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어제 아고라를 울렸던 촛불예비군 차중사
대 한 민 국 | 2010-05-14 02:22:57 | 조회 5557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48666     


트위터 페이스북

촛불은 뼈저리게 반성합니다.그동안 잊고 살아서 죄송합니다.

MB와 조선일보가 일깨워주셔서 뭐라고 감사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반성할게요. 뼈저리게 반성할게요.

 

 

 

어제 아고라에 촛불예비군 차 중사님 글을 보고 많이 슬펐습니다.

우리 촛불이 이것밖에 안 되는 건가? 과연 나는 무엇을 했고 그분들에게 무슨 도움을

주었을까?  그분들은 모두 함께 살아보고자 그 한몸 희생하며 그렇게 몸부림치며

싸워 왔는데 남은 것 이라고는   무관심과 비참한 생활고 ,그리고 재판 때문에

결국 직장도 잃었다는데 ....ㅠㅠ

 

우리는 그분들의 아픔을 잊고 살았습니다.

 

 

 

아래는 어제 아고라에 차 중사님이 어제 올린 글입니다.

 

이곳에 글쓰는게 삼년만이네요.

2008년 미국산 소고기 수입으로 시작된 촛불문화제가 유혈사태로까지 번지면서

당시 어린아이 여자분들 학생들이 힘없이 두들겨 맞는 것을 보고 도저히 가만히 있을수 없어서

예비군복을꺼내입고 거리로 뛰어나가... 촛불예비군으로 활동했던 차중사 라고 합니다벌써 삼년이란

시간이 흘렀네요같이 촛불들던 여러분은 어떻게 지내고 계신지요..

 

전 그때 뜨거운 마음으로 같이 촛불들던 그시절에서 아직 한발작도 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바로 재판때문에요..대신 맞겠다 라는 생각으로 거리로 나가 참 치열하게 싸웠습니다.홀로남아 재판을

받고 있는 분들을 마주치면 씁쓸한 웃음만 짓고 스쳐 지나갑니다이젠 후회만 남아있는거 같습니다

나도 그냥 미국산 소고기가 수입이 되건 말건 집에만 있었다면 이런꼴을 않당해도

될텐데...내가 뭐라고 지켜준답시고 나가서 이고생을 하고 있나...

 

한달에 한번꼴로 찾아가는 법정이 너무나 두렵고 지칩니다..

벌금형 저에겐 너무 감당하기 힘든 현실입니다..제발 저에게 관심가져주세요...

이 재판이 저 혼자만의 싸움이 아니였음을...  느낄수 있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ㅡ중략 ㅡ

 

링크

촛불예비군 차정현 중사입니다..저를 잊지 말아주세요

 

오죽하면 이렇게 글을 올려가며 하소연 을 했을까요

벌금이 대략 200~이상이 나온다고 합니다. 지금 당장 먹을 것도 걱정이라는데

벌금까지ㅠㅠ 촛불시민 여러분 우리가 십시일반 도와줍시다.

100만촛불이 아직도 죽지 않았음을 조선과 MB에게 보여 줍시다.

 

아래 계좌로 십시일반 도움을 주십시오.

MB에게 없는 우리 촛불의 따뜻한 마음을 보여줍시다.

 

그 뜨거웠던 여름 광장에서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싸웠던 촛불 예비군 차 중사.

우리를 지켜주었던 촛불 예비군 차중사를 이제 우리가 지켜줘야 할 차례입니다.

 

그동안  촛불을 잊고 살았음을  뼈저리게 반성합니다.

우리 이렇게  당하고 있을 수 만은 없지 않겠습니까?

내일 조선일보 앞에서 2시 ~ 부터 조선일보 왜곡 기사에 대한 항의로

민언련과 시민단체합동  기자 회견이 있습니다.

 

 

조선일보와 MB에게 우리 촛불이 살아 있음을 보여줍시다

진알시에서 촛불 반성문을 받고 있습니다.

이 반성문은 언론 보도 자료로 쓰이니 한 줄이라도  좋으니 동참해주십시오

 

이미지 클릭

 

 

 

 

     

촛불은 살아있다
덧글쓰기 | 전체글 4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컴아이  

들불처럼 타올랐다가..시간이 지나면 모두들 그냥 잊고 지내게 되지요...

