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광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가입
촛불시위 필패의 프레임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서재욱 | 2009-05-31 22:55:47 | 조회 11447 인쇄하기
http://www.usimin.co.kr/36115     


트위터 페이스북

촛불시위는 왜 현실정치의 변화와 연결되지 못 하고 있는가? 인터넷 공간에서는 금새라도 MB정권 타도가 이루어질 듯 한데 왜 현실사회에서는 별 다른 파장없이 시간만 흘러가고 있는가? 이는 언로를 틀어막고 여론을 억압하는 정권의 탓인가, 아니면 결사항전을 벌이지 못 하는 야당의 무기력 때문인가?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국민의 마음이 가장 큰 원인이다. 이 점을 이해하지 못 하면 촛불시위는 계속해서 필패의 프레임에 갇힐 수 밖에 없다는게 필자의 생각이다. 어찌 되었든 여당은 국민의 선택으로 여당이 된 것이며, 야당 또한 거리에 서 있지 않은 다양한 국민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국민들의 생각은 복잡미묘하며 단지 몇 가지의 성향으로 구분될 수 없다. 5천만 국민들의 마음 속에는 가히 백가쟁명이라 할 만큼 다양한 생각들이 혼재되어 있다. 어떤 사안에는 상대적으로 진보적인데, 다른 사안에는 상대적으로 보수적일 수도 있다. 그리고 지지하는 사안조차도, 어느 정도의 선까지는 지지하지만 그 이상은 바라지 않는 경우도 흔하다.
 
또한 아무리 참여인원이 많아도 거리에 선 국민들이 거리에 서지 않은 국민들보다 많을 수는 없다. 오히려 대개의 경우 거리에 선 국민들은, 그 인원이 수십만에 달해도 상대적으로 소수에 불과하다. 열심히 시위에 참가하고 다음 날 직장이나 학교에 가보면 별 다른 관심도 없고 냉담하고 의견도 각기각색인 동료들이 대부분이기 마련이다.
 
뜨거운 거리의 열기를 처음 경험한 이들에게는 이런 현실이 도리어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다. 그러나 어떤 사람에게는 두 번 물을 필요도 없이 당연한 진리로 인정된 주장이 다른 사람에게는 전혀 그렇지 않을 수 있다. 이 점을 직시해야 한다.
 
심지어 거리에 나온 수십만의 인파들 또한 그렇다. 하나의 쟁점에 대한 공통된 문제의식을 제외하고는 이해관계도 일치하지 않고 관심사도 서로 다른 사람들이 한날 한 장소에 모여 있는 것이다. 같이 촛불시위에 참여한 이들도 다른 쟁점에서는 서로 반대의 입장에 서 있을 수 있다.  
 
이는 한 이슈를 공론화하는 데는 긍정적이나 어떠한 정치세력을 형성하는 데는 커다란 약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일시적 분노의 감정들은 진흙처럼 단단히 뭉쳐지지 못 하고 제각기 따로 노는 자갈처럼 거친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가기 쉽기 때문이다. 마치 수증기처럼 뜨겁게 달아올랐다가 순식간에 흩어지기 십상인 것이다. 
 
거리시위만으로는 한계가 분명하다. 거리는 뜨겁고 열정적인 민주주의의 장이지만 또한 평면적이고 2차원적인 공간이기도 하다. 거리시위는 저항의 수단이지 합의의 수단이 아니다. 합의는 어디까지나 직장과 학교 등 일상시기의 사회공간에서 이루어질 수 밖에 없다. (여기서 필자가 말하는 합의는 진보세력과 평범한 국민들간의 합의, 거리에 서 있는 사람과 서 있지 않은 사람들 간의 합의를 이야기하는 것이다)
 
중요한 건 어떻게 수많은 사람들의 다양한 생각들을 한 데 묶을 수 있을지다. 거리의 열정을 마음 속에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수많은 사람들의 서로 다른 관심사와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어떻게 녹여낼 수 있을지를 진지하게 생각해야 한다. 막연한 공감대에만 의지하려 들어서는 안 된다. 심정적 동조와 적극적 지지는 분명히 다르다.
 
기실 참여정부 시절 진보진영이 극심한 분열을 겪은 건 심지어 진보진영조차도 한 데 묶을 수 있는 공통의 합의가 부족한데 그 원인이 있다. 내부 분열이 극심한 와중에 어떻게 보수세력의 전방위적인 공세에 맞설 수 있었겠는가. 그리고 어떻게 국민들에게 설득력있는 비젼을 제시할 수 있었겠는가.
 
