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9.22. 유모차부대 표적수사 관련 기자회견문
유모차부대 | 2008-09-22 14:04:11 | 조회 8570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28025     


트위터 페이스북

 

 

 

<유모차부대 표적수사 규탄 기자회견문>

2008.9.22ㅣ다음카페 유모차 부대 엄마들

 

 

 

평화의 상징인 노란 깃발을 들고 평화의 행진을 했던 유모차 엄마들, 우리는 떳떳합니다.

 

내 아이들을 열 달 뱃속에 품어 고통을 이겨내며 낳은 우리보다 더 사랑할 수 있는 엄마는 없음을 말씀드리며 이에 기자회견을 합니다.

 

저희 까페의 이름인 유모차부대는 저희 스스로 처음부터 지었던 것이 아닙니다. 아기들을 유모차에 태운 엄마들이 하나씩 모여들고 자발적으로 촛불에 참가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공감대가 형성되었고, 그 와중에서 언론에서 먼저 <유모차부대>라는 이름을 붙여 부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오프라인 모임보다 나중에 온라인 까페가 생겨나게 되었고, 그 이후에는 뜻이 맞는 많은 분들이 속속모여 지금의 유모차부대 까페가 된 것입니다.

 

저희들은 정치에 관심이 없습니다. 우리 지역구의 국회의원이 누구인지, 여당, 야당의원이 누구인지도 모르던 엄마들이었습니다. 내 자식이 감기만 걸려서 열이 올라도 함께 잠 못 자가면서 절절매던 엄마들이 왜 아이들을 업고, 안고, 유모차에 태우고 거리로 나오게 되었습니까?

 

심지어 저녁뉴스조차 제대로 쳐다보지 않고 내 아이의 옹알이에 눈맞추고 즐거워하던 엄마들이 왜 멀리 지방에서조차 힘들게 아이들 기저귀 가방까지 들춰 매고 서울까지 와야만 했습니까? 인터넷을 켜놓고도 아이들 예쁜 옷이나 맛있는 먹을거리를 살피며 아이쇼핑이나 즐기던 엄마들이 왜 정치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까? 이런 원인론적인 문제는 언급조차 하지 않은 채, 자행하지도 않은 불법을 자행했다고 이렇게 표적수사와 탄압을 하는 것이 진정한 대한민국의 경찰입니까?

 

삼삼오오 모여든 저희 엄마들은 시청 앞에서 모여 돗자리를 펴놓고 또래아이들과 함께 소풍을 나온 것처럼 즐겁게 촛불문화제에 참가했습니다. 일부는 도시락을 싸오고, 일부는 간식을 가져오고, 그런 것들을 서로 나눠먹으면서 아이들은 마냥 즐거워했습니다.

 

후에 유모차부대의 상징이 되었던 노란 풍선 역시 익명의 누군가가 저희들이 모여있는 곳으로 가져다주었고, 저희가 임의대로 그림을 그려 아이들에게 제공을 한 것입니다. 풍선을 받아든 아이들은 또 풍선으로 인해 즐거움을 느끼며 깔깔거렸습니다. 그런 아이들을 바라보며 과연 어떤 엄마들이 내 아이들을 물대포가 난무하는 위험한 거리로 끌고갔다고 생각하십니까?

 

거의 대부분의 엄마들이 서울이 아닌 지방에 사는 관계로 시간상, 거리상의 문제가 있어서 대부분 일몰 전(저녁 8시쯤)에 저희는 해산을 하였습니다. 그 와중에서 일부 따로 남아서 개인행동을 한 사람들의 행동까지는 알지 못합니다. 또, 유모차부대의 회원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자의에 의해 유모차를 끌고 나와 단신으로 새벽까지 남아서 살수차를 막은 것이 어찌하여 탄압을 받아야 할 대상인가요?