이렇게 혼자서..공권력과 싸우게 되면...

도무지 어찌할수가 없을것입니다...

뭔가 도와줄수 있는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네요..

개인적으로 지원하는 것보다...

광장에서 모금후 지원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듯 싶네요...
10-05-14

미늘  

촛불을 잊을수 없지요....모두 가슴속 깊숙히 촛불이 꺼질까 담고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10-05-14

동자  

누가 걷느냐가 문제겠지. 차중사 본인이 직접 걷는다 그러면 도와주겠지만
다른데가 끼면 조낸 날파리들 달려드는거, 본인이 제일 잘 알텐데?

그나마 진알시가 아직까지 큰소리칠수있는 이유가 다이렉트로 돈 쏘기 때문 아닌가?

촛불? 풉.... 날파리들만 남고 진짜 고생한 인간들은 떠났지. 누군지 다들 알텐데?

[이상, 말투는, 그 똥+날파리들에게 날리는 글입니다. 설치류와 싸우다 보니 다들 닮아가는가보군요]
10-05-14

촛불이되어-  

서로믿고 뭉쳐야 하는데 혼자서 벌금까지 안탑갑습니다.차중사님 힘내세요
10-08-04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72 <동영상> [▶◀ 대법원] 노회찬 의원 무죄! 촛불 문화제   2 그림자村 13-02-17 4 0 34891
71 [속보] 첨맘님의 큰따님 유수진양이 연행되었습니다.   4 불출 11-11-27 3 0 20284
70 작은 촛불. 서백송 11-07-29 0 0 20547
69 이정희대표"4대강 사업 중단을위한 농성을 시작합니다."   2 ▦한다솜 10-08-12 2 0 11271
어제 아고라를 울렸던 촛불예비군 차중사   4 대 한 민 국 10-05-14 7 0 5558
67 이명박 정권이 제 정신이 아니다!   3 경기희망 김진표 10-02-25 7 3 20693
66 [안산상록을 기호9번 이영호] 노무현이 시대정신 입니다 기호9번이영호 09-10-23 1 0 18985
65 [안산상록을 기호9번 이영호] 촛불시민 여러분 미안합니다 지.. 기호9번이영호 09-10-20 0 0 18439
64 촛불반성문을 쓰지 않는 이유로 문광부 지원금이 끊긴 전국행..   3 간격 09-10-13 7 0 8224
63 김대중 대통령님 쾌유기원 촛불들기   45 박무 09-08-13 52 9 7400
62 [7월 24일] 언론노조 촛불문화제 시민광장 09-07-23 7 0 8451
61 ★★★★ 일산 노무현 전대통령 추모콘서트 - 생방송 ★★★.. 코드프리 09-07-12 2 0 13128
60 촛불시위 필패의 프레임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2 서재욱 09-05-31 2 0 11539
59 6월달 너무나 힘들겠지만 ... 미디어법과 집시법만은 막읍시..   1 담더기 09-05-31 1 0 7238
58 "1년 동안 야만의 시대, 짐승의 질서 복원 했사옵니다" (2월1..   8 Lucida 09-02-02 6 0 6906
57 [펌] 눈오는 날의 따뜻한 풍경   9 가람^^* 09-01-14 4 0 4764
56 9.22. 유모차부대 표적수사 관련 기자회견문   2 유모차부대 08-09-22 7 0 7731
55 (아고라펌) 유모차 어머니들을 비난하시는 분들에게   1 아고라펌 08-09-21 0 0 6374
54 촛불집회와 시민광장   13 천국문지기 08-09-09 21 0 15327
53 화룡점정(&#30059;龍點睛)과 화사첨족(&#30059;蛇添足)   2 천국문지기 08-08-11 5 0 10550
52 인턴기자가 본 '부시 방한 반대' 촛불시위 썬데이코리아/펌 08-08-06 5 0 12803
51 눈물로 호소합니다..........................................   5 아고라펌 08-08-06 18 0 8287
