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밝아오는 아침 해를 느끼고 청계광장을 떠나며.
서프[펌] | 2008-05-27 10:23:42 | 조회 8486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25017     


트위터 페이스북

 

[동영상 펌] 5월 26일 청계광장 촛불문화제 강제 연행 현장

 

 


 

26일 18시에 소라광장에 도착해 보니 200-300명도 안되는 시민들이 산발적으로 모여있었다. 일단 급실망.

 

오늘은 다르리라. 18차까지 왔는데 게다가 어제의 신촌 사태를 보지 않았는가. 많이 씁쓸했다. 아직은 퇴근시간이 되지 않았다. 자조하며 참고 소라 모형 옆으로 제일 좋은 자리를 잡고 앉았다. 7시 30분이 되서야 집행부가 사람들을 정리하고 집회 시작을 알렸다. 거리 곳곳에 있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청계광장쪽 차선들을 막아서 앉기 시작했고 인원은 어느덧 천 명 단위로 급격히 불어나기 시작했다. 더욱 고무적인 일은 우리의 희망인 대학생들이 움직였다는 것이다. 전국대학연합. 서총련 깃발 아래 대학생 천 여명이 합세하고 인원은 5천명을 넘어서 뒤가 보이지 않는 촛불의 물결이 되었다.

 

 

매일 해왔던대로 시민논객의 다양한 연설과 집행부의 노래로 어느덧 시간은 10시 집행부의 행사 마지막 멘트가 끝나자 각자 집회에 참석한 모임들 끼리끼리 모이기 시작했고, 가족단위나 친구들과 온 시민들은 잠시 이렇게 끝나는건가 하는 허탈감에 젖어들 쯤 대학생들의 깃발이 움직이며 "행진" "행진" 하는 구호가 들리기 시작했다. 태극기를 앞세우고 프랭카드를 바리케이트 삼아 행진은 시작됐다.

 

행진은 청계천 도로를 꺼꾸로 돌아 롯데를 지나 명동입구 충무로 방향으로 그리고 3호 터널 앞에서 다시 명동성당 방향을 잡고 을지로를 지나 종로로 들어섰다. 그 때 평화 가두 시위 시민들 수는 급격히 불어 있었다. 명동을 거쳐오면서 청계광장 시위에 참석하지 않은 시민들도 다수 가두 시위에 참여 했기 때문이다.

 

그 수가 8차선 도로 1블럭 이상을 넘어 섯으니 줄 잡아도 1만은 됐던거 같다. 종로에 도착한 시간을 정확히 알지는 못하지만 11시가 거의 되어 갔던거 같다. 종로 3가에서부터 정경들과 대치하며, 난 맨 앞 우측에 있었다.

 

한 발씩 밀고 나가는 전략으로 정경들을 밀어 냈다. 맨 뒤에 있던 분들은 앞에서 전경들과 어떤 일이 있었는지 잘 보이지도 않았겠지만 매 순간이 일촉즉발이였다. 전경들은 조금씩 양보하는 듯 시간을 끌며 뒤로 물러서다 종각에 와서야 차량을 이용한 바리케이트 앞에서 진영을 갖추었다.

 

차량 앞에 선 시위대는 더 나아가지 못했고 이 때 가두에 시위대를 둘러싸고 있던 시민들도 천 여명에 달하는 수로 늘어났다. 어떤 시민들은 물을 어떤 시민들은 음료수를 마시던 것 까지 중앙에 있는 시위 시민들에게 전달하며 관심을 보여 줬다. 내가 도로 쪽에 있어서 내가 직접 받아 전달한 물만도 20개 펫으로 된 것 5개 이상을 포함해서 100여 개가 넘는 분량을 중앙으로 전달하며 버텼다.

 

그러나 순식간이었다.

 

12시가 넘어 가며 후미에 있는 시위대는 통제력을 잃었고 지루하게 서있는 과정에서 자연히 흩어졌고 선두 지휘대는 지루한 나아가기 만을 고집하는 시위로 인원은 급격히 줄어들기 시작했다.

 

다 아시다 시피 1시가 넘어 진압이 시작됐다. 진압은 이미 짜여진 각본 같았다. 이미 검거할 인원을 파악하고 집요하게 달려드는 방법이다. 한 명씩 핵심 인물을 빼어 가고 3명 정도의 중앙 지휘 인원을 연행하더니 일명 토끼몰이 방법으로 도로 사방을 막고 몰아쳤다. 하물며 종로의 뒷골목으로 달아나는 시위대를 짜르고 연행하려는 모습도 보였다. 그리고 전경이 도로를 점거하고 시민들이 가두에서 구호를 외치는 시위 양상으로 전개 되다 전경이 철수하고 제2의 도로 점거와 청계광장 행진 사이에 잠시 방황하다 결국은 청계광장으로 평화행진을 했다.