공통의 합의를 이루기 위해 무엇보다도 필요한 건 내실이다. 자기 실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말이다. 상대편의 흠집을 파고드는 것만으로는 국민의 인정을 받을 수 없다. 쟁점들을 떠돌아 다니며 '유격전'을 펼치는 건 간혹 여론의 반향을 얻을 있을지는 몰라도 내실을 쌓는데 별 다른 도움이 되지 못 한다. 사안 하나하나를 벽돌을 차곡차곡 쌓아가는 과정으로, 진지를 굳건하게 다지는 과정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그러지 않고 단지 감성적인 반대에만 의존한다면 설령 집권을 한다 하더라도 또 다시 극심한 분열과 적대의 양상이 벌어질 것은 불보듯 뻔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민주주의 2.0등의 시도를 통해 고민했던 것도 바로 진보진영 내부의 토론과 성찰을 통해 내실을 다지는 일이었다고 생각한다. 진보진영은 미디어에서도 학계에서도 정치판에서도 극히 소수의 세력이다. 애시당초 담론의 열세라는 핸디캡을 떠안고 출발할 수 밖에 없는 태생적 한계를 지니고 있는 것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신분지위를 막론하고 국민 하나하나가 지식인이자 오피니언 리더인 '시민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는게 노무현 전 대통령의 뜻이었다.
 
중국 명나라의 개국군주인 주원장의 핵심참모였던 이선장은 주원장에게 "성벽을 높이 쌓고, 양식을 모으고, 등극을 미루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성을 쌓는다는 것은 근거지를 탄탄하게 만든다는 의미다. 떠돌아 다니면 인재와 자원의 누수, 그리고 이합집산을 피할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양식을 모은다는 것은 힘을 모은다는 의미다. 백성을 풍요롭게 하지 못 하면서 전투만 하게 되면 피폐함을 면치 못 하게 되기 때문이다. 등극을 미룬다는 것은 서두르지 않고 착실히 내실을 다진다는 의미다. 급하게 앞장서서 나아갔다가는 천명과 민심을 얻지 못 하고 도리어 표적이 되어 쉽게 진압당하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이선장의 지적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노무현 대통령의 유지를 이어받는 건 바로 모두가 '시민 전문가'라는 각오로 치열하게 내부적 성찰을 진행할 때 비로소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읽어야 할 책들과 치열하게 논쟁해야 할 주제는 끝이 없다. 오늘날 진보세력의 최소한의 공통적 합의점은 무엇이 되어야 하는가, 서민의 이익과 공공선을 어떻게 일치시켜 나갈 것인가, 그리고 주변 4강과의 관계를 고려하면서 어떻게 남북평화를 이루어 나갈 것인지 등. 가능하다면 보수파의 책과 칼럼도 열심히 읽어야 한다. 그들의 담론을 이기기 위해서는 그들의 논리를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촛불시위 필패의 프레임'을 극복하고, 거리의 열기를 사회적 합의로 이끌어 낼 수 있을 때 비로소 다른 세상이 가능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꾸었던 '서민 민주주의' 세상은 곧 '시민 전문가'의 세상이기도 하다. 이를 이룩하는 건 우리 2~30대 젊은 세대가 앞장서서 해야 할 일 가운데 하나다.

     

노무현, 민주주의, 촛불시위
덧글쓰기 | 전체글 2건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무한대  

옳은 말씀입니다.
내적 역량의 다져야 합니다.
토론과 성찰을 통해 내실을 다지는 일,
스스로 시민 전문가로 커 나가는 일.
이것이 현재 가장 중요한 일이라는 것에 동의합니다.
09-06-01

서재욱  

안녕하세요.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정 노무현 대통령 님의 유지를 잇는다는게 무언지 고민하며 글을 써보았습니다.
시민광장이 '시민 전문가'를 양성하는 그런 공간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해 봅니다.
09-06-01

