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경은이 학교에 항의전화를... 부산광장에 경은이 아빠 코버스님 글 (펌)
베가번드 | 2008-05-18 07:04:32 | 조회 14531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24656     


트위터 페이스북

"촛불집회 참석금지 지도요망. 참석하면 교칙에 의해 처벌됨

**여자중학교"

 

몇일 전 집사람 휴대폰으로 위와 같은 문자를 경은이 학교에서 보냈더군요.

조금 전 학교에 전화 했습니다.

 

코버스 : 학부형인데요. 위와 같은 문자를 학교에서 보낸게 맞나요?

 

교 사 : 네 맞습니다만, 어떤일로.

 

코버스 : 어떤 근거로 이런 협박성 문자를 보냈는지, 촛불집회 참석이 어떤 교칙에 위배 되는지 알고 싶은데요.

 

.....순간 당황한 젊은 여선생이 교감선생에게 전화기를 넘긴다.....

 

코버스 : 위 내용 재차 반복.

 

교  감 : 그런 불법집회에 나가면 학생신분에 맞는 행동이 아니기에 교칙에 위배 됩니다.

 

코버스 : 불법집회라뇨? 그걸 왜 학교가 판단을 합니까? 무슨 근거로 이런 법적인 문제를 합법이니, 불법이니 판단합니까? 학교가 그런걸 판단하고 결정하는 곳은 아니죠.

 

교  감 : 꼭 불법집회가 문제라는게 아니라 중학생이란 어린 나이에 그냥 휩쓸려 그런 곳에 무작정 나가는 것이 좋지 못하다는 것이죠.

 

코버스 : 선생님 그 학교 학생 수준이 그 정도밖에 안됩니까? 전 국민이 다 아는 그런 심각한 문제에 대해 의사 표현을 하는게 어린 나이라서 안된다뇨. 419때도 중학생이 나섰는데... 21세기에는 왜 안된다는 겁니까?

 

교  감 : .....그러니까 늦은 시간에 아무 생각 없이 휩쓸려 다니는게 좋지 못하다는 것인데요. 아버님 같이 교육관이 확실한 부모님과 함께 나간다면 그런 건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코버스 : 전국민이 다 심각성을 인식하고 참여하는 심각한 문제에 중학생이라서 안된다고 생각하시는 건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헌법에 보장된 집회결사의 자유는 중학생이라도 똑같이 적용 됩니다. 중학생들이라서 아무 생각없이 휩쓸려 다닌다는 학교 인식에 좀 문제가 있어 보입니다. 그건 그렇고 교칙에 따라서 처벌한다는 식으로 협박에 가까운 문자는 누가 보낸겁니까? 이런 건 예의가 아니라 생각하는데요. 그것도 완전 명령조로...

 

교  감 : 협박이라뇨?

 

코버스 : 별 근거도 없이 교칙에 의해 처벌 된다고 학부모에게 문자를 보낸 게 협박 아닙니까? 이걸 기분 좋게 볼 수 있겠어요? 애 엄마가 깜짝 놀라서 보여 주던데 말이죠.

 

교  감 : 그렇게 보셨다면 정말 죄송합니다. 문구 선택에 주의 했어야 했는데...

 

코버스 : 학교 의사와는 상관없이 교육청이나 상급 기관에서 시켜서 하는 것이란 건 잘 알지만 이렇게 교칙 운운하며 학생을 처벌 하겠다는 식으로 학부모를 협박하면 안되는 겁니다. 이 정도라면 학부모들께 사과 문자를 보내야 하는게 아닌가요.

 

교  감 : 정말 죄송합니다. 앞으로는 주의 하겠습니다.

 

코버스 : 오늘 딸아이 손 잡고 촛불집회 나갈건데 나가도 되는거죠. 교칙위반 이런거 아닌거죠.

 

교  감 : 부모님과 함께 나간다면 문제 될게 없습니다.

 

코버스 : 장시간 통화 하는라 고생 하셨습니다. 수고하셈...

 

 

<오늘의 결론>

1. 학교 교칙이란 정해진 원칙이 없다 일단 걸어 놓고 교칙이라고 우기면 다 된다.

2. 집회의 합법과 불법 여부는 학교 판단이다.

3. 불법집회라도 부모와 함께라면 괜찮다.

 

※ 집사람이 불안해 합니다. 혹시 경은에게 불익이 있을까봐.....

그렇다면 내 가만 있을 사람도 아니지만 이런 생각을 할 수 밖에 없다니.....

참 암울한 현실입니다.

