13 0 0 3269
73706 [알릴레오 북's 58회] 멸종위기종의 생태보고서 / 장면들 -.. 김성현 22-06-10 0 0 3266
73705 첨맘님, 화이팅!! 베고-꽃잎222 22-06-09 0 0 3301
73704 아직도 이게 있다   1 동현아빠 22-06-09 0 0 2913
73703 내일 오후2시 공판이네요 동현아빠 22-06-08 0 0 2881
73702 파주시 제2선거구 조성환(파주신동)   2 동현아빠 22-05-31 0 0 3202
73701 시민광장 2022년 4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5-15 0 0 7176
73700 5월정모 후기   1 동현아빠 22-05-15 0 0 3923
73699 2022년 5월 파주광장 정모   1 동현아빠 22-05-04 0 0 5092
73698 시민광장 2022년 3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4-26 0 0 10266
73697 추억은 힘 njbora 22-04-22 0 0 5594
73696 저 돌아올까 봐요 ㅎㅎ   6 njbora 22-04-18 2 0 5807
73695 오늘 너무 짜증나서 로그인했습니다. givewings 22-04-07 0 0 6176
73694 시민광장 2022년 2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3-15 0 0 10153
73693 저는 민주당지지자가 아니라 이용자입니다 함만세 22-03-13 0 0 6635
73692 [알릴레오 북's 57회] 시간의 끝을 잡고 / 엔드 오브 타임 -.. 김성현 22-03-04 0 0 6386
73691 [알릴레오 북's 56회] 영원한 건 절대 없어!!! / 엔드 오브.. 김성현 22-03-04 0 0 6098
73690 [3월 4일(금) 출석부] 사전 투표 합시다.   1 태목(최두한) 22-03-04 1 0 5908
73689 악의 승리 요건 함만세 22-02-22 0 0 5148
73688 [알릴레오 북's 55회] 대통령의 품격 / 혼돈의 시대 리더의.. 김성현 22-02-19 0 0 5725
73687 전쟁 중 최악은 자중지란입니다.   1 함만세 22-02-17 0 0 5738
73686 세차작전 [펌]   1 동현아빠 22-02-17 2 0 5673
73685 오늘부터 백병전이 시작됩니다 함만세 22-02-15 0 0 5647
73684 [알릴레오 북's 54회] 리더의 조건 / 혼돈의 시대 리더의 탄.. 김성현 22-02-13 0 0 5086
73683 검찰독재가 군부독재보다 더 위험한 이유   1 함만세 22-02-10 1 0 5281
73682 기러기의 교훈 함만세 22-02-07 0 0 6125
73681 시민광장 2022년 1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2-07 0 0 6258
73680 시민광장 2021년 12월 재정보고   1 시민광장 22-02-07 0 0 6195
73679 [2월 4일(금)출석부] 가슴을 후벼파는 노래 소리 태목(최두한) 22-02-03 0 0 6677
73678 [알릴레오 북's 53회] 신영복의 마지막 강의 / 담론 - 김창남.. 김성현 22-01-27 0 0 5518
73677 파주광장 번개 동현아빠 22-01-26 0 0 5575
73676 [알릴레오 북's 52회] 신영복을 기억하는 방법 / 감옥으로부.. 김성현 22-01-14 0 0 5551
73675 파주광장 1월 정모 동현아빠 22-01-10 0 0 6287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