 

경찰의 시민을 향한 인명을 살상할 수도 있는 무자비한 물대포를, 시민들을 위해서 유모차와 연약한 여자의 몸으로  막은 것이 "일반 교통방해" 혹은 "공무집행방해"이던가요? 경찰 스스로가 위험한 살상무기를 사용하였기에 그것을 사용하지 말라는 것이었을 뿐입니다. 절대 탄압을 받을 대상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위의 경우처럼 물대포를 직접 몸으로 막은 엄마도 있었겠지만, 일몰 이후 야간진압이 시작되는 시점에서는 유모차부대 대부분의 엄마들이 공식적으로 철수한 다음입니다. 저희 유모차부대의 이름으로 오프라인 모임을 가졌을 때는 한 번도 물대포나 강경진압의 위험한 상황에 노출된 적이 없음을 이 자리에서 확실하게 밝히는 바입니다.

 

저희는 다른 단체에서 주관하는 촛불문화제에 한 번도 주체적으로 참가를 한 적도 없고, 늘 미리 만나서 아이들을 데리고 인도를 따라  행진을 마친 후, 촛불문화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시점에서는 따로 한 곳에 모여 있다가 거의 일찍 해산을 했습니다.

 

경찰이 주장하는 <집시법위반>의 "도로점검" 또한 저들이 먼저 그 원인을 제공했음을 아는 분들은 다 알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위 "명박산성"이라고 불리는 컨테이너 박스를 쌓아 차량통행을 막은 것이 누구입니까? 저들이 먼저 교통을 막아 도로를 봉쇄시켰습니다. 그런 도로 위로 나간 것이 불법을 자행한 도로점검입니까?

 

 

이제 엄마들은 더이상 옛날의 나약한 엄마들이 아닙니다. 홈쇼핑이나 즐기고 누구 아이가 얼마나 더 큰지에 대해서만 관심을 쏟던, 내 아이만의 엄마가 아닙니다. 아이들에게 어떻게 하면 좀 더 안전한 먹거리를 줄 수 있는지 연구하고, 위험요소가 있는 고기가 아이들 분유는 물론, 기저귀, 화장품에 두루 사용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먹거리에 대한 걱정에 모유수유를 하는 엄마들이 늘어나고, 천 기저귀를 사용하는 엄마들이 늘어납니다.

 

아이들 어린이집에서는 안전한 재료로 아이들을 먹인다고 엄마들을 안심시키기에 바쁩니다. 학교급식이 불안해서 도시락을 싸서 보내는 엄마들도 있습니다. 길에서 뭘 사 먹이는 것도 불안해서 직접 만들어 먹이는 엄마들이 늘어납니다. 기저귀와 아이 빨래는 늘어나는데 물세와 전기세가 오를까 걱정입니다. 공부하는데 지친 아이들이 정부의 교육정책에 따라 휘둘리는 것을 걱정합니다. 제대로 된 언론을 보고 듣지 못하고 자란 아이들이 현실을 직시하지 못할까봐 우려됩니다. 눈망울이 초롱초롱한 이 아이들이 사회를 이끌어나갈 후대에서는 제대로 된 민주주의가 사라지고 없을까봐 걱정이 됩니다.

 

저희 유모차부대를 수사하시려거든, 촛불문화제에 나갔을 때 저희들에게 물을 가져다주신 그 많은 시민들, 간식을 나눠주신 많은 분들, 유모차를 들어주고 아이들을 목에 태워 함께 이동해주신 시민들까지 전부 수사하십시오. 유모차부대가 지나가면 환호를 해주고 미안하다고 소리치던 그 수백, 수천, 수십만의 국민들을 전부 조사하십시오. 그렇다면 이 수사를 공평하다고 받아들이겠습니다.

 


 

(피해 사례 1)

오전에 아무 연락도 없이 불시에 들이닥쳐 마침 그 시간 집에 홀로있던 남편에게 공권력의 위협을 느끼게하며 급하게 아이엄마에게 연락을 종용하였습니다. 출근하는 버스 안에서 전화를 받은 아이엄마에게 "불법 집회에 참가했으니 출두해야한다. 채증 사진도 있다. 당장 가게로 찾아가겠다"라고 해 상황을 알아보고 내일 전화드리겠다고 차후 출두 의사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출석을 안하겠다는 것이냐. 즉시 혹은 다음 날까지 출두를 안하면 다음 주 영장이 청구되어 불시에 체포될 것이다"라고 협박조로 두려움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집에 있던 남편에게도 마찬가지로 연행에 대한 언급을 하며 위압감을 주었습니다.

