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노사모의 찬란한 유산 '팬클럽정치' 2009 시사인
njbora | 2022-09-06 03:00:48 | 조회 2871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90767     


트위터 페이스북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94

익숙하지만 새롭다. 2002년 대선 당시 ‘노사모’로 절정을 이뤘던 팬클럽 정치의 바람이 다시 불어온다. 그때처럼, 또다시 방아쇠는 노무현이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이해찬·유시민 등 친노 정치인의 팬클럽이 새로 생겨나거나 일대 중흥기를 맞았다. 서거 이후 두 달이 채 못 되어 노사모 회원은 1만명이 늘어 총 12만명, 유시민 전 장관 팬클럽 ‘시민광장’ 회원은 7000명이 늘어 총 1만8000명이 됐다. 지난 6월4일 새로 문을 연 이해찬 전 총리의 팬클럽 ‘대장부엉이’는 한 달여 만에 6000명이 넘는 회원을 모았다.

같은 기간에 제1야당인 민주당은 “원래 줄어 드는 추세였던 당원이 서거 이후 더 줄어들지 않는 정도” 선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지지율 또한 잠시 반등 이후 어영부영 제자리로 돌아가버렸다. 정치에 할 말이 생긴 시민은 이번에도 정당 대신 팬클럽의 문을 두드렸다. 흘러간 옛이야기의 재탕일까. 팬클럽 정치의 부활은 ‘민주당의 노무현’이 아닌 ‘개인 노무현’에게 열광했던 2002년 대선의 연장 방송일까.

노사모의 ‘찬란한 유산’ 팬클럽 정치
선거가 멀었는데도 팬클럽 정치의 시대가 돌아왔다. 할 말 많은 시민은 정당 대신 팬클럽 문을 두드린다.‘서거 정국’의 정치적 에너지도 팬클럽으로 몰린다.
기자명천관율 기자 다른기사 보기 입력 2009.07.21 11:42 수정 2021.11.10 17:03 97호
익숙하지만 새롭다. 2002년 대선 당시 ‘노사모’로 절정을 이뤘던 팬클럽 정치의 바람이 다시 불어온다. 그때처럼, 또다시 방아쇠는 노무현이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이해찬·유시민 등 친노 정치인의 팬클럽이 새로 생겨나거나 일대 중흥기를 맞았다. 서거 이후 두 달이 채 못 되어 노사모 회원은 1만명이 늘어 총 12만명, 유시민 전 장관 팬클럽 ‘시민광장’ 회원은 7000명이 늘어 총 1만8000명이 됐다. 지난 6월4일 새로 문을 연 이해찬 전 총리의 팬클럽 ‘대장부엉이’는 한 달여 만에 6000명이 넘는 회원을 모았다.

같은 기간에 제1야당인 민주당은 “원래 줄어 드는 추세였던 당원이 서거 이후 더 줄어들지 않는 정도” 선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지지율 또한 잠시 반등 이후 어영부영 제자리로 돌아가버렸다. 정치에 할 말이 생긴 시민은 이번에도 정당 대신 팬클럽의 문을 두드렸다. 흘러간 옛이야기의 재탕일까. 팬클럽 정치의 부활은 ‘민주당의 노무현’이 아닌 ‘개인 노무현’에게 열광했던 2002년 대선의 연장 방송일까.



정치인 팬클럽의 원조 ‘노사모’가 새로운 변화를 꿈꾼다. 위는 노무현 전 대통령 노제 당시 거리를 가득 메운 노란색 물결.
차이는 있다. 세대로는 386, 정치 성향으로는 개혁 세력 지지자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팬클럽 정치는 이제 백가쟁명 시대로 접어들었다. 보수 정치권은 노사모 모델을 앞 다투어 벤치마킹했다. 〈시사IN〉은 유력 정치인들의 팬클럽 회원 수를 조사해 ‘상위 10걸’을 추려봤다(표 참조). 한 정치인에 여러 팬클럽이 존재하는 경우에는 가장 규모가 큰 팬클럽을 기준으로 했다. 조사 결과 보수 진영 정치인 팬클럽이 다섯, 진보·개혁 진영이 다섯으로 나타나 고른 분포를 보였다.

선두인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 팬클럽 ‘박사모’의 규모는 진보·개혁 진영 팬클럽 5개를 모두 합친 것과 맞먹는다. 박사모는 이미 지난해 18대 총선과 올해 4월 경주 재선거에서 위력을 과시한 바 있는 ‘검증된 조직’이다. 박사모 정광용 회장은 “한나라당 당 조직과는 그 어떤 교류도 없다”라고 못을 박았다.

그간 정치의 장에서 철저한 비주류였던 ‘20대 여성’의 부상은 더욱 눈에 띄는 현상이다. 이 역시 경로는 정당이 아니라 팬클럽이었다. 촛불집회를 계기로 정치 주체로 떠오른 ‘20대 여성’이라는 신천지를 두고 벌인 경쟁에서, 정당 정치는 팬클럽 정치에 또다시 패하면서 취약함을 새삼 드러냈다.