 

     

촛불문화제, 불법집회, 학생참여
덧글쓰기 | 전체글 9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실버코인  

반대 땅바기!
미친소 정권은 물러가라!
08-05-18

레인맨  

코버스님 멋쟁이..
부산광장이여 영원하라~~~
08-05-19

바다61  

우리아이 학교에서도 이런 문자가 온다면 어떻게 대응을 하여야하나 생각했었는데 코버스님이
확실하게 정리해주셨네요
08-05-19

코버스  

여기까지 퍼오시다니.....

근데 그날 촛불집회 못갔습니다.

뭔 봉사점수 따야 한다고 해운대 해수욕장에 쓰레기 주으러 가 늦게와서.....

미친소도 문제지만 봉사점수도 큰 문제더군요
08-05-19

 

아이 손잡고 가는선에서 적당히 타협했는걸로 보입니다. 불만스럽습니다,
08-05-19

강물처럼  

아이에게
불이익이 없다고 장담 못하지요.

이 사회가 그런 사회입니다...
지금까지도 그래왔고,
앞으로도 상당한 기간동안
그럴 것입니다...

"쩝"님!
우리 사회의 문제는
존경받을 사람이 없다는 것입니다..

존경받을 사람을 제거하고
없애는 사회, 그 게 대한민국입니다..
08-05-20

창가의 토토  

옳으신 말씀이네요.
빨리 미친 소 정리하고
후에
항생제 먹여 안전하지 않은 한국소도 정리해야 하는뎅...
갈길이 멉니다.
08-05-22

 

강물처럼님, 아이에게 불이익이 있을까 걱정한다면 학교선생님에게 아예 전화하지 않는 것이 옳지요. 그냥 사는것이 좋지요. 무뇌아처럼...
08-05-23

코버스  

자식 키워보면 세상 일이 그리 만만하고 쉬운게 아닙니다.

학교를 다는 건 내가 아니니까 말이죠

미친소도 문제지만 아직까지도 미친선생들이 종종 있습니다.