시민광장 일정표 시민광장
72 <동영상> [▶◀ 대법원] 노회찬 의원 무죄! 촛불 문화제   2 그림자村 13-02-17 4 0 34429
71 [속보] 첨맘님의 큰따님 유수진양이 연행되었습니다.   4 불출 11-11-27 3 0 20158
70 작은 촛불. 서백송 11-07-29 0 0 20450
69 이정희대표"4대강 사업 중단을위한 농성을 시작합니다."   2 ▦한다솜 10-08-12 2 0 11078
68 어제 아고라를 울렸던 촛불예비군 차중사   4 대 한 민 국 10-05-14 7 0 5490
67 이명박 정권이 제 정신이 아니다!   3 경기희망 김진표 10-02-25 7 3 20462
66 [안산상록을 기호9번 이영호] 노무현이 시대정신 입니다 기호9번이영호 09-10-23 1 0 18736
65 [안산상록을 기호9번 이영호] 촛불시민 여러분 미안합니다 지.. 기호9번이영호 09-10-20 0 0 18179
64 촛불반성문을 쓰지 않는 이유로 문광부 지원금이 끊긴 전국행..   3 간격 09-10-13 7 0 8059
63 김대중 대통령님 쾌유기원 촛불들기   45 박무 09-08-13 52 9 7329
62 [7월 24일] 언론노조 촛불문화제 시민광장 09-07-23 7 0 8328
61 ★★★★ 일산 노무현 전대통령 추모콘서트 - 생방송 ★★★.. 코드프리 09-07-12 2 0 12924
촛불시위 필패의 프레임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2 서재욱 09-05-31 2 0 11448
59 6월달 너무나 힘들겠지만 ... 미디어법과 집시법만은 막읍시..   1 담더기 09-05-31 1 0 7145
58 "1년 동안 야만의 시대, 짐승의 질서 복원 했사옵니다" (2월1..   8 Lucida 09-02-02 6 0 6838
57 [펌] 눈오는 날의 따뜻한 풍경   9 가람^^* 09-01-14 4 0 4723
56 9.22. 유모차부대 표적수사 관련 기자회견문   2 유모차부대 08-09-22 7 0 7604
55 (아고라펌) 유모차 어머니들을 비난하시는 분들에게   1 아고라펌 08-09-21 0 0 6280
54 촛불집회와 시민광장   13 천국문지기 08-09-09 21 0 15171
53 화룡점정(&#30059;龍點睛)과 화사첨족(&#30059;蛇添足)   2 천국문지기 08-08-11 5 0 10397
52 인턴기자가 본 '부시 방한 반대' 촛불시위 썬데이코리아/펌 08-08-06 5 0 12632
51 눈물로 호소합니다..........................................   5 아고라펌 08-08-06 18 0 8143
50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 장동만 08-08-04 1 0 4965
49 [영상과 전문] 이길준 이경(의경) 양심선언, "나는 저항한다"   10 이길준/펌 08-07-28 13 0 8370
48 "진압하다 헬멧 속에서 울기도 했다" - 현역 의경, 촛불진압..   6 시민토성 08-07-25 7 0 6525
47 시민광장의 촛불과 깃발 - 1.0에서 4.0까지   20 새벽편지 08-07-25 28 1 8637
46 유시민과 시민광장의 길   35 칼 융 08-07-18 28 5 11140
45 네티즌 대항쟁과 <시민광장개조론>   32 김반장 08-07-18 46 6 13443
44 촛불도 나도 잠들지 못하는 밤   23 시민광장 08-07-18 31 0 6814
43 촛불의 끝.   2 가람^^* 08-07-14 3 0 8026
42 V for Vendetta, 이창호, 0705 촛불   5 새날개1 08-07-06 5 0 13041
41 정의구현사제단이 양치기 대통령에게 선물해준 마지막 소통의.. 북새통 선생 08-07-04 11 0 8584
40 촛불의 힘, 임계점을 돌파하다!   3 원아이드잭 08-07-01 34 0 9122
39 여러분이 미워하고 존경하는 386입니다. [아고라펌]   8 그림자 08-06-30 11 0 9049
38 우리가 반미 입니까? 아님 미국쇠고기수입자체를 반대합니까?   3 천국문지기 08-06-30 3 0 7198
37 [UCC]한국인 2세 유학생이 만든 촛불시위 영상   1 촛불의 힘 08-06-20 5 0 8815
36 6월20일 촛불집회부터   3 삼양라면화이팅 08-06-19 3 0 7817
35 온라인 촛불 문화제- 우리 함께 동참해요. 초록별문지기 08-06-15 5 0 7722
34 '무겁지 말자'가 정답   36 폐인(嬖人) 08-06-12 48 0 14133
33 시위는 이미 촛불에서 횃불로 진화되었습니다. 반광우병이 아..   29 김반장 08-06-03 15 0 11527
32 긴밤 지새우고 풀잎마다 맺힌 아침이슬처럼...   13 토지공개념 08-06-02 24 0 10106
31 이제 100일 지났다...어디까지 가는지 두고보자! 희망 08-06-01 4 0 9013
30 물대포 맞고 왔습니다.   10 반전할까요 08-06-01 41 0 9441
29 [5월 30일] 전국 촛불문화제 일정입니다.   11 김반장 08-05-30 14 0 9224
28 [쇠고기협상 장관고시발표] 5월 29일, 30일 현장 스케치   1 컨텐츠팀 08-05-30 12 0 9103
27 경찰 추산 10,000명 모인 동영상입니다. 개네들은 사람 숫자..   4 동영상 08-05-30 9 0 5727
26 우리는 '노무현 시대'를 반복해야 합니다. 아니 엄밀히 말한..   2 초록물고기 08-05-29 10 0 11944
25 광우병, 국민이 싫다잖아!!!   13 칼 융 08-05-28 46 0 9778
24 25일 연행됐던 마클회원 '커리'님의 강제연행 후기입니다.   3 마이클럽[펌] 08-05-28 6 0 8066
23 국민을 섬기기는 싫은거지??   4 이준기(펌) 08-05-28 18 0 8505
22 밝아오는 아침 해를 느끼고 청계광장을 떠나며.   2 서프[펌] 08-05-27 12 0 7816
21 2008년 5월의 새벽엔 민주주의는 없었다.   1 초록별문지기 08-05-26 6 0 6772
20 깨어 있는 시민광장 회원님, 우리도 광화문으로 가요.   2 초록별문지기 08-05-25 4 0 8266
19 경은이 학교에 항의전화를... 부산광장에 경은이 아빠 코버스..   9 베가번드 08-05-18 43 0 14319
18 경찰 "윤도현-김장훈 사법처리", 김장훈 "꾹 참으려 했는데..   15 rain 08-05-17 34 0 7999
17 5월 17일 미친소 반대의 날 - 촛불집회 및 가두행진 총정리 시민광장 08-05-17 10 0 8549
12