 

 

(피해 사례 2)

오후 2시에 마찬가지로 사전연락없이 찾아간 집에 연락이 되지않자 집앞에서 3시간 이상을 기다려만나 출두요구를 했습니다. 채증사진에서 본인확인 후 여러 정황을 계속 묻다가 아기가 배고프고 기저귀가 젖어 계속 보채니 다음 날 오후에 출두하여 진술하겠다는 아기엄마를 저녁시간대에 2시간 가까이 억지로 붙잡아두고 남편과 관련된 개인신상 등을 캐물었습니다.

 

또한 사용한 깃발의 행방과 아이들의 놀이감으로 사용하던 풍선을 제출할 것을 요구해, 찾아서 가져오려면 시간이 걸리니 다음 날 가져가겠다고하여도 막무가내로 바로 가져올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항의하자 "원래는 지금 집을 수색해 컴퓨터 등 관련 자료와 물건을 압수해야하나 무척 배려해주고 있는 것인데 자꾸 비협조적으로 나올 것이냐"라고 하였습니다.

 

알고 있는 법적상식과 너무 동떨어진 일에 당황해 출두가능 날짜를 변호사와 의논 후 내일 다시 연락드리겠다 하자, 다음 날은 오후까지 시간이 나지 않는다고 처음부터 계속 밝혔음에도 "원래 오늘 바로 함께 (형사들이 타고온) 차를 타고가 진술서를 받아야 하는 것이나 기다리다가 시간이 늦어졌으니 내일 아침 10시에 무조건 출두하라"고 통보하였습니다.

 

잠시 출석요구만 받고 돌아오면 될 줄 알고 나간 아파트 입구에서 2시간 가까이 붙들려 있으며 파렴치한 범죄자라도 되는 양 지나가는 이웃들과 경비의 의혹의 눈길과 수근거림을 받아야했습니다. 쉴새없이 돌아다니며 보채는 아기를 데리고 전전긍긍 하고있는 주부를 붙잡아두고는 "대단한 아줌마 열사"라며 시종일관 비아냥조로 대하였으며, 경찰이 기다리던 3시간동안 경찰의 요구로 연락을 취하려 애썼던 '아파트 경비가 많이 두려워하더라'라는 말에 "보통 사람들이 경찰이 찾아오면 당연히 다들 겁을 내죠"라고 답한 것은 불시의 가택방문한 것이 위압감을 주려는 의도라고 스스로 밝혔다는 것 말고 어떻게 해석해야할지 의문입니다.

 

 

(바로가기 클릭)아고라 청원-유모차부대에 대한 표적수사를 즉각 중단하라!

 

 

 

 

 

     

유모차부대, 표적수사, 탄압, 촛불
덧글쓰기 | 전체글 2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boram  

나쁜놈들
정말 나쁜놈들
용서할 수 없습니다.
08-09-22

너나우리  

쓰레기들이 정권을 잡았어요. 그 많은 재산 탈법적으로 번 것이 많지요? 떳떳하지 못한거에요. 그래서 국민들 눌러놓아야 5년 동안 지들 마음대로 불법 탈법 저질러 자손만대 부귀영화를 누릴 준비를 하는거아닌가요? 지금 가진 것도 차고 넘치면서 더 욕심내는 거지요? 종부세 내려 대통령과 수석들 장관들 딴나라당 또 일부 국회의원들에게 얼마나 많은 혜택이 가나요. 그리고 재산세는 올린다지요? 단 1명이라도 억울한 세금내면 안된다(이똥관 이젠 얼굴 보기도 싫은 *)면서 촛불시민들은 유모차 아줌마도 시민단체도 마구잡이로 구속하려고 용을 쓰네요.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정권이지만, 귝민들이 뽑은 것이고, 그래서 마음에 들지 않지만 기왕 뽑혔으니 잘해주길 바란적도 있습니다. 왜냐면 저들이 못하면 그 피해는 고스란이 우리가 감당해야하니까요.