저는 미친소보다 미친선생들이 더 무섭습니다.
08-05-25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72 <동영상> [▶◀ 대법원] 노회찬 의원 무죄! 촛불 문화제   2 그림자村 13-02-17 4 0 35061
71 [속보] 첨맘님의 큰따님 유수진양이 연행되었습니다.   4 불출 11-11-27 3 0 20335
70 작은 촛불. 서백송 11-07-29 0 0 20572
69 이정희대표"4대강 사업 중단을위한 농성을 시작합니다."   2 ▦한다솜 10-08-12 2 0 11350
68 어제 아고라를 울렸던 촛불예비군 차중사   4 대 한 민 국 10-05-14 7 0 5586
67 이명박 정권이 제 정신이 아니다!   3 경기희망 김진표 10-02-25 7 3 20790
66 [안산상록을 기호9번 이영호] 노무현이 시대정신 입니다 기호9번이영호 09-10-23 1 0 19089
65 [안산상록을 기호9번 이영호] 촛불시민 여러분 미안합니다 지.. 기호9번이영호 09-10-20 0 0 18540
64 촛불반성문을 쓰지 않는 이유로 문광부 지원금이 끊긴 전국행..   3 간격 09-10-13 7 0 8290
63 김대중 대통령님 쾌유기원 촛불들기   45 박무 09-08-13 52 9 7433
62 [7월 24일] 언론노조 촛불문화제 시민광장 09-07-23 7 0 8495
61 ★★★★ 일산 노무현 전대통령 추모콘서트 - 생방송 ★★★.. 코드프리 09-07-12 2 0 13210
60 촛불시위 필패의 프레임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2 서재욱 09-05-31 2 0 11578
59 6월달 너무나 힘들겠지만 ... 미디어법과 집시법만은 막읍시..   1 담더기 09-05-31 1 0 7280
58 "1년 동안 야만의 시대, 짐승의 질서 복원 했사옵니다" (2월1..   8 Lucida 09-02-02 6 0 6932
57 [펌] 눈오는 날의 따뜻한 풍경   9 가람^^* 09-01-14 4 0 4786
56 9.22. 유모차부대 표적수사 관련 기자회견문   2 유모차부대 08-09-22 7 0 7788
55 (아고라펌) 유모차 어머니들을 비난하시는 분들에게   1 아고라펌 08-09-21 0 0 6419
54 촛불집회와 시민광장   13 천국문지기 08-09-09 21 0 15378
53 화룡점정(&#30059;龍點睛)과 화사첨족(&#30059;蛇添足)   2 천국문지기 08-08-11 5 0 10618
52 인턴기자가 본 '부시 방한 반대' 촛불시위 썬데이코리아/펌 08-08-06 5 0 12869
51 눈물로 호소합니다..........................................   5 아고라펌 08-08-06 18 0 8353
50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 장동만 08-08-04 1 0 5039
49 [영상과 전문] 이길준 이경(의경) 양심선언, "나는 저항한다"   10 이길준/펌 08-07-28 13 0 8539
48 "진압하다 헬멧 속에서 울기도 했다" - 현역 의경, 촛불진압..   6 시민토성 08-07-25 7 0 6697
47 시민광장의 촛불과 깃발 - 1.0에서 4.0까지   20 새벽편지 08-07-25 28 1 8738
46 유시민과 시민광장의 길   35 칼 융 08-07-18 28 5 11218
45 네티즌 대항쟁과 <시민광장개조론>   32 김반장 08-07-18 46 6 13683
44 촛불도 나도 잠들지 못하는 밤   23 시민광장 08-07-18 31 0 6908
43 촛불의 끝.   2 가람^^* 08-07-14 3 0 8178
42 V for Vendetta, 이창호, 0705 촛불   5 새날개1 08-07-06 5 0 13332
41 정의구현사제단이 양치기 대통령에게 선물해준 마지막 소통의.. 북새통 선생 08-07-04 11 0 8700
40 촛불의 힘, 임계점을 돌파하다!   3 원아이드잭 08-07-01 34 0 9324
39 여러분이 미워하고 존경하는 386입니다. [아고라펌]   8 그림자 08-06-30 11 0 9186
38 우리가 반미 입니까? 아님 미국쇠고기수입자체를 반대합니까?   3 천국문지기 08-06-30 3 0 7393
37 [UCC]한국인 2세 유학생이 만든 촛불시위 영상   1 촛불의 힘 08-06-20 5 0 8946
36 6월20일 촛불집회부터   3 삼양라면화이팅 08-06-19 3 0 7956
35 온라인 촛불 문화제- 우리 함께 동참해요. 초록별문지기 08-06-15 5 0 7954
34 '무겁지 말자'가 정답   36 폐인(嬖人) 08-06-12 48 0 14339
33 시위는 이미 촛불에서 횃불로 진화되었습니다. 반광우병이 아..   29 김반장 08-06-03 15 0 11724
32 긴밤 지새우고 풀잎마다 맺힌 아침이슬처럼...   13 토지공개념 08-06-02 24 0 10293
31 이제 100일 지났다...어디까지 가는지 두고보자! 희망 08-06-01 4 0 9164
30 물대포 맞고 왔습니다.   10 반전할까요 08-06-01 41 0 9587
29 [5월 30일] 전국 촛불문화제 일정입니다.   11 김반장 08-05-30 14 0 9428
28 [쇠고기협상 장관고시발표] 5월 29일, 30일 현장 스케치   1 컨텐츠팀 08-05-30 12 0 9269
27 경찰 추산 10,000명 모인 동영상입니다. 개네들은 사람 숫자..   4 동영상 08-05-30 9 0 5817
26 우리는 '노무현 시대'를 반복해야 합니다. 아니 엄밀히 말한..   2 초록물고기 08-05-29 10 0 12105
25 광우병, 국민이 싫다잖아!!!   13 칼 융 08-05-28 46 0 9968
24 25일 연행됐던 마클회원 '커리'님의 강제연행 후기입니다.   3 마이클럽[펌] 08-05-28 6 0 8261
23 국민을 섬기기는 싫은거지??   4 이준기(펌) 08-05-28 18 0 8706
22 밝아오는 아침 해를 느끼고 청계광장을 떠나며.   2 서프[펌] 08-05-27 12 0 7942
21 2008년 5월의 새벽엔 민주주의는 없었다.   1 초록별문지기 08-05-26 6 0 6846
20 깨어 있는 시민광장 회원님, 우리도 광화문으로 가요.   2 초록별문지기 08-05-25 4 0 8370
경은이 학교에 항의전화를... 부산광장에 경은이 아빠 코버스..   9 베가번드 08-05-18 43 0 14532
18 경찰 "윤도현-김장훈 사법처리", 김장훈 "꾹 참으려 했는데..   15 rain 08-05-17 34 0 8088
17 5월 17일 미친소 반대의 날 - 촛불집회 및 가두행진 총정리 시민광장 08-05-17 10 0 8723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