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회원 게시판
노사모의 찬란한 유산 '팬클럽정치' 2009 시사인
njbora | 2022-09-06 03:00:48 | 조회 13048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90767     


트위터 페이스북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94

익숙하지만 새롭다. 2002년 대선 당시 ‘노사모’로 절정을 이뤘던 팬클럽 정치의 바람이 다시 불어온다. 그때처럼, 또다시 방아쇠는 노무현이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이해찬·유시민 등 친노 정치인의 팬클럽이 새로 생겨나거나 일대 중흥기를 맞았다. 서거 이후 두 달이 채 못 되어 노사모 회원은 1만명이 늘어 총 12만명, 유시민 전 장관 팬클럽 ‘시민광장’ 회원은 7000명이 늘어 총 1만8000명이 됐다. 지난 6월4일 새로 문을 연 이해찬 전 총리의 팬클럽 ‘대장부엉이’는 한 달여 만에 6000명이 넘는 회원을 모았다.

같은 기간에 제1야당인 민주당은 “원래 줄어 드는 추세였던 당원이 서거 이후 더 줄어들지 않는 정도” 선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지지율 또한 잠시 반등 이후 어영부영 제자리로 돌아가버렸다. 정치에 할 말이 생긴 시민은 이번에도 정당 대신 팬클럽의 문을 두드렸다. 흘러간 옛이야기의 재탕일까. 팬클럽 정치의 부활은 ‘민주당의 노무현’이 아닌 ‘개인 노무현’에게 열광했던 2002년 대선의 연장 방송일까.

노사모의 ‘찬란한 유산’ 팬클럽 정치
선거가 멀었는데도 팬클럽 정치의 시대가 돌아왔다. 할 말 많은 시민은 정당 대신 팬클럽 문을 두드린다.‘서거 정국’의 정치적 에너지도 팬클럽으로 몰린다.
익숙하지만 새롭다. 2002년 대선 당시 ‘노사모’로 절정을 이뤘던 팬클럽 정치의 바람이 다시 불어온다. 그때처럼, 또다시 방아쇠는 노무현이다. 노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이해찬·유시민 등 친노 정치인의 팬클럽이 새로 생겨나거나 일대 중흥기를 맞았다. 서거 이후 두 달이 채 못 되어 노사모 회원은 1만명이 늘어 총 12만명, 유시민 전 장관 팬클럽 ‘시민광장’ 회원은 7000명이 늘어 총 1만8000명이 됐다. 지난 6월4일 새로 문을 연 이해찬 전 총리의 팬클럽 ‘대장부엉이’는 한 달여 만에 6000명이 넘는 회원을 모았다.

같은 기간에 제1야당인 민주당은 “원래 줄어 드는 추세였던 당원이 서거 이후 더 줄어들지 않는 정도” 선에서 제자리걸음을 했다. 지지율 또한 잠시 반등 이후 어영부영 제자리로 돌아가버렸다. 정치에 할 말이 생긴 시민은 이번에도 정당 대신 팬클럽의 문을 두드렸다. 흘러간 옛이야기의 재탕일까. 팬클럽 정치의 부활은 ‘민주당의 노무현’이 아닌 ‘개인 노무현’에게 열광했던 2002년 대선의 연장 방송일까.



정치인 팬클럽의 원조 ‘노사모’가 새로운 변화를 꿈꾼다. 위는 노무현 전 대통령 노제 당시 거리를 가득 메운 노란색 물결.
차이는 있다. 세대로는 386, 정치 성향으로는 개혁 세력 지지자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팬클럽 정치는 이제 백가쟁명 시대로 접어들었다. 보수 정치권은 노사모 모델을 앞 다투어 벤치마킹했다. 〈시사IN〉은 유력 정치인들의 팬클럽 회원 수를 조사해 ‘상위 10걸’을 추려봤다(표 참조). 한 정치인에 여러 팬클럽이 존재하는 경우에는 가장 규모가 큰 팬클럽을 기준으로 했다. 조사 결과 보수 진영 정치인 팬클럽이 다섯, 진보·개혁 진영이 다섯으로 나타나 고른 분포를 보였다.

선두인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 팬클럽 ‘박사모’의 규모는 진보·개혁 진영 팬클럽 5개를 모두 합친 것과 맞먹는다. 박사모는 이미 지난해 18대 총선과 올해 4월 경주 재선거에서 위력을 과시한 바 있는 ‘검증된 조직’이다. 박사모 정광용 회장은 “한나라당 당 조직과는 그 어떤 교류도 없다”라고 못을 박았다.

그간 정치의 장에서 철저한 비주류였던 ‘20대 여성’의 부상은 더욱 눈에 띄는 현상이다. 이 역시 경로는 정당이 아니라 팬클럽이었다. 촛불집회를 계기로 정치 주체로 떠오른 ‘20대 여성’이라는 신천지를 두고 벌인 경쟁에서, 정당 정치는 팬클럽 정치에 또다시 패하면서 취약함을 새삼 드러냈다.