50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 장동만 08-08-04 1 0 5020
49 [영상과 전문] 이길준 이경(의경) 양심선언, "나는 저항한다"   10 이길준/펌 08-07-28 13 0 8489
48 "진압하다 헬멧 속에서 울기도 했다" - 현역 의경, 촛불진압..   6 시민토성 08-07-25 7 0 6647
47 시민광장의 촛불과 깃발 - 1.0에서 4.0까지   20 새벽편지 08-07-25 28 1 8710
46 유시민과 시민광장의 길   35 칼 융 08-07-18 28 5 11194
45 네티즌 대항쟁과 <시민광장개조론>   32 김반장 08-07-18 46 6 13614
44 촛불도 나도 잠들지 못하는 밤   23 시민광장 08-07-18 31 0 6879
43 촛불의 끝.   2 가람^^* 08-07-14 3 0 8137
42 V for Vendetta, 이창호, 0705 촛불   5 새날개1 08-07-06 5 0 13248
41 정의구현사제단이 양치기 대통령에게 선물해준 마지막 소통의.. 북새통 선생 08-07-04 11 0 8666
40 촛불의 힘, 임계점을 돌파하다!   3 원아이드잭 08-07-01 34 0 9258
39 여러분이 미워하고 존경하는 386입니다. [아고라펌]   8 그림자 08-06-30 11 0 9144
38 우리가 반미 입니까? 아님 미국쇠고기수입자체를 반대합니까?   3 천국문지기 08-06-30 3 0 7337
37 [UCC]한국인 2세 유학생이 만든 촛불시위 영상   1 촛불의 힘 08-06-20 5 0 8904
36 6월20일 촛불집회부터   3 삼양라면화이팅 08-06-19 3 0 7911
35 온라인 촛불 문화제- 우리 함께 동참해요. 초록별문지기 08-06-15 5 0 7893
34 '무겁지 말자'가 정답   36 폐인(嬖人) 08-06-12 48 0 14274
33 시위는 이미 촛불에서 횃불로 진화되었습니다. 반광우병이 아..   29 김반장 08-06-03 15 0 11665
32 긴밤 지새우고 풀잎마다 맺힌 아침이슬처럼...   13 토지공개념 08-06-02 24 0 10239
31 이제 100일 지났다...어디까지 가는지 두고보자! 희망 08-06-01 4 0 9121
30 물대포 맞고 왔습니다.   10 반전할까요 08-06-01 41 0 9549
29 [5월 30일] 전국 촛불문화제 일정입니다.   11 김반장 08-05-30 14 0 9367
28 [쇠고기협상 장관고시발표] 5월 29일, 30일 현장 스케치   1 컨텐츠팀 08-05-30 12 0 9220
27 경찰 추산 10,000명 모인 동영상입니다. 개네들은 사람 숫자..   4 동영상 08-05-30 9 0 5791
26 우리는 '노무현 시대'를 반복해야 합니다. 아니 엄밀히 말한..   2 초록물고기 08-05-29 10 0 12061
25 광우병, 국민이 싫다잖아!!!   13 칼 융 08-05-28 46 0 9910
24 25일 연행됐던 마클회원 '커리'님의 강제연행 후기입니다.   3 마이클럽[펌] 08-05-28 6 0 8202
23 국민을 섬기기는 싫은거지??   4 이준기(펌) 08-05-28 18 0 8646
22 밝아오는 아침 해를 느끼고 청계광장을 떠나며.   2 서프[펌] 08-05-27 12 0 7903
21 2008년 5월의 새벽엔 민주주의는 없었다.   1 초록별문지기 08-05-26 6 0 6818
20 깨어 있는 시민광장 회원님, 우리도 광화문으로 가요.   2 초록별문지기 08-05-25 4 0 8337
19 경은이 학교에 항의전화를... 부산광장에 경은이 아빠 코버스..   9 베가번드 08-05-18 43 0 14477
18 경찰 "윤도현-김장훈 사법처리", 김장훈 "꾹 참으려 했는데..   15 rain 08-05-17 34 0 8059
17 5월 17일 미친소 반대의 날 - 촛불집회 및 가두행진 총정리 시민광장 08-05-17 10 0 8667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