.
.
.
정당 정치와 팬클럽 정치의 괴리는 곳곳에서 발견된다. 유력 팬클럽을 보유한 한 정치인은 올해 있었던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당직자가 우리 쪽과 팬클럽 운영자에게 팬클럽 인적 사항을 달라고 했다. 우리건 운영자건 개인정보가 사유재산도 아닌데 줄 수가 있겠나. 그런데 그 당직자는 이해를 못하는 거다. ‘당연히 당의 재산 아니냐’는 거지. 사고의 출발선이 다른 거다.”

.
.
.

우리 사회가 민주화되어 형식적으로는 참여가 가능하지만 정작 실질적인 참여 루트는 없다. 국가 형성 과정에서부터 시민이 참여하는 공간을 만들어온 정치 선진국과 달리, 우리는 시민이 참여의 열정을 갖기 시작할 때 강력한 국가관료 체제·재벌경제 체제·보수 독점의 언론시장이 이미 완성된 상태였다. 민주화 국면에서 몇 번 틀을 바꿀 기회가 있었지만, 운동권 엘리트들은 시민의 참여 폭을 넓히는 대안적 정당체제를 만들어내는 대신 개별적으로 투항해버렸다. 삶 속에서 참여할 길을 찾지 못한 시민은 자신의 정치적 열망을 주체적으로 발언하는 대신 특정 정치인에게 의탁해버린다.” 그 결과는 제도권의 정점에 진입한 정치인의 ‘변심’과 시민의 ‘실망’이었고, 출구를 잃은 열망은 또 다른 영웅적 정치인을 발견할 때까지 정치 혐오로 후퇴하곤 했다.

열망과 실망의 사이클’ 어떻게 끊어낼까

정당 정치가 이루어져야 하므로 팬클럽 정치를 자제해야 한다는 식의 훈계는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현실 앞에 의미가 없다. “팬클럽 정치 그 자체는 선도 악도 아니다. 문제는 대중의 열망을 등에 업은 정치인이 그들의 이해가 진정 반영되는 방식으로 정당 정치 시스템을 바꿔내느냐이다. 우리가 겪은 실패도 이것이다.”(박상훈 대표) ‘포스트 노사모’ 시대의 팬클럽과 정치인이 고민해야 하는 지점 역시 여기 있다.
     