.
.
.
정당 정치와 팬클럽 정치의 괴리는 곳곳에서 발견된다. 유력 팬클럽을 보유한 한 정치인은 올해 있었던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당직자가 우리 쪽과 팬클럽 운영자에게 팬클럽 인적 사항을 달라고 했다. 우리건 운영자건 개인정보가 사유재산도 아닌데 줄 수가 있겠나. 그런데 그 당직자는 이해를 못하는 거다. ‘당연히 당의 재산 아니냐’는 거지. 사고의 출발선이 다른 거다.”

.
.
.

우리 사회가 민주화되어 형식적으로는 참여가 가능하지만 정작 실질적인 참여 루트는 없다. 국가 형성 과정에서부터 시민이 참여하는 공간을 만들어온 정치 선진국과 달리, 우리는 시민이 참여의 열정을 갖기 시작할 때 강력한 국가관료 체제·재벌경제 체제·보수 독점의 언론시장이 이미 완성된 상태였다. 민주화 국면에서 몇 번 틀을 바꿀 기회가 있었지만, 운동권 엘리트들은 시민의 참여 폭을 넓히는 대안적 정당체제를 만들어내는 대신 개별적으로 투항해버렸다. 삶 속에서 참여할 길을 찾지 못한 시민은 자신의 정치적 열망을 주체적으로 발언하는 대신 특정 정치인에게 의탁해버린다.” 그 결과는 제도권의 정점에 진입한 정치인의 ‘변심’과 시민의 ‘실망’이었고, 출구를 잃은 열망은 또 다른 영웅적 정치인을 발견할 때까지 정치 혐오로 후퇴하곤 했다.

열망과 실망의 사이클’ 어떻게 끊어낼까

정당 정치가 이루어져야 하므로 팬클럽 정치를 자제해야 한다는 식의 훈계는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현실 앞에 의미가 없다. “팬클럽 정치 그 자체는 선도 악도 아니다. 문제는 대중의 열망을 등에 업은 정치인이 그들의 이해가 진정 반영되는 방식으로 정당 정치 시스템을 바꿔내느냐이다. 우리가 겪은 실패도 이것이다.”(박상훈 대표) ‘포스트 노사모’ 시대의 팬클럽과 정치인이 고민해야 하는 지점 역시 여기 있다.
     