이제는 일말의 기대도 접어야겠네요.
모든 것을 다 거꾸로 돌리려합니다.
일제잔재가 남아서 지보다 힘센 나라에는 마구 풀어주고 내주고
국민들에게는 몽둥이질을 하니 말이지요.

빌게이츠란 세계최고 부호가 상속세 폐지한다니까 기를 쓰고 반대했다면서요?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대통령과 그 수석 장관 국회의원 할 것없이 쌍수를 들고 종부세가 징벌적 세금이라며 지랄을 떨고 있네요.

아줌마는 강하고 엄머니는 더 강하지요.
대한민국 어머니들이 단단히 화가 났으니
이 정권도 오래토록 나쁜짓하기는 어려울 거예요.
힘내십시요.

박정희 전두환 때도 버틴 우리 백성들 아닌가요?
뉴또라이 개독들이 아우리 발광을 해도 종국에는 지 발등 지가 찍는 겁니다.
08-09-25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72 <동영상> [▶◀ 대법원] 노회찬 의원 무죄! 촛불 문화제   2 그림자村 13-02-17 4 0 37666
71 [속보] 첨맘님의 큰따님 유수진양이 연행되었습니다.   4 불출 11-11-27 3 0 21228
70 작은 촛불. 서백송 11-07-29 0 0 20995
69 이정희대표"4대강 사업 중단을위한 농성을 시작합니다."   2 ▦한다솜 10-08-12 2 0 12590
68 어제 아고라를 울렸던 촛불예비군 차중사   4 대 한 민 국 10-05-14 7 0 6082
67 이명박 정권이 제 정신이 아니다!   3 경기희망 김진표 10-02-25 7 3 22145
66 [안산상록을 기호9번 이영호] 노무현이 시대정신 입니다 기호9번이영호 09-10-23 1 0 20666
65 [안산상록을 기호9번 이영호] 촛불시민 여러분 미안합니다 지.. 기호9번이영호 09-10-20 0 0 20092
64 촛불반성문을 쓰지 않는 이유로 문광부 지원금이 끊긴 전국행..   3 간격 09-10-13 7 0 9269
63 김대중 대통령님 쾌유기원 촛불들기   45 박무 09-08-13 52 9 7920
62 [7월 24일] 언론노조 촛불문화제 시민광장 09-07-23 7 0 9327
61 ★★★★ 일산 노무현 전대통령 추모콘서트 - 생방송 ★★★.. 코드프리 09-07-12 2 0 14370
60 촛불시위 필패의 프레임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2 서재욱 09-05-31 2 0 12319
59 6월달 너무나 힘들겠지만 ... 미디어법과 집시법만은 막읍시..   1 담더기 09-05-31 1 0 7942
58 "1년 동안 야만의 시대, 짐승의 질서 복원 했사옵니다" (2월1..   8 Lucida 09-02-02 6 0 7474
57 [펌] 눈오는 날의 따뜻한 풍경   9 가람^^* 09-01-14 4 0 5176
9.22. 유모차부대 표적수사 관련 기자회견문   2 유모차부대 08-09-22 7 0 8571
55 (아고라펌) 유모차 어머니들을 비난하시는 분들에게   1 아고라펌 08-09-21 0 0 7058
54 촛불집회와 시민광장   13 천국문지기 08-09-09 21 0 16060
53 화룡점정(&#30059;龍點睛)과 화사첨족(&#30059;蛇添足)   2 천국문지기 08-08-11 5 0 11593
52 인턴기자가 본 '부시 방한 반대' 촛불시위 썬데이코리아/펌 08-08-06 5 0 13901
51 눈물로 호소합니다..........................................   5 아고라펌 08-08-06 18 0 9227
50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 장동만 08-08-04 1 0 5473
49 [영상과 전문] 이길준 이경(의경) 양심선언, "나는 저항한다"   10 이길준/펌 08-07-28 13 0 9329