덧글쓰기 | 전체글 0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2022년 8~9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10-07 0 0 5149
2020년 시민광장 후원내역  2 태목(최두한) 20-11-25 1 0 14833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2 태목(최두한) 18-08-06 0 0 8812
[알릴레오 북's 82회] 더 다정한 민주주의를 위하여 / 다정한.. 김성현 22-12-06 0 0 77
[알릴레오 북's 81회] 우리들의 인권변호사 '조변' 김성현 22-12-06 0 0 67
[알릴레오 북's 80회] 우리는 전태일을 옳게 읽고 있는가? /.. 김성현 22-11-18 0 0 3412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5322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시간은 끝난다?! / 거꾸로 읽는 세계.. 김성현 21-11-05 0 0 11437
[알릴레오 북's] 역사의 순간, '이야기의 힘' / 거꾸로 읽는.. 김성현 21-10-31 0 0 11077
[알릴레오 북's] 우리 한국현대사이야기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2-07 0 0 17856
[알릴레오 북's] 1959-2020 나의 한국현대사 - 유시민 작가 김성현 21-01-29 0 0 20719
[강진구의인사이트] 증오를 증폭하는 미디어, 증오의 대상이.. 김성현 22-01-07 0 0 10658
73752 [알릴레오 북's 82회] 더 다정한 민주주의를 위하여 / 다정한.. 김성현 22-12-06 0 0 77
73751 [알릴레오 북's 81회] 우리들의 인권변호사 '조변' 김성현 22-12-06 0 0 67
73750 2023년 시민광장 제17기 대표 당선자 공고   1 은빛호수 22-11-26 0 0 2853
73749 2023년 제17기 시민광장 대표 후보자 확정 공고 은빛호수 22-11-19 0 0 3307
73748 [알릴레오 북's 80회] 우리는 전태일을 옳게 읽고 있는가? /.. 김성현 22-11-18 0 0 3412
73747 인연 - 2023년 대표출마 합니다.   86 미스바 22-11-16 12 0 4513
73746 2023년 대표에 출마할뻔 하다가 의사 접었습니다^^   26 김성현 22-11-15 1 1 3884
73745 [알릴레오 북's 79회] 특집 공개 방송 / 시민의 불복종 - 천.. 김성현 22-11-11 0 0 3269
73744 제17기 대표 선출 일정 보고 은빛호수 22-11-11 0 0 3289
73743 [22년 11월 07일 (월)] 꿩 대신 닭? 무명시민 22-11-07 0 0 3119
73742 [알릴레오 북's 78회] 가장 완벽한 '포수' 이야기 / 하얼빈 -..   1 김성현 22-10-29 0 0 2858
73741 2023년 제17대 시민광장 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 구..   1 은빛호수 22-10-27 0 0 2845
73740 [알릴레오 북's 77회] 백성은 귀하고 군주는 가볍다 / 맹자 -.. 김성현 22-10-26 0 0 2900
73739 2023년 제17대 시민광장 대표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 추천..   1 은빛호수 22-10-26 0 0 2847
73738 제17대 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장 선출 보고 김성현 22-10-25 0 0 2749
73737 노무현 시민광장에서 매주 톡투유 유튜브 방송을 제안합니다 단마 22-10-21 0 0 2714
73736 <골목길 역사산책>-저자 최석호 박사와 함께한 역사기행 후기 고소영 22-10-17 0 0 2666
73735 [알릴레오 북's 76회] 유시민이 사랑한 보수주의자 '맹자' 김성현 22-10-14 0 0 2885
73734 [알릴레오 북's 75회] 우리 말로써 살아가는 것 / 우리글 바.. 김성현 22-10-14 0 0 2580
73733 [2022년 10월 13일 (목) 인사나눔터] 가을여행... 무명시민 22-10-13 0 0 2842
73732 시민광장 2022년 8~9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10-07 0 0 5149
73731 [알릴레오 북's 74회] 글쓰기를 위한 필독서 / 우리글 바로쓰.. 김성현 22-10-01 0 0 2443
73730 [알릴레오 북's 73회] 꿈이 모여 역사가 되다 / 이해찬 회고.. 김성현 22-09-23 0 0 2817
73729 [알릴레오 북's 72회] 임은정은 멈추지 않지! / 계속 가보겠.. 김성현 22-09-17 0 0 3295
73728 [알릴레오 북's 71회] 미를 보는 눈을 위하여 / 안목 - 유홍.. 김성현 22-09-13 0 0 3843
노사모의 찬란한 유산 '팬클럽정치' 2009 시사인 njbora 22-09-06 0 0 2872
73726 [알릴레오 북's 70회] 미술사 전도를 위한 복음서 / 유홍준의.. 김성현 22-09-03 0 0 2798
73725 [알릴레오 북's 69회] 시민이 진보다 / 진보의 미래 - 노무현.. 김성현 22-08-27 0 0 3018
73724 시민광장 2022년 6~7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8-24 0 0 3236
73723 [알릴레오 북's 68회] 인간의 품격 / 카탈로니아 찬가 - 조지.. 김성현 22-08-20 0 0 2325
73722 [알릴레오 북's 67회] '영국인 조르바' 조지 오웰 / 나는 왜.. 김성현 22-08-14 0 0 4451
73721 [알릴레오 북's 66회] 먹는 것도 정치다! / 죽음의 밥상 - 이.. 김성현 22-08-05 0 0 5091
73720 [알릴레오 북's 65회] 당신의 밥상은 어떻습니까? / 죽음의.. 김성현 22-07-31 0 0 4132
73719 [알릴레오 북's 64회] 한국 사회에서 피해자가 된다는 일 /.. 김성현 22-07-22 0 0 3999
73718 7월22일출석부   3 고소영 22-07-22 0 0 4020
73717 [알릴레오 북's 63회] 질병의 사회적 책임을 묻다 / 아픔이.. 김성현 22-07-16 0 0 3460
73716 7월의 태양을 듬뿍 머금은 옥수수입니다. 조야기 22-07-13 0 0 3784
73715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5322
73714 [알릴레오 북's 61회] 그래도 역사는 움직인다! / 역사란 무.. 김성현 22-07-02 0 0 3826
73713 국민의 선택? No! 선거제도의 결과일 뿐입니다. 함만세 22-06-28 0 0 3686
73712 트래킹 함 안 하실래요? njbora 22-06-26 0 0 3994
73711 [알릴레오 북's 60회] 역사는 현재와 과거의 대화 / 역사란.. 김성현 22-06-25 0 0 3880
73710 [알릴레오 북's 59회] 언론을 언론답게 만드는 힘 / 장면들 -.. 김성현 22-06-18 0 0 4185
73709 시민광장 2022년 5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6-15 0 0 8866
73708 햇볕정책과 개딸들! 함만세 22-06-13 0 0 4430
73707 6월 항쟁과 서초동 촛불집회 함만세 22-06-13 0 0 4372
73706 [알릴레오 북's 58회] 멸종위기종의 생태보고서 / 장면들 -.. 김성현 22-06-10 0 0 4408
73705 첨맘님, 화이팅!! 베고-꽃잎222 22-06-09 0 0 4688
73704 아직도 이게 있다   1 동현아빠 22-06-09 0 0 4073
73703 내일 오후2시 공판이네요 동현아빠 22-06-08 0 0 4010
73702 파주시 제2선거구 조성환(파주신동)   2 동현아빠 22-05-31 0 0 4440
73701 시민광장 2022년 4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5-15 0 0 8353
73700 5월정모 후기   1 동현아빠 22-05-15 0 0 5111
73699 2022년 5월 파주광장 정모   1 동현아빠 22-05-04 0 0 6186
73698 시민광장 2022년 3월 재정보고   시민광장 22-04-26 0 0 11281
73697 추억은 힘 njbora 22-04-22 0 0 6689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