 

청계광장에 마지막에 모인인원은 300여 명. 지치고 피곤한 모습이지만 나름대로 오늘 일을 보람되게 이야기 하며 즐겁게 마무리를 하고 있다. 그리고 아침 해가 뜨는 새벽 4시 30분 난 피씨방에서 이 글을 쓴다. 하루 동안의 일들을 보태지 않고 쓰려고 노력한다. 그냥 있었던 대로만 쓰려고 노력한다. 무얼 말하고 싶지도 않다. 오늘은 또 하루의 오늘이기 때문에 오늘이 마지막이 아니므로.

 

그리고 먼저 피씨방에 와서 포털의 기사들을 검색해 보았다. 어디서도 진정한 보도가 이루어 지는 곳이 없다. 시위 인원보다 더 많은 보도 사진기자들 그들이 취재하고 가져간 것이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그들은 우리 속에서 무엇을 가져가려 했던 것일까?

 

시위 인원에 대한 언론보도 통제가 있었던 것일까? 물론 눈대중으로 대충 해아린 것과 그들 나름대로의 시각이 있겠지만 처음 모였을 당시와 행진을 시작했을 당시 인원 이야기는 어디도 없다. 300여 명 모였을때 진압했다 뿐이다. 마지막에 종로를 떠나며 청계광장으로 간 인원도 300명은 넘는다. 1만 여명이 행진을 했던 이야기는 어디도 없다.

 

오늘 진압 과정에서 엠블런스가 2대가 왔다. 부상자가 있었다는 것이다. 지금 시위는 자발적인 국민의 모임이다. 그래서 어설프다. 그래서 더욱 가슴이 아프다. 그렇지만 이 아픔을 안고 가야 한다. 오늘 아픔이 1만 명이면 내일은 2만 명의 아픔으로 2만 명의 아픔이 4천 만의 아픔이 되는 날까지 아파야 할 것 같다.

 

 

어디에도 2mb(망발) 단기 대통령직 수행자의 반성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그리고 대문에 평화적인 시위만이 답이다는 글이 있었다. 또 한번 실망한다. 가두행진이 마음에 안들면 가슴에 안고 10시에 집에 가면된다.

 

새벽까지 자신을 버리며 소리치는 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으면 된다. 나름대로의 방식이 옳다고 생각되면 자신은 그렇게 하면 된다. 다른 이들의 방식까지 자기 식으로 설득하지 말았으면 한다.

 

오늘 밤에는 또 다른 꽃이 꺾이겠지만 이 꽃들을 꺾은 수에 배가 계속 청계광장으로 모일 것을 기대하며.

 

다음 촛불을 들며 만날 때까지 서로를 사랑합시다.

 

     

촛불집회, 청계광장, 강제진압
덧글쓰기 | 전체글 2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ar  

그래 소리치고 싶다
난 당신들을 사랑한다~
08-05-27

처로용담  

그들은 무었을 가져가려 했을까?
다음 촛불을 들며 만날 때가지 서로를 사랑합시다.

27일 저녘 땅끝해남에도 촟불문화제가 있었습니다 군민광장에서

제가 기거하는 아파트 베란다에는
"우리집은 광우병소고기를 반대합니다" 펼친막이 집집마다 걸려 있습니다.