48 "진압하다 헬멧 속에서 울기도 했다" - 현역 의경, 촛불진압..   6 시민토성 08-07-25 7 0 7434
47 시민광장의 촛불과 깃발 - 1.0에서 4.0까지   20 새벽편지 08-07-25 28 1 9197
46 유시민과 시민광장의 길   35 칼 융 08-07-18 28 5 11647
45 네티즌 대항쟁과 <시민광장개조론>   32 김반장 08-07-18 46 6 14631
44 촛불도 나도 잠들지 못하는 밤   23 시민광장 08-07-18 31 0 7400
43 촛불의 끝.   2 가람^^* 08-07-14 3 0 8914
42 V for Vendetta, 이창호, 0705 촛불   5 새날개1 08-07-06 5 0 14565
41 정의구현사제단이 양치기 대통령에게 선물해준 마지막 소통의.. 북새통 선생 08-07-04 11 0 9326
40 촛불의 힘, 임계점을 돌파하다!   3 원아이드잭 08-07-01 34 0 10173
39 여러분이 미워하고 존경하는 386입니다. [아고라펌]   8 그림자 08-06-30 11 0 9825
38 우리가 반미 입니까? 아님 미국쇠고기수입자체를 반대합니까?   3 천국문지기 08-06-30 3 0 8225
37 [UCC]한국인 2세 유학생이 만든 촛불시위 영상   1 촛불의 힘 08-06-20 5 0 9601
36 6월20일 촛불집회부터   3 삼양라면화이팅 08-06-19 3 0 8601
35 온라인 촛불 문화제- 우리 함께 동참해요. 초록별문지기 08-06-15 5 0 8913
34 '무겁지 말자'가 정답   36 폐인(嬖人) 08-06-12 48 0 15356
33 시위는 이미 촛불에서 횃불로 진화되었습니다. 반광우병이 아..   29 김반장 08-06-03 15 0 12579
32 긴밤 지새우고 풀잎마다 맺힌 아침이슬처럼...   13 토지공개념 08-06-02 24 0 11141
31 이제 100일 지났다...어디까지 가는지 두고보자! 희망 08-06-01 4 0 9858
30 물대포 맞고 왔습니다.   10 반전할까요 08-06-01 41 0 10242
29 [5월 30일] 전국 촛불문화제 일정입니다.   11 김반장 08-05-30 14 0 10332
28 [쇠고기협상 장관고시발표] 5월 29일, 30일 현장 스케치   1 컨텐츠팀 08-05-30 12 0 10056
27 경찰 추산 10,000명 모인 동영상입니다. 개네들은 사람 숫자..   4 동영상 08-05-30 9 0 6314
26 우리는 '노무현 시대'를 반복해야 합니다. 아니 엄밀히 말한..   2 초록물고기 08-05-29 10 0 12844
25 광우병, 국민이 싫다잖아!!!   13 칼 융 08-05-28 46 0 10853
24 25일 연행됐던 마클회원 '커리'님의 강제연행 후기입니다.   3 마이클럽[펌] 08-05-28 6 0 9098
23 국민을 섬기기는 싫은거지??   4 이준기(펌) 08-05-28 18 0 9580
22 밝아오는 아침 해를 느끼고 청계광장을 떠나며.   2 서프[펌] 08-05-27 12 0 8575
21 2008년 5월의 새벽엔 민주주의는 없었다.   1 초록별문지기 08-05-26 6 0 7183
20 깨어 있는 시민광장 회원님, 우리도 광화문으로 가요.   2 초록별문지기 08-05-25 4 0 8909
19 경은이 학교에 항의전화를... 부산광장에 경은이 아빠 코버스..   9 베가번드 08-05-18 43 0 15466
18 경찰 "윤도현-김장훈 사법처리", 김장훈 "꾹 참으려 했는데..   15 rain 08-05-17 34 0 8624
17 5월 17일 미친소 반대의 날 - 촛불집회 및 가두행진 총정리 시민광장 08-05-17 10 0 9556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