덧글쓰기 | 전체글 0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시민광장 유지 관리 방안을 올립니다.   4 태목(최두한) 24-03-15 0 0 9757
시민광장 2024년 5월 재정보고 태목(최두한) 24-06-12 0 0 3601
시민광장 2024년 4월 재정보고 태목(최두한) 24-06-12 0 0 3653
시민광장 2024년 3월 재정보고 태목(최두한) 24-06-12 0 0 3609
시민광장 2023년 ~ 2024년 2월 회계보고  태목(최두한) 24-03-11 1 0 10032
시민광장 2022년 10월~12월 재정보고   3 태목(최두한) 23-02-04 0 0 43214
시민광장 회원 조사 및 근조기 운영 내역   2 태목(최두한) 18-08-06 0 0 45011
[알릴레오 북's 85회] 죽음에서 시작되는 이야기 / 아버지의..  1 김성현 23-01-02 0 0 49967
[알릴레오 북's 84회] 권리 침해에 저항하는 것은 의무 / 조.. 김성현 22-12-18 0 0 52169
[알릴레오 북's 83회] 함께 걸어요. 고전 속으로 / 조국의 법.. 김성현 22-12-09 0 0 51099
[알릴레오 북's 62회] 시티즌 유의 여행일지 / 유럽 도시 기.. 김성현 22-07-11 2 0 52693
73599 시민광장 2024년 3월~5월 재정보고에 대하여 태목(최두한) 24-06-12 0 0 3606
73598 시민광장 2024년 5월 재정보고 태목(최두한) 24-06-12 0 0 3601
73597 시민광장 2024년 4월 재정보고 태목(최두한) 24-06-12 0 0 3653
73596 시민광장 2024년 3월 재정보고 태목(최두한) 24-06-12 0 0 3609
73595 시민광장 유지 관리 방안을 올립니다.    4 태목(최두한) 24-03-15 0 0 9757
73594 시민광장 회원님들께 드리는 말씀 태목(최두한) 24-03-11 0 0 10546
73593 시민광장 2023년 ~ 2024년 2월 회계보고   태목(최두한) 24-03-11 1 0 10032
73592 오천원.....   3 njbora 24-02-04 1 0 18659
73591 잘살고 있는가? 수연빠덜 24-01-14 1 0 14577
73590 2024년 광명광장 신년회 후기   3 고소영 24-01-14 0 0 14774
73589 시민광장 대표선출 및 홈페이지 운영과 관련하여 의견주십시..   4 미스바 24-01-10 1 0 15984
73588 1월 9일 화요일 출석부 북청 24-01-09 2 0 15865
73587 경기광장 제16기 대표 당선자 공고   1 하늘파랑 23-12-27 1 0 14646
73586 제16기 경기광장 대표에출마하고자 합니다.   1 한티 23-12-25 1 0 12716
73585 2023년 광명광장 총회& 송년회 후기   2 고소영 23-12-25 0 0 11857
73584 2023 파주광장 송년회 결과   1 동현아빠 23-12-07 0 0 10502
73583 2023 파주광장 송년회 동현아빠 23-12-06 0 0 10610
73582 첨맘님이 보시는 민주당의 현주소는? 함만세 23-07-14 0 0 23923
73581 파주광장 정모 동현아빠 23-07-14 1 0 20256
73580 시민참여 진보신당 _ 기대 반 우려 반 함만세 23-07-08 0 0 19319
73579 추장관 인터뷰를 보고 나서 함만세 23-07-02 0 0 18783
73578 조국장관님 출마?   1 함만세 23-06-18 0 0 18490
73577 정의당 재창당 쇼   1 함만세 23-06-18 0 0 17697
73576 청년정치의 민낯 함만세 23-06-18 0 0 17857
73575 재정보고와 관려하여 소풍_시흥 23-04-24 0 0 20336
73574 이인규가 유시민 정치판으로 돌아오라고 판을 깔아주는데...   2 樂당소굴 23-03-17 0 1 28973
73573 양진수 회원 노동부지정 재해예방기관 설립 양진수 23-03-16 0 0 24208
73572 2023년 파주광장 첫정모   2 동현아빠 23-02-18 3 0 24284
73571 시민광장 2022년 10월~12월 재정보고    3 태목(최두한) 23-02-04 0 0 43214
73570 [알릴레오 북's 85회] 죽음에서 시작되는 이야기 / 아버지의..   1 김성현 23-01-02 0 0 49967
73569 창원시민광장 2022년 결산 및 정모 바다1 23-01-01 0 0 25345
73568 2022년 김포시민광장 정기총회 결과보고 성준아빠(태형) 22-12-21 0 0 26529
73567 [알릴레오 북's 84회] 권리 침해에 저항하는 것은 의무 / 조.. 김성현 22-12-18 0 0 52169
73566 2022년 파주시민광장 송년회 및 정기총회   1 동현아빠 22-12-17 0 0 25551
73565 [알릴레오 북's 83회] 함께 걸어요. 고전 속으로 / 조국의 법.. 김성현 22-12-09 0 0 51099
73564 파주광장 12월 송년회 동현아빠 22-12-08 0 0 24122
73563 [알릴레오 북's 82회] 더 다정한 민주주의를 위하여 / 다정한.. 김성현 22-12-06 0 0 24859
73562 [알릴레오 북's 81회] 우리들의 인권변호사 '조변' 김성현 22-12-06 0 0 24548
73561 2023년 시민광장 제17기 대표 당선자 공고   3 은빛호수 22-11-26 0 0 23822
73560 2023년 제17기 시민광장 대표 후보자 확정 공고 은빛호수 22-11-19 0 0 22490
73559 [알릴레오 북's 80회] 우리는 전태일을 옳게 읽고 있는가? /.. 김성현 22-11-18 0 0 22470
73558 인연 - 2023년 대표출마 합니다.   86 미스바 22-11-16 12 0 23306
73557 2023년 대표에 출마할뻔 하다가 의사 접었습니다^^   26 김성현 22-11-15 2 1 22475
73556 [알릴레오 북's 79회] 특집 공개 방송 / 시민의 불복종 - 천.. 김성현 22-11-11 0 0 21618
73555 제17기 대표 선출 일정 보고 은빛호수 22-11-11 0 0 21563
73554 [22년 11월 07일 (월)] 꿩 대신 닭? 무명시민 22-11-07 0 0 22419
73553 [알릴레오 북's 78회] 가장 완벽한 '포수' 이야기 / 하얼빈 -.. 김성현 22-10-29 0 0 20613
73552 2023년 제17대 시민광장 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 구.. 은빛호수 22-10-27 0 0 20600
73551 [알릴레오 북's 77회] 백성은 귀하고 군주는 가볍다 / 맹자 -.. 김성현 22-10-26 0 0 20810
73550 2023년 제17대 시민광장 대표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 추천..   1 은빛호수 22-10-26 0 0 20711
73549 제17대 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장 선출 보고 김성현 22-10-25 0 0 20002
73548 노무현 시민광장에서 매주 톡투유 유튜브 방송을 제안합니다 단마 22-10-21 0 0 25575
73547 <골목길 역사산책>-저자 최석호 박사와 함께한 역사기행 후기 고소영 22-10-17 0 0 20507
73546 [알릴레오 북's 76회] 유시민이 사랑한 보수주의자 '맹자' 김성현 22-10-14 0 0 26440
73545 [알릴레오 북's 75회] 우리 말로써 살아가는 것 / 우리글 바.. 김성현 22-10-14 0 0 20819
73544 [2022년 10월 13일 (목) 인사나눔터] 가을여행... 무명시민 22-10-13 0 0 21506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