촛불아 모여라 될때까지... 간절해 집니다.
꽃은 꺾여도 또 피고 또다시 피어납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08-05-28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72 <동영상> [▶◀ 대법원] 노회찬 의원 무죄! 촛불 문화제   2 그림자村 13-02-17 4 0 37349
71 [속보] 첨맘님의 큰따님 유수진양이 연행되었습니다.   4 불출 11-11-27 3 0 21131
70 작은 촛불. 서백송 11-07-29 0 0 20930
69 이정희대표"4대강 사업 중단을위한 농성을 시작합니다."   2 ▦한다솜 10-08-12 2 0 12437
68 어제 아고라를 울렸던 촛불예비군 차중사   4 대 한 민 국 10-05-14 7 0 6008
67 이명박 정권이 제 정신이 아니다!   3 경기희망 김진표 10-02-25 7 3 21984
66 [안산상록을 기호9번 이영호] 노무현이 시대정신 입니다 기호9번이영호 09-10-23 1 0 20455
65 [안산상록을 기호9번 이영호] 촛불시민 여러분 미안합니다 지.. 기호9번이영호 09-10-20 0 0 19879
64 촛불반성문을 쓰지 않는 이유로 문광부 지원금이 끊긴 전국행..   3 간격 09-10-13 7 0 9150
63 김대중 대통령님 쾌유기원 촛불들기   45 박무 09-08-13 52 9 7854
62 [7월 24일] 언론노조 촛불문화제 시민광장 09-07-23 7 0 9217
61 ★★★★ 일산 노무현 전대통령 추모콘서트 - 생방송 ★★★.. 코드프리 09-07-12 2 0 14235
60 촛불시위 필패의 프레임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2 서재욱 09-05-31 2 0 12221
59 6월달 너무나 힘들겠지만 ... 미디어법과 집시법만은 막읍시..   1 담더기 09-05-31 1 0 7846
58 "1년 동안 야만의 시대, 짐승의 질서 복원 했사옵니다" (2월1..   8 Lucida 09-02-02 6 0 7389
57 [펌] 눈오는 날의 따뜻한 풍경   9 가람^^* 09-01-14 4 0 5117
56 9.22. 유모차부대 표적수사 관련 기자회견문   2 유모차부대 08-09-22 7 0 8473
55 (아고라펌) 유모차 어머니들을 비난하시는 분들에게   1 아고라펌 08-09-21 0 0 6975
54 촛불집회와 시민광장   13 천국문지기 08-09-09 21 0 15968
53 화룡점정(&#30059;龍點睛)과 화사첨족(&#30059;蛇添足)   2 천국문지기 08-08-11 5 0 11451
52 인턴기자가 본 '부시 방한 반대' 촛불시위 썬데이코리아/펌 08-08-06 5 0 13778
51 눈물로 호소합니다..........................................   5 아고라펌 08-08-06 18 0 9122
50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 장동만 08-08-04 1 0 5410
49 [영상과 전문] 이길준 이경(의경) 양심선언, "나는 저항한다"   10 이길준/펌 08-07-28 13 0 9209
48 "진압하다 헬멧 속에서 울기도 했다" - 현역 의경, 촛불진압..   6 시민토성 08-07-25 7 0 7344
47 시민광장의 촛불과 깃발 - 1.0에서 4.0까지   20 새벽편지 08-07-25 28 1 9131
46 유시민과 시민광장의 길   35 칼 융 08-07-18 28 5 11586
45 네티즌 대항쟁과 <시민광장개조론>   32 김반장 08-07-18 46 6 14527
44 촛불도 나도 잠들지 못하는 밤   23 시민광장 08-07-18 31 0 7330
43 촛불의 끝.   2 가람^^* 08-07-14 3 0 8817
42 V for Vendetta, 이창호, 0705 촛불   5 새날개1 08-07-06 5 0 14414
41 정의구현사제단이 양치기 대통령에게 선물해준 마지막 소통의.. 북새통 선생 08-07-04 11 0 9243
40 촛불의 힘, 임계점을 돌파하다!   3 원아이드잭 08-07-01 34 0 10073
39 여러분이 미워하고 존경하는 386입니다. [아고라펌]   8 그림자 08-06-30 11 0 9749
38 우리가 반미 입니까? 아님 미국쇠고기수입자체를 반대합니까?   3 천국문지기 08-06-30 3 0 8130
37 [UCC]한국인 2세 유학생이 만든 촛불시위 영상   1 촛불의 힘 08-06-20 5 0 9513
36 6월20일 촛불집회부터   3 삼양라면화이팅 08-06-19 3 0 8511
35 온라인 촛불 문화제- 우리 함께 동참해요. 초록별문지기 08-06-15 5 0 8797
34 '무겁지 말자'가 정답   36 폐인(嬖人) 08-06-12 48 0 15227
33 시위는 이미 촛불에서 횃불로 진화되었습니다. 반광우병이 아..   29 김반장 08-06-03 15 0 12469
32 긴밤 지새우고 풀잎마다 맺힌 아침이슬처럼...   13 토지공개념 08-06-02 24 0 11032
31 이제 100일 지났다...어디까지 가는지 두고보자! 희망 08-06-01 4 0 9757
30 물대포 맞고 왔습니다.   10 반전할까요 08-06-01 41 0 10149
29 [5월 30일] 전국 촛불문화제 일정입니다.   11 김반장 08-05-30 14 0 10221
28 [쇠고기협상 장관고시발표] 5월 29일, 30일 현장 스케치   1 컨텐츠팀 08-05-30 12 0 9949
27 경찰 추산 10,000명 모인 동영상입니다. 개네들은 사람 숫자..   4 동영상 08-05-30 9 0 6245
26 우리는 '노무현 시대'를 반복해야 합니다. 아니 엄밀히 말한..   2 초록물고기 08-05-29 10 0 12746
25 광우병, 국민이 싫다잖아!!!   13 칼 융 08-05-28 46 0 10750
24 25일 연행됐던 마클회원 '커리'님의 강제연행 후기입니다.   3 마이클럽[펌] 08-05-28 6 0 8998
23 국민을 섬기기는 싫은거지??   4 이준기(펌) 08-05-28 18 0 9470
밝아오는 아침 해를 느끼고 청계광장을 떠나며.   2 서프[펌] 08-05-27 12 0 8487
21 2008년 5월의 새벽엔 민주주의는 없었다.   1 초록별문지기 08-05-26 6 0 7133
20 깨어 있는 시민광장 회원님, 우리도 광화문으로 가요.   2 초록별문지기 08-05-25 4 0 8839
19 경은이 학교에 항의전화를... 부산광장에 경은이 아빠 코버스..   9 베가번드 08-05-18 43 0 15330
18 경찰 "윤도현-김장훈 사법처리", 김장훈 "꾹 참으려 했는데..   15 rain 08-05-17 34 0 8546
17 5월 17일 미친소 반대의 날 - 촛불집회 및 가두행진 총정리 시민광장 08-05-17 10